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

마스크를  꼭 쓰라고 했다.  그것도  KF가  붙은  보건용으로.

그리고  손씻기를 열심히 하면  코로나19를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했다.

그런데  마스크 사기가  하늘의  별따기,    지난  토요일  우연히  들린

약국에서  마침  공적판매  마스크가  들어와서  KF95를  다섯장에

7,500원에  샀다.   그 날은  첫날이고  토요일이라   나처럼   우연히

들렸던  몇 사람이  운 좋게  살 수  있었는데   월요일  부터는   약국앞에

새벽부터  줄이  늘어서서   나같은  사람은  그 줄에  붙어섰다가

오히려  코로나19 가  옮을것  같아서  그냥   포기해  버렸다.

 

ㄱ11

마스크 대란이  일어나자   자기가 쓴것은  잘  말려서

다시 한번  더 사용해도  된다고  하드니,   어느 국회의원은

또  세번을  써도  괜찮다고   하드니,    지금까지는  안된다고 하던

면마스크도  괜찮다고  한다.

그리고는   마스크  보다는  손씻기를  열심히 하고  사회적 거리를

두는게  더  안전하다고  한다.   뭔가  속이 보이는것  같다.

국민은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하나?

 

사회적 거리를  인터넷  검색을  해 봤다.

개인과  개인,  개인과 집단,  집단과  집단 상호간에 존재하는

친근하거나  소원한  감정적  거리로

45센티까지는   친밀한 거리

45센티에서 120센티를  개인적  거리

120센티에서 300센티를  사회적 거리

300센티 이상을  공공의  거리 라고  한다.

 

질본에서  말하는  최소  2미터의  거리를  두라는  사회적  거리를

지킬려면   산책을  나가도   인사나 겨우  하고   수다같은건  엄두도

낼수  없다.    그러나   내가  살려면  이런  불편쯤이야  감수해야지.

 

확진자가  5,000을  넘었고  우리 안양에도  여러명이  나왔다.

언제  우리아파트  안으로  들어올지도  모르는  코로나19,   살아남기

위해서  오늘  부터는  누구와도  사회적  거리를  유지해야지,  이건 어렵지

않은데  도대체  마스크를  어디서 사지?

2 Comments

  1. ss8000

    2020년 3월 4일 at 5:03 오전

    Wow!!대단한 정보입니다.

    45센티까지는 친밀한 거리

    45센티에서 120센티를 개인적 거리

    120센티에서 300센티를 사회적 거리

    300센티 이상을 공공의 거리 라고 한다.

    누님 어떻게 이 걸 다 찾아 보실 생각을 하셨습니까?
    누님이야말로 요즘 답답하실 것으로 사료 됩니다.
    어서 놈이 가라 앉아야 할 텐데…

    그나저나 저 위의 정보대로 살아가려면
    이제 마스크 대신 줄 자를 들고 다녀야 겠습니다. ㅋㅋㅋ….

    • 데레사

      2020년 3월 4일 at 8:50 오전

      결국은 마스크가 모자라니까 그러는거죠.
      이해찬은 두개가지고 일주일 쓴다 했잖아요.
      의사협회에서는 동의 옷한다고 했어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