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전생에 나라를 구했을까? 과분한 대접을 받았다

내 생전 이렇게 호화로운 점심초대를  받아보기도 처음이다.

멀리  뉴욕에서 와서  팔순생일이었다고   말없이  점심을  사주고  간

옛 조선블로그 이웃님,   그 정을  생각하면  눈물이 날 만치 고맙다.

그리고  함께했던  또 다른 이웃님께  차 대접도  받고,  선물도  받고

내가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싶은  생각이  드는 날이었다.

 

비채나4

음식점  비채나,  비우고  채우고 나눈다는 의미라고 하며

광주요 그룹에서  운영한다고 하는데   한국  최고층의  호텔인

잠실 롯데시그니엘  81층에  위치하고  있다.

 

비채나5

고트를  맡기고  창밖을  내려다 보니  석촌호수 주변이

흐릿하게  보인다.   날씨가  맑았으면  이 경치 또한  일품이었을텐데

좀  아쉽다.

 

비채나6

테이불 세팅,   한 사람 앞에  놓여진  것이다.

이 수건이  냅킨이다.

 

비채나7

점심요리로   산천을  선택했는데  요리이름이 적혀져  있다.

 

비채나8

맞이요리의  순두부다.

음식이 나올때 마다  직원이  재료 하나 하나와  조리방법까지

설명해 주었지만  다  기억하진  못하고…  맛있었다는 표현밖에….

 

비채나9

잣수란이다.   햇 잣을 곱게 갈아  진하게 내린 잣 육수에

계란노른자를  띄웠다.

 

비채나10

새우강정,  대하를  으깨어 만든 완자에 보리새우로 튀김옷을

입혔다고 함.

 

비채나11

김치인데  샐러드같았다.

 

비채나12

상 차림인데  밥과 국,  그리고  한우등심구이로 상을 차렸다.

 

비채나13

한우 등심구이로  고기옆은  양파구이다. 30알 숙성시켜

천일염으로 구웠다고  한다.

 

비채나14

맛있게  잘 먹었는데  뭘로  만들었는지는 그만 까먹었네. ㅎ

 

비채나15

국이  홍합도  들었고  소고기 장국인듯  맛이 시원했다.

 

비채나16

마지막으로  나온  디저트인데  사진의 오른쪽 부터 순서대로

먹으라고  한다.  석류식혜는 기억나는데  두 가지는  또  잊어버렸다.

먹기  바빠서….

 

아무래도  많이  비쌀것  같아서  집에와서  검색을  해보니  1인분이

77,000원이다.   맛있고  뷰도 끝내주고  친절해서  기분이  좋았지만

내가  이런  대접을  받아도 되나 싶을  정도로  고맙고,  미안했다.

 

” 고마웠습니다.   맛있는 밥과  차대접, 그리고 선물을  잊지않을께요”

 

 

 

2 Comments

  1. 백일홍

    2020년 1월 28일 at 4:27 오후

    황태껍질 튀김~ ^^
    사진을 너무 잘 찍으셨습니다~
    돼지감자 빙과 밑에 깔린건 귤 말랭이 같기도 했었는데
    순두부부터 참 특별한 맛이였습니다.
    저도 정말 고맙고 죄송한 마음이였습니다.
    데레사님 손수 뜨신 작품 실용적이면서 산뜻하여 잘 애용합니다.
    저 또한 감사드립니다.^^

    • 데레사

      2020년 1월 28일 at 8:31 오후

      아,황태껍질 튀김이었군요.
      그때는 외울것 같았는데 금새 까먹었어요.
      맛있는 청, 주셔서 고마워요.
      요긴하게 쓰겠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