남이 해주는 밥

대부분의  여자들은  어떤 밥이  제일  맛있느냐는  물음에

남이  해주는 밥이라고  대답한다.

결혼해서  살면서  거의  죽을때  까지  하루  세 끼니의  식구들

밥을  챙기다  보니  너무나  힘들어서  나도  남이  해주는  밥

먹고  살아봤으면   하는  소원을   품고  살기  때문이다.

 

ㄱ배롱4

물론  요즘은  외식도  잦고   대용식도  많이  먹으니까  옛날처럼

힘들지는  않을수도  있지만    나이 많은   남자들의  특징이

꼭  국이나  찌게가  있어야만  밥을  먹는  습관들이   있어서

그  번거로움을   감내한다는것이  쉬운일이   아니다.

 

얼마전에  어느  유명한   여자  탈렌트가  TV  에서   말하기를

자기는  젊은시절   생계를  위해서  탈렌트를  했다고  하면서

그래서   들어오는  역은   다  하다보니   하루종일   찰영을   하고

지쳐서  들어오는데  자기  얼굴을  보는  순간   남편이   “밥”  이라고

해서   참다  참다  하루는    “내 얼굴이  밥이냐고,   나만  보면  밥밖에

할 말이  없느냐고   소리를   질렀드니  그  다음부터는   좀  덜하드라고

했다.

 

ㄱ배롱5

아침 산책길의  동무,  정자씨는   같이  걷다가  7시가  되면  부리나케

집으로  달려간다.   시계 밥 줘야  된다고.

그 댁  영감님은   정확하게  7시면  밥을  먹어야 되기 때문에  다  준비를

해놓고   나왔다가   7시가 되면  뛰어  들어가  밥을  차려줘야만  된다고

농담처럼   시계 밥주는것으로  표현들을  한다.

 

그런데  정자씨네  시계  밥 주는  시간이  점점  빨라져서   요즘은  새벽산책을

못  나온다.   7시에  먹던  밥을  이제는 6시30분이면   먹어야 된다고 한다.

아침은  6시  30분,   점심은  10,30분,   저녁은  오후 3시 30분에  끝내고

긴 긴  밤에는  간식으로   허기를  달래고……

 

정자씨가  더욱  싫어하는것은  “우리 영감은  내가  부엌에  들어가는 기척을

느끼면  바로  숟가락  들고  식탁에  앉아서  기다린다”   다.

그러니  서두를수밖에  없다고,   우리  시계는  고장도  안 나요   한다.

 

ㄱ배롱6

같이  늙어가는데,  내 한 몸  건사도  힘드는데  영감님  세끼에

간식까지  챙겨줘야  하고,    젊은  여성들은   같이  일하러  다니는데

남편은  퇴근해  오면  휴대폰만  보고  있고    혼자서  아이  케어할랴

밥 할랴 하니  사는게  너무나  힘들다고들  한다.

 

그러니 자연  남이 해주는  밥이  제일  맛있다는  소리가  나올수밖에 없다.

자기가  밥을  하지 않고  얻어만  먹는  남자들은  그게 뭐  힘드느냐고

말하지만   허구헌날  밥을   한다는게  어디  쉬운 일인가  말이다.

그렇다고   얌전히  먹어주면 또  괜찮지,  짜다, 달다….   어쩌구  하면서

지적질을   해대기도  하니…….

 

또  한 사람,  귀옥씨네  영감님.

자기 손으로  물도  안  떠 먹는  사람이다.

한번은  부인이  혈변을  쏟고  너무나  무서워서  아침  일찍  병원엘

갈려고  나서는데   영감님이  육개장을  끓여놓고  가라고  해서

새벽부터  시장을  간다기에  우리는  남의  영감이지만   대한민국에

있는  욕이란  욕은  다  해주었다.    같이  가주지는  못할망정  밥 걱정

말고  얼른  병원부터  갔다  오라고  해야 지  그  지경에  육개장을

찾다니… 참.

 

며칠씩  걸리는  여행을  가서   돌아올 때 쯤되면   여자들은  이구동성으로

집에 가기 싫다고,  남이  해주는  밥  먹고  놀러만  다니니  너무 좋았는데

하면서  아쉬워  한다.

