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재천 걷기 (2) 국화꽃 구경

양재천의  다리위에서  국화를  비롯,  호박, 한련화….  가  곱게 피어서

우릴  환영하고  있다.

흔히들  양재천에서  단풍구경만  하는데  걷다 보니  꽃으로  장식해

놓은  다리가  몇 개  나왔다.

다리  이름은   영동 1교인지  2교인지  잘  모르겠지만  꽃이   가장  많이

피어  있는  다리위의  풍경을   담아봤다.

 

양재천11

올 해는  여기서  국화를  실컷  보네.

 

양재천12

 

양재천13

이건  호박꽃인지  오이꽃인지…. 요즘은  네이버의  앱으로  꽃이름  검색이

쉬운데도  그냥  패스하면서  궁금해만  하는  나도  귀차니스트.  ㅋㅋ

 

양재천14

호박,  나는  잘  익은  호박만  보면  집으로  가져오고  싶다.

호박죽을  끓이고  싶어서….  괜히  이렇게  장식해  뒀다가   비 맞아서

썩으면  아까워서  어쩌나  하고  혼자서  세상걱정  다  하고…

 

양재천16

 

양재천15

이  해바라기만  조화다.

 

양재천17

나비모양으로  만들어  놓은  국화

 

양재천19

 

양재천을  두어시간   걸으며 걸어다닐수  있다는것에  무한한  행복을 느낀다.

 

2 Comments

  1. 초아

    2018년 11월 7일 at 10:34 오후

    사진을 보며 함께 거닐어 봅니다.
    실제로는 어럽지만, 이렇게 눈으로 마음으로
    걷는것도 좋으네요.
    네이버의 앱으로 꽃이름 검색을 하면 좋긴하지만,
    때론 틀리게 알려줄때도 있어요.
    그래도 나보다 나으니 궁금하면 물어보긴합니다. ㅋ

    • 데레사

      2018년 11월 8일 at 2:35 오전

      물론 틀릴때도 많더라구요.
      그래도 정말 나보다는 나으니까 해보곤 하지요.
      번역앱도 틀리는게 많더라구요.
      그러나 자주 사용해 보면 그 틀리는걸 깨닫게 되고
      또 취해야할것과 취하지 말아야할것을 구별하룰 알게도
      되더군요. ㅎㅎ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