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센토사섬

센토사섬은  섬 전체가 테마파크처럼  꾸며져  있는  싱가포르  최고의

휴양지로  말레이어로  평화와  고요함을  뜻한다고  한다.

지난번  북미회담이  열린후로는  세계인들의  관심이  한층   더

높아지기도  한   센토사섬을  모노레일로  들어가면   더  많은  풍경을

볼 수  있을텐데   더운날씨에  조금이라도  덜  걸을려고 자동차를 갖고  갔다.

 

ㄱ센토사1

 

ㄱ센토사2

이 섬의  대표적인  시설,  유니버샬  스튜디오  앞이다.

평일인데도  이미 사람들은  만원.

 

ㄱ센토사4

긴 줄에  붙어서  표를  살까  망설이다가   포기해 버렸다.

미국의  유니버샬 스튜디오를  다녀왔기도   하고   더워서   줄  서는게

딱  귀찮아져서… ㅎㅎ

 

ㄱ센토사3

 

ㄱ센토사7

이  더운날씨에  일하는  사람들은  산타모자를  쓰고  있다.

 

ㄱ센토사5

우리가  자동차로  건너 온   쪽도   한번  바라보고,

 

ㄱ센토사6

수족관은   지붕만 쳐다봤다.   어디든   줄 서는게  싫어서   안에

들어가는건  전부  패스한다.

 

ㄱ센토사8

 

ㄱ센토사9

더운나라에도 산타할아버지도  있고  루돌프 사슴코도 있다.

 

ㄱ센토사10

 

ㄱ센토사11

 

ㄱ센토사12

뒤에  보이는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싱가폴의  상징인  머라이언이

있는 곳으로   가 본다.

 

ㄱ센토사13

 

ㄱ센토사14

상반신은  사자,  하반신은  물고기의  모습을  한  가공의  동물로

싱가폴의  상징으로  되어  있는데   여기  머라이언은  마침  물을

내뿜지않고   있어서   좀  섭섭…

 

ㄱ센토사15

여기  머라이언은  처음  보지만  싱가포르강 가의  머라이언은

힘차게  물을 뿜고   있어서   그  밑에서  구경하다  물을  맞기도

했었다.

 

ㄱ센토사16

메리 크리스마스를  여름옷을  입고 맞는 그림이  아무래도 어색하네.  ㅎ

 

ㄱ센토사17

 

ㄱ센토사18

이렇게  화려하고  요란한  조형물들  사이로  물이  흐르고

그  물길을  따라   걷는길이  있다.

 

ㄱ센토사19

 

ㄱ센토사20

그래도   인증삿은  찍어야  겠기에   포즈  한번   취해  보고

해변가로    나갔다.

 

이  센토사섬에  오면  북미회담이  열렸던  호텔도  구경해야  한다지만

나는  별  흥미가   없어서  그쪽으로는  눈 길도  안 주고   유니버샬 스튜디오나

수족관,  자그마한  박물관들은 줄 서기 싫어서   들어가는것   포기하고

바닷물에  발이나  담궈 볼려고  해변으로   발길을  옮긴다.

 

 

 

2 Comments

  1. 초아

    2018년 12월 20일 at 9:28 오후

    ㅎㅎ 아마 제가 그곳에 갔었다고해도..
    긴 줄을 서야했다면 통과 했을거에요. ㅋ
    인증샷이 아주 젊어보여요.
    예전에 보았던 언니사진보다 훨씬 더
    따님도 만나시고 손주도 사위도 만나 회춘하셨나봐요.^^

    • 데레사

      2018년 12월 21일 at 2:29 오전

      ㅎㅎ 그래요? 젊어 보인다니 좋은데요.
      덥지만 않아도 줄 섰을런지 몰라요. 그런데 너무 더워서
      도저히 줄 서서 구경하고 싶은 마음은 없더라구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