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2터미널, 창이공항4터미널

요즘은  해외에  나가는  일이 뜸하다 보니  인천공항  신청사인

2터미널이  처음이다.

1청사로  갈때는   영종대교를   이용했는데   이번에는  인천대교를  건넜다.

갇혀만  살았던것도   아닌데  그  모든게   내게는  새롭고   재미있다.

 

ㄱ공항5

성질 급한  나는  언제나  일찍  서두르는 탓에  공항에서  대기시간이  길었고

그 대신  여기저기  다니면서  구경하는  재미가  솔솔이다.

 

ㄱ공향8

어느새  한 해를  보내고  새 해를  맞이하는  행사들이  다양하다.

 

ㄱ공항3

주로  외국인들이  열심히  공연을  구경한다.

나도  그 틈에  끼어서   재미있게  구경하고…..

 

ㄱ공항4

그랜드 피아노를  치는  사람도  외국인이네.

 

ㄱ공항6

 

ㄱ공항7

우리문화를  이렇게  알리는것에  감동하다.

 

ㄱ공항1

 

ㄱ공항9

인천공항에  하루 종일  앉아서  공연만  봐도  지루하지 않을듯….

 

ㄱ공항10

 

ㄱ공향11

 

ㄱ공항16

여기는  싱가폴 창이공항 4터미널,  이 곳  역시  신청사다.

우리 비행기는  대한항공만   들어가   있다.

 

ㄱ공항12

30도를  오 가는  더운 날씨에서  크리스마스 장식을  보니  좀  우습기도 하다.

 

ㄱ공항14

이곳  역시  신청사도 보니  넓고  깨끗하고   비교적  한가하다.

 

ㄱ공항17

 

ㄱ공항18

 

ㄱ공항15

모든 상품들이  크리스마스  마케팅이다.

어느나라나  상술은  똑  같다.

 

ㄱ공항13

싱가폴의  크락키나  보트키  같은곳에  가면  창문이  저렇게  예쁜집들이

많은데  공항에도  만들어  놨다.

 

ㄱ공항19

그리고   옛   이 땅에서  살았던  사람들의 생활상도  보여주고…

 

ㄱ공항20

싱가폴 사람들이  즐기는  무늬들이다.

 

ㄱ공항21

위용도  늠름한  우리  비행기

 

인천공항과   창이공항,  두  공항을  오 가며  느낀건   역시  우리 공항이  최고라는

생각이다.    친절하고  깨끗한건  비슷하지만   대한민국 사람이라  대한민국

공항이  더  좋아보이는건  당연지사.

 

탈 나지  않고   더위먹지  않고  잘  돌아와서  자신에게  감사한다.

 

 

2 Comments

  1. 최 수니

    2018년 12월 18일 at 12:14 오후

    역시 위불은 데레사언니가 계셔야 온기가 돕니다.
    귀국하셨어요?
    잘 다녀오셔서 감사합니다.
    저는 아직 신청사에 못 가봤어요.

    • 데레사

      2018년 12월 18일 at 4:27 오후

      저도 처음이었어요.
      시설도 운영수준도 좋던데요.
      마침 공연이 있어서 구경 잘했어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