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이런 황당한 일이….ㅎㅎ

어제는  추석이라  일이 바빠서  쉬고  오늘은  여전하게  새벽산책을

나갔다.   그런데  이  산책이라는것이   운동을  위해서라기   보다

전날  일어났던  일들   주고받으며   수다를  떠는것에   더 목적이 있다.

 

나하고  어울리는  네  할매들,  한 사람은  수영 다니고  나를  포함한

세 사람은  헬스장을  다니기 때문에 특별히  따로  운동할   일은 없으니까

아침  6시쯤   만나서  한 30분  걷고,   한 30분  수다떨다  들어 온다.

 

ㄱ비오6

짧은  시간이지만   간단하게  과일이나  차를 끓여와서  마시기도 한다.

주로  차는  차는  내가  끓여서  가고  다른  세 사람이  번갈아서

과일이나   떡,  아니면   고구마나   감자를   쪄  오기도  한다.

그래서  좀  많이 먹은 날은   이걸로  아침을  때우기도   한다.

 

오늘도   보온병에다   커피를  끓여서  나갔다.   볶은  땅콩  조금하고.

네 사람중  한 사람은  결석이고  셋이서  커피를  마시고  땅콩도

조금  먹고는    의자위에    보온병과  땅콩  남은걸   둔채  사진의

저  길을  두번   왕복했다.

 

오늘은   나 온 사람도  우리  세 사람  외에는  거의   없을  정도로

한산했는데   보온병을   가지고  올려고  보니  앗,  그게  없어져 버렸다.

혹시나 싶어  부근을   다  뒤져봐도  없다.

몇년을   이렇게   놔두고  걸었는데   도대체  그  헌  보온병과  땅콩

조금이  무슨  대수라고   가져  가 버렸는지…..

그냥  헛  웃음이  나와서  셋이서 깔깔거리며   집으로  돌아왔다.

 

우리동네  저 산책로  의자에는  더우면  옷을  벗어서  걸어놓기도  하고

우산가져  왔다가  비  안오면  그냥 두기도  하고,   우리처럼   차 마시고

그냥  두기도  하면서  살아왔는데,    30년  가까이  살면서   처음겪는 일이다.

 

요긴하게  사용하는걸  잃어버렸다는   아쉬움  보다는  그게  무슨  대수라고

가져갔는지  그게  더  안타깝고  아쉽다.

집에  사용  안하는  보온병이  몇 개  더 있으니까   그거   없어져도  아무렇지도

않지만…..

좀  황당하다.   세상에   아직도  이런 일도  다  있네…

2 Comments

  1. 김 수남

    2018년 9월 26일 at 11:37 오후

    네,언니! 그런 일이 계셨군요.없어졌지만 꼭 필요했던 분이라면 요긴하게 잘 사용하신다면 좋겠네요.어쩌면 누가 잊고 간 줄 알고 경비실 같은 곳에 맡겨 두진 않았을까요? 깔끔한 성격인 어느 분이 청소한다고 혹시라도 쓰레기통에 버려버린 일은 아니어야될텐데요.

    자기 물건 아니면 그냥 두면 제일 좋은데 아쉽긴 합니다.덕분에 언니데 다른 보온병이 산책 길 동행할 수 있어 좋아하겠어요.앞으로 또 비슷한 어떤 황당한 일을 혹시 만날지라도 기분 좋게 잘 해석하시면 또 더욱 즐거운 산보가 되실거에요.함께 걸으시면 이야기 나누시는 동네 친구 분들 계셔서 뵙기 좋으세요.모두 항상 건강하셔서 오래오래 이런 즐거움을 함께 나누시길 기도합니다.

    • 데레사

      2018년 9월 27일 at 6:14 오전

      이미 지난일이라 잊어 버리고 다른 보온병을
      사용합니다만 이제는 모든걸 들고 다녀야
      하는게 불편 합니다.

      추석 잘 보내셨지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