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팔라완 비치에서

싱가포르  센토사섬의  머라이언  공원을  지나쳐서  해변이 아름다운

팔라완 비치를  찾았다.

30도를  오르내리는  더운 날씨니까  바다만  바라봐도   시원할것 같아서.

 

ㄱ팔라완1

걸어오는데  좀  힘들었지만  역시  아름다운 해변,  아름다운  바다다.

 

ㄱ팔라완2

 

ㄱ팔라완3

 

ㄱ팔라완4

어린이 놀이공원인가  보다.

 

ㄱ팔라완5

저기  보이는  저  작은섬이  아시아대륙의  끝지점이라나….

 

ㄱ팔라완6

장난기가  발동걸린  나는  신발을  벗어놓고  바닷물에  발을  담그고

물을   힘껏  차보고..  ㅎㅎㅎ

 

ㄱ팔라완7

 

ㄱ팔라완8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아이와  엄마.

아이는  물속에서도  엄마만  쳐다보고,  엄마는  그러는 아이만  쳐다보고.

 

ㄱ팔라완10

 

ㄱ팔라완11

가족끼리가  많네 ~~

 

ㄱ팔라완12

 

ㄱ팔라완13

저 배들은  유람선은  아닌것  같고  싱가포르가  무역항이다  보니

화물선일까   하고  나름대로  생각도  해 본다.

 

ㄱ팔라완14

 

ㄱ팔라완15

 

ㄱ팔라완16

 

ㄱ팔라완17

해변 부근에는  이런  시설들도  있다.   레스트랑도   있고

극장도  있다.

 

ㄱ팔라완18

나무에  다른  식물이 붙어서  기생하는것이  신기해서 찰칵.

 

바닷물에  뛰어들고  싶었는데  수영복이  없었다.

그냥  발  한번  담궈보고   옷이  젖을 정도로  땀을  흘리는데   갑자기

우르르  쾅쾅  하면서  번개를  동반한  비가  쏟아져서   바쁘게   돌아왔다.

 

 

2 Comments

  1. 초아

    2018년 12월 21일 at 11:05 오후

    아름다운 해변 풍경 보기만해도 시원합니다.
    아시아대륙의 끝지점이라는 섬도 보고
    언니덕에 눈호강해봅니다.

    저렇게 좋은 날씨였다가도 금방 우르르 쾅쾅…
    번개를 동반한 비가 쏟다져 내린다구요.
    믿겨지지가 않네요.

    • 데레사

      2018년 12월 22일 at 8:51 오전

      열대의 이기라는게 그렇더군요.
      우리로서는 상상이 안가죠.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