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을 맞으며

흐르는  세월을  막을길만  있다면….  하고   엉뚱한  생각을  해 본다.

어느새  2018년의  마지막  달이다.

한 해 동안   무엇을  하고  살았으며  앞으로 남은  한 달  동안  무엇을  해야할까

하고  12월의  첫  아침을  맞는다.

지금  부엌에서는  고구마와  감자  익는  냄새가  난다.

아침식사로   고구마 한 개,  감자  한 개,  우유  한잔을  마실것이다.

언제부터인가  아침식사는  밥을  먹지않고   이런 저런   간편한걸로  떼우기 식으로

먹는다.

올 해는  변변한  여행도  못했다.

특별히  어디가  아픈것도  아닌데  어쩌다  보니  사는  동네만  빙빙  돌았다.

1주일에  두번씩  중국어  공부가고,  그리고 매일 헬스장에서   두어시간  보내고,

어울려서  밥  먹으러  다니고….  이게  전부인것  같다.

아이들이  엄마가  나이 먹어가는게  안스러운  모양이다.

지금  싱가폴에  거주하고  있는  딸이  날  데릴러 왔다.   내년에는  태국으로  이사를  가는데

싱가폴  한번  더  구경하라고.

그러면서  처음으로 비행기삯 까지  딸이  치뤄 준다.

자다가  웬 떡이냐  싶어서  그냥  가만히  있었다.  ㅎㅎ

아이들에게서  명절이나  생일,  어버이날  외에는   용돈이나  선물같은걸  받아보질  못했다.

큰  일이  있을때  마다  돈은  늘  내가  썼다.

죽어서  유산으로  남기는것  보다  살아서  인심쓰면  나도  기분좋고   아이들도  기분좋을거라

생각하고 언제나   돈 문제에는 솔선수범(?)  했는데  이번에는 딸이  비행기표를  사는데

그냥   웃고만  있었다.

12월 8일에  싱가폴에  간다.  그리고  19일에  돌아 온다.

딸네 집이지만  오래  있기는  싫고,  또  더운  나라라   더위를  유난히  타서   열흘만  있다가

올  작정이다.

이번에  싱가폴에 가면  해 보고 싶은것 중   하나가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옥상 수영장에서

수영을  해보고  싶은데  투숙객이  아닌 사람이  갈 수  있을려나 모르겠다.

그  호텔  53층의  수영장을  늘  쳐다보기만  했으니까,   한번  그곳에서  헤엄치면서

이  멋진  호텔을  지은  우리의  쌍용건설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그새  고구마와  감자가  다  익었다.

아침 먹고,  오늘은  수유리로   여고동창들  만나러  간다.

만나서  밥 먹고,   아픈곳  타령들하고,   잠시나마  그 시절로  돌아 가  유치한  장난들도

쳐보고….

그리고  한 시간  넘게  걸리는  지하철로  돌아 올 것이다.

2 Comments

  1. 나의 정원

    2018년 12월 1일 at 4:38 오후

    추운 계절에 싱가폴로 여행을 가시는군요.
    덥고 습한 날씨이긴 하지만 그래도 추운 것보다는 조금 나을려니 하시고 좋은 구경, 맛난 구경하고 오세요.
    역시 따님이 최고네요.^^

    • 데레사

      2018년 12월 1일 at 7:53 오후

      덥지만 마당에 수영장이 있어서 좋아요.
      수영이나 실컷하다 올려고요.
      어디 다니는건 너무 더워서 이른 아침이나
      비오느날 외는 힘들거든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