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처럼 집밥 얻어먹기

요즘은  어딜가도  집에서  밥 대접받기가  쉽지 않다.

집에서  잘  만나지도 않지만   어쩌다가  집을  방문해도  밥 때가  되면

“맛있는것  사줄께,  나가자”   가  대세다.

물론   우리집으로  찾아오는   손님에게  나도  마찬가지로  나가서  식당에서

대접한다.

 

ㄱ인숙6

운동을  같이  하는  인숙씨에게서  전화가   왔다.

냉이 된장국을  끓여 놨으니  자기집에서  점심 먹자고.

아이고  이게  웬  횡재냐?     대답을  하자마자  총알같이  달려갔다.

 

밥 상이  차려져 있는데  냉이넣은 된장국에  콩나물무침,  브로콜리 데친것,  김,

무 생채,  버섯볶음의  아주  소박한  밥상이다.   반찬보다  밥이  맛있으니

밥맛으로  먹으라고  한다.    찹쌀에  울타리콩을  넣은  밥,   완전  얏호다.

 

ㄱ인숙1

인숙씨는  나보다  몇 살  아래다.

오래전 부터  요가도  같이  했고  지금은  헬스를  같이 하는데

기운이  쎄다.   기계운동도  잘한다.

씩씩한줄만  알았는데  집에 와서  보니  꽃도  잘 기르네…

 

ㄱ인숙2

 

ㄱ인숙3

문화센터에서  수채화그리기도  한다.    인숙씨가 그려놓은  작품들이다.

 

ㄱ인숙5

주로  꽃을  그리고  수채화다  보니 색감이 아주  곱다.

 

ㄱ인숙4

인숙씨네 반려견,  초롱이다.

유기견 보호소에서  데려왔는데 한 3년되었다.  처음에는  아주 비실비실

했는데  지금은   살이찌고 털에  윤기가  자르르  흐른다.

사람도  강아지도  먹이고  가꾸기에  따라  달라진다는  증명을  제대로

하는 셈이다.

 

꽃구경도   하고  그림구경도  하고  초롱이와  한바탕  장난도   치다가

집으로  돌아왔다.   모처럼  집밥을  대접받고  보니  아주  행복하다.

 

(오늘 아침  위블  로그인하다  성질이  나서  그만  위블  끝내자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로그인  하는데 딱  한시간  걸렸거든요.

어디다  물어볼 곳도  하소연할 곳도  없는   위블,   속 터져요.)

 

8 Comments

  1. 🌵미미김

    2019년 3월 22일 at 8:24 오전

    헉, .. “성질나서 위불 끝내자…” 대목에서 순간 제가 쪼끔 심쿵 했는데 화 나시는 바람에 그냥 해보신 거지요?
    지성있는 할머니 테레사님의 글을 통해서 서울 한 어느동네 돌아가는 소리.., 착하고 순한 음식들 눈으로 먹어보는 만족…
    또 오병규 선생님을 통해서는 현 나라 돌아가는 소리를 듣습니다.
    위블은 두(스타) 어르신을 중심으로 돌아가고 있는것 같은데요 … 진정 하시지요 팬들이 놀래라 합니다.
    위에 올려주신 소박한 밥상(저는 진수성찬 갑습니다) 오늘은 저녁으로 잘 먹겠습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꾸뻑!😋

    • 데레사

      2019년 3월 22일 at 5:57 오후

      미미님
      고마워요.
      성질나서 해본 소리입니다.
      위블이 조선일보에서 내버린 자식 신세다보니
      어려움이 많습니다.

  2. 초아

    2019년 3월 22일 at 9:26 오후

    적극 공감합니다.
    저도 위블 들어오기가 어찌나 어려운지…
    사진 올리는 시간도 오래 걸리고..
    그만 둘까 하는 생각 할 때가 많습니다만,
    그래도 언니가 계시기에 참고 머물고 있는거랍니다.
    오늘은 집밥을 드셨네요.
    축하드려요.
    집밥은 대접받기가 쉽지 않아요.
    식당밥은 대접도 대접하기도 쉽지만..
    인숙씨 제가 불러도 될지는 모르지만,
    못하는게 없으신 다재다능하신 분이시네요.
    부럽습니다.
    따뜻한 언니의 글이 좋습니다.
    오래오래 건강하셔요.^^

    • 데레사

      2019년 3월 23일 at 8:03 오전

      우리가 정 깊은 사람들이니까 못 떠나는겁니다.

      어떤때는 로그인도 안되지만 인터넷에서 찾아지지도 않아요.
      즐겨찾기를 해놓았지만 캄캄할때도 많고 위블은 정 깊거나
      느긋한 사람 아니면 못 놀지요.

      집밥 얻어먹고 살 쪘어요. ㅎㅎ

  3. 말그미

    2019년 3월 25일 at 11:24 오후

    집밥…
    참 반갑고 즐거운 걸음이셨겠습니다.
    저도 남편이 퇴직 전에 늘 돌아가며 이웃끼리
    흔히 그랬습니다.
    차도 돌아가며 마시고…
    점점 없어져가는 이웃정입니다.

    위블이 완전 내팽개쳤군요, 블로거들…
    완전 팽입니다.
    거기 미루다 못 갔는데 잘 한 건지, 못 한 건지 모르겠습니다.

    • 데레사

      2019년 3월 26일 at 1:21 오전

      위블은 이제 조선닷컴에서는 없어졌어요.
      그냥 워드프레스에 한 공간으로 남겨져 있을뿐입니다.
      그러다 보니 관리도 안됩니다.
      그러나 글을 쓸수 있으니 몇몇만 남아서 그저 정을
      나누고 있을뿐이지요.

  4. 나의 정원

    2019년 3월 27일 at 10:57 오후

    조선일보의 무책임한 처사에 화가 나네요.
    이럴거면 왜 블로그를 없애서 그 많던 분들과 헤어지게했는지….
    어떤 해명조차도 없는 대형 언론사의 일 결정에 애꿎은 독자들만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됐네요……

    그래도 이렇게 이웃 정이 물씬 묻어나는 정이 있는 밥상을 보니 화난 것은 화가 난 것이고 갑자기 배가 고파옵니다.^^

    • 데레사

      2019년 3월 28일 at 9:01 오전

      이제 조선일보는 생각하기도 싫습니다.위블을
      내버리면서도 한마디 언질도 없네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