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름 달

정월 대보름인  어제,  가장  큰  슈퍼문이  떴다.

구름  사이에서이지만   달은  크고  밝았다.

뉴스에서  이번  보름달은  슈퍼문이라고  하드니  정말  크긴  크네…

 

ㄱ달1

휴대폰으로도  이 정도  크기로  찍어지다니….

정말  크다.   낮에는  종일  진눈깨비가  오락가락해서  달을  못  볼줄

알았는데  이렇게  크게 떠다니….  나라에   좋은 일이  있을려나?

 

ㄱ달2

두  손을  모아 본다.

나라에도  개인에게도  좋은일이  있게  해 달라고.

 

ㄱ딜3

자정쯤이  제일  클거라고  뉴스에서  말하지만   기다릴수  없어서

이  사진들은  9시쯤   휴대폰으로  찍은것이다.

 

천상병  시인의  달을  한번   되뇌어  본다.

천상병

달을  쳐다보며 은은한  마음

밤  열시 경인데  뜰에  나와

만사를  잊고  달빛에   젖다.

 

우주의  신비가 보일 듯  말  듯

저 달에  인류의  족적이  있고

우리와  그만큼  가까워진  곳

 

어릴 때는  멀고  먼  곳

요새는   만월이며  더  아름다운 것

구름이  스치듯  걸려  있네

2 Comments

  1. 초아

    2019년 2월 20일 at 8:49 오후

    대구도 비가 내려서
    보름달을 보지못하는줄 알았는데…
    보긴했어요.
    쟁반같이 둥근 달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달이 떠서 행복했어요.
    근데, 소원을 빌지 않았어요.
    깜빡했어요…ㅋ
    요즘 이렇게 깜빡병이 생겼습니다.

    • 데레사

      2019년 2월 21일 at 3:54 오전

      소원 비는것도 잊어버렸어요?
      ㅎㅎ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