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를 바꾸며

늘 방바닥에 요깔고 자다가 침대로 바꾼지 3년정도다.

허리 수술을 앞두고  먼저 수술한 이웃들이  반드시 침대가 있어야 된다고해서

그때 처음으로 침대를 샀다.

그런데 우리집  안방 구조가  한쪽은 유리창,  또 한쪽은 화장실과  출입문이

있으니  양쪽  두면의 벽만을  사용할 수  있는데  이 또한  한쪽은  장롱,  한쪽은

화장대와  TV,  서랍장이  놓여있으니  침대는  한 가운데  덩그렇게

놓을 수 밖에  없다.

그래서  늘  불안했다.   잠자다가  떨어질까봐.

 

ㄱ나리2

위의  사진의  윗쪽  침대처럼  방 한 가운데  저렇게  침대를

덩그렇게  놓고  3년을  지내면서  늘  불안해  했다.

 

동네   산책을  나가면  침대에서  떨어져서  다쳤다는 사람,  목욕탕에서

미끄러져서  다쳤다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   그래서   침대를  바꿔

보기로  작정하고   여기 저기  알아보기 시작했다.

백화점도  가 보고   의료용침대가게도  가 보고 돌침대 파는곳도 가 보았다.

 

지난  일요일  에이스침대  직판장에서  마침내  원하던  침대를  찾았다.

사진의  밑의것이다.   자다가  몸부림  아무리쳐도  절대로  떨어질 일은

없게  생겼다.   저 침대 찾을려고  발품을  많이도  팔았기에  돈을 지불하면서

지금  사용하고  있는  침대를  다른 방으로  옮겨 주겠다는  약속도 받아냈다.

 

ㄱ나리1

마침  집에  아들과  딸이  있길래  5만원씩  알바비라고   주고

지금 쓰는  침대를  옮겨 갈  방  정리를  시켰드니   몇시간에 걸쳐서

버릴건  버리고   닦고  쓸고 하면서  깨끗하게  방  정리를  해준다.

속으로  돈의 위력이  좋긴  좋구나  하고  웃으면서   일하는  아이들을

쳐다보기만  하는데도  허리가  끊어질듯  아프니… 참내…. ㅎㅎ

 

나이가  먹어가니  모든게  조심스럽다.

친구들은  의료보험공단에 가서  의료의향서들을  작성하고  왔다고 한다.

그  의료의향서라는게  필요없는  연명치료는  안하겠다는  각서같은거다.

나도  틈 내서 다녀올려고  마음을  먹고  있다.

 

까르페 디엠.   참  좋은  말이다.

내일은  모르지만   오늘  살아있으니 즐겁게  하고 싶은것  해가며  살자,

돈 아끼지 말자 하면서  친구 몇이서  점심을  먹고   나오는데   옆의  카페에

커피10,000원의  가격표를  보고는   내일 죽어도  오늘  저 비싼  커피는

못 먹겠다고   외면 해 버리는  우리들이지만.

그러면서도  또  입을  모은다.

아까워 하지 말고  하고 싶은것  하고 살자고.  ㅎㅎ

2 Comments

  1. 말그미

    2019년 6월 18일 at 3:29 오후

    침대 잘 바꾸셨습니다.
    절대 떨어질 일은 없으실 듯합니다.
    퀸사이즈라도 양쪽 다 막힘이 없으면 불안할 것 같아요.

    그참에 방정리도 잘 하시고…
    ㅎㅎㅎ 돈의 위력…^^

    • 데레사

      2019년 6월 18일 at 4:56 오후

      돈의 위력? ㅎㅎ
      내 아이들도 알바비를 주니까 열심히
      하던데요. 입도 안나오고 얼마나 빨리
      하는지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