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길에서 만난 찔레꽃

찔레꽃이 피었다.

찔레꽃을 보면 고향사람을  만난듯  반갑다.

찔레꽃에는  내 어릴적  추억이  묻어있기 때문이리라.

학교에서 돌아오는 길,   먹을거리가  없었던  우리는  찔레순을  꺾어서

먹었다.  그  달콤하던 맛은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거였지….

 

ㄱ찔레1

 

ㄱ찔레2

 

ㄱ찔레3

가만히  흘러간  노래를  불러본다.    울 언니가 즐겨부르던  노래다.

 

찔레꽃 붉게 피는  남쪽나라 내 고향

언덕위에 초가삼간 그립습니다.

자주고름  입에물고 눈물젖어

이별가를 불러주던  그리운  사람아……

 

장사익이  부른  현대적인  감성의  찔레꽃도  좋아하지만   역시  내 감성은

옛 유행가  찔레꽃이다.

 

ㄱ찔레4

 

ㄱ찔레5

새 순이  길게  뻗었는데  꺾어 먹어볼까 말까 하다가   말아버렸다.

지금의  입맛으로는  그 달콤함을  절대로  느낄수  없을테니까.

 

ㄱ찔레6

 

ㄱ찔레7

 

ㄱ찔레8

지금  아파트나  동네공원길에  심은  찔레야  다  심은것이지만

내 고향  들판이나  언덕에  있던  찔레는  그야말로  자연산이었지.

가시에 찔리는것쯤은  아무것도  아닐 정도로  찔레순을  꺾어 먹었던

그  시절의  단발머리의  어린 나,    엄마도  언니도  찔레순을  꺾어다

나부터  먼저 먹여 주었었지…..

 

ㄱ찔레9

한참동안  옛 생각에 젖었다가  돌아 나오니  불두화가 나를 반겨준다.

 

ㄱ찔레10

불두화는  만개했다.

 

ㄱ찔레11

장미꽃도  피기  시작하고

 

ㄱ찔레12

붓꽃도  피어나기  시작하네.

 

ㄱ찔레13

작약은  어느새  다 져버리고  몇 송이만  남았다.

 

어제는  참 오랜만에  죽은듯이  잤다.

무려 열시간  가까이  잤다.   살다보니  이런 날도  다 있네  하면서

일어나자 마자  공원으로  향했다.

우리동네  소공원은  우리아파트와  붙어  있다.  그래서  작은  공원이지만

내 집  마당같아서  좋다.

 

날씨는  여름으로  가고  있고,  제발  올 여름은  지난 여름보다는  덜 덥기를

희망 해 본다.

2 Comments

  1. 김 수남

    2019년 5월 16일 at 12:42 오후

    언니! 찔레 순 저도 많이 꺾어 먹었어요.어릴적 추억이 언니 이야기가 저의 이야기랑 같아서 너무 반갑고 감사합니다.저희는 드디어 벚꽃이 한창이에요.수선화도 개나리도 튤립도 한창입니다.고향의 봄이 2달여 걸려서 드디어 당도했어요.매일이 새롭고 너무 감사합니다.언니도 늘 건강하세요

    • 데레사

      2019년 5월 16일 at 4:37 오후

      그곳에도 드디어 봄꽃이 피었군요.
      여기는 이미 여름으로 가고 있는데 봄이라니
      은근 부럽네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