먹지 않고  살수는  없으니  투덜거리면서도   오늘도  내일도  또  식구들

밥을  챙길수밖에  없는게  여자들이다.

부디  채려주는대로  재촉도  하지 말고   지적질도  하지말고   고맙게

먹어주었으면…..

 

 

 

 

10 Comments

  1. 🌵미미김

    2018년 9월 17일 at 2:29 오전

    미워라, 미워라, 물건 이라면 버려 버리고 싶게 미운 영감들!
    손이 부지러 졌나?
    발이 부지러 졌나?
    보아하니, 머리 상태가 부지러졌는가???
    영감덜도 밉지만, 평생 버릇 잘못들게한 안주인남들의 실수(탓) 도 크다고 봅니다.
    한국에 사는 저의 언니 하나는 식사 준비하는데 형부가 뒤에서 ” 뭘 그리 어렵다고 빨리 못 차리느냐고..” “밥상 뚝! 하면 즉시로 딱! ” 하고 내놓아야 정상인줄 안다니 원…. 눈치는 없고 고집불통만(이걸 또 무신 힘 쯤으로 착각해요) 키우고 계시는 영감들, 형부들, 미워 미워 미워요!
    이런 위인들을 위해 블로거 오병규 선생님깨서 ” 노년을 휘한 눈치요리강좌” 한번 열거해 주셨으면…
    인생선배 이신 테레사님글 감사합니다.
    그리고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 데레사

      2018년 9월 17일 at 5:30 오전

      우리 형부. 학교선생으로 퇴직후 집에 있으면서
      언니를 불러서 심부름 시키는 건수가 하루에
      56 번이드래요. 언니가 부를때 마다 종이에다
      바를 정 자로 표시를 해서 헤아려 봤답니다.
      노년에 그 심부름 해내느라 엎어지고 자빠지고
      그러다 작년에 형부 돌아 가셨어요.
      남자들도 자기것 정도는 자기가 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2. 🌵미미김

    2018년 9월 17일 at 2:45 오전

    테레사님,
    이렇게 정성껏 차려주신 명태코다리조림 맛난 밥상을 오늘아침에는 손도 못대보고 걍 출근합니다.
    화날때 뭐좀 먹으면 탈이 날까봐서요…
    퇴근후에 저녘으로 먹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꾸뻑! 😄

    • 데레사

      2018년 9월 17일 at 5:31 오전

      잘 다녀 오십시요.
      저녁에 천천히 실컷 드세요.

  3. 김 수남

    2018년 9월 17일 at 12:52 오후

    언니! 정감 있는 글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언니도 건강하시며 추석 명절 잘 맞으시고 행복하게 잘 지내세요.

    • 데레사

      2018년 9월 17일 at 4:03 오후

      고마워요.
      명절 잘 보내세요.

  4. 벤자민

    2018년 9월 17일 at 8:45 오후

    남자들 밥 얻어먹는 것도 밉상이군요 ^^
    으음 그럼 내일부터 밥 먹지 말아야겠다 ㅋㅋ
    호주에서는 이런식으로 하면
    영장없이 체포 ㅎㅎ
    그러나 늙어 기댈 곳이란 그래도 마누라뿐 아니겠어요^^

    제가 오늘 이 야기를 북해도에 전해줬다만
    내년에 한국 나가면 밥상 스트레스도 풀겸
    테레사님 모시고 콜라택 가자는데요 ㅋㅋ

    • 데레사

      2018년 9월 17일 at 11:27 오후

      좋지요. 콜라덱에서 회포 풀어요. ㅎ
      마나님 애써 밥 해주시거든 절대로
      지적질 하지말고 맛있게 드시와요.
      그러면 가화만사성 입니다.

  5. 비풍초

    2018년 9월 19일 at 12:38 오전

    제 이모부 (수년전에 작고)가 여든이 훨씬 넘어서, 밥 타령 하다가 이혼 당했습니다요.. ㅎㅎ

    • 데레사

      2018년 9월 19일 at 3:25 오전

      앞으로는 밥타령하면 이혼 당할 일이 많아질
      겁니다. 남편 밥 해주면서 타박받는 세대는
      끝날겁니다.
      지금 젊은이들에게는 어림도 없는 일이지요.

      이모님이 똑똑하셨군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