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 7, 쇠소깍

서귀포시  하효동에 있는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인  쇠소깍은

소가  누워있는  형태라 하여  쇠둔이라는  지명이었는데  효돈천을

흐르는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  깊은  웅덩이를  만들어  쇠소깍이라고

붙여졌다.   쇠는  소,  소는  웅덩이,  깍은  끝이라는  뜻이다.

 

이곳은  서귀포  칠십리  숨은  비경의  하나로    용암으로  이루어진  기암괴석과

소나무숲이 조화를  이루면서  아름다운  풍광을  연출하고   또  이곳의

명물인  태우라고  하는  작고  평평한  뗏목이  있는  줄을  잡아  당겨  맑고

투명한  물  위를  유유히 가르며  갖가지  재미있는  바위등  구석구석까지

감상할 수  있는  이색적인  자랑거리다. (인터넷 검색)

 

쇠소깍1

쇠소깍으로  들어가기 전의  바다다.

 

쇠소깍20

 

쇠소깍9

바다를  바라보며  쉬고  있는 사람들,  우리도  한참을  쉬었다.

 

쇠소깍2

 

쇠소깍6

바다가  폭이  좁아지면서  민물과  만나 는  지점이  쇠소깍으로

들어가는  길이다. (사진 2)

 

쇠소깍18

 

쇠소깍7

배를  타는 곳인데  우리는  둘레길을  걷기로  했다.

 

쇠소깍10

배를  타지않고  소나무가  많은  둘레를  걸으며  쇠소깍의  풍경을

보며   소나무향을  실컷  마시고  가자고  의논이 되어서   그냥  걷는다.

 

쇠소깍3

 

쇠소깍4

테우라는  이름의 뗏목배,  줄을  당기며  가고  있다.

 

쇠소깍8

나무데크로 된  둘레길  중간  중간에  쇠소깍을  전망할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쇠소깍11

 

쇠소깍12

 

쇠소깍13

 

쇠소깍14

 

쇠소깍15

배를  타고  보는것도   좋지만  둘레길을  걸으며  쇠소깍을

내려다  보는  재미도  좋다.

 

쇠소깍16

 

쇠소깍17

 

쇠소깍의  길이가  긴것  같지는  않다.   정확하게  몇킬로인지는  모르겠지만

소나무향을  맡으며  나무데크길을  오르락  내리락  하면서  쇠소깍의

절경에  취하다 보니  어느새  끝지점에  도착해  버렸다.

 

제주에  와서  처음로  입장료도  안 내고  주차비도  안 냈다.    배를  안 탔으니까. ㅎㅎ

 

2 Comments

  1. 초아

    2019년 6월 3일 at 10:52 오후

    딱 한번 다녀온 제주의 기억은 가물가물
    다녀온 것 같지도 않았는데,
    언니 덕분에 제주의 구석구석을 둘러보게되어
    감사합니다.
    덕분에 제주 여행 차분하게 다시 해 봅니다.

    • 데레사

      2019년 6월 4일 at 3:00 오전

      나는 제주를 일곱번을 갔습니다만 또 가고 싶어요.
      웬만한 동남아보다는 훨씬 아름답고 좋은데 물가가
      비싼게 흠이에요.

      남편과 한번 더 다녀 오시죠.
      제주는 나날이 달라지고 있어서 옛날에 갔으면 차이가
      많을겁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