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은 와 있는데

오후 2시쯤,  햇볕이 좋을때  아파트 옆  학교 마당을   한시간정도

걷고  오는게  요즘의  나의 유일한  외출이다.

동네산책길은   아는 사람들이  많아서  도저히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켜지질  않는다.   갇혀 있다  만나니  모두들  반가워서  손도  내밀고

심지어는  껴안을려고 하는 사람까지  있으니  이  정들을  외면하기가

어디 쉬워야지 말이다.

그래서  어린아이들  몇몇만  놀고  있는  학교마당에서  걷기 시작한지가

며칠  되었다.

 

ㄱ12

학교마당에  봄이  와  있었네.

까치수영이  제법  많이  피어서  나를  반겨준다.

올 봄 들어  처음 보는 꽃이다.     코로나가  기승을  부리거나  말거나

철 따라  피어주는  꽃이  정말  고맙다.   사람보다  낫다라는  생각을

잠시  해 본다.

 

ㄱ13

민들레,  노란꽃도  피었다.   그  밑으로  쑥이  올라오고  있네.

예년같으면  섬진강가로  매화와  산수유를  보러  갔을텐데

올 해는  집 밖을  나선다는게  무서워서   엄두도  못  낸다.

솔직히  몸이  아파도  병원을  가기도  겁난다.    국민안심병원으로

지정된 곳도  뚫려 버렸으니 정말  우리는  한번도  경험못한  나라에서

지금  살고  있다.

 

ㄱ14

마스크를  사겠다고   길게  길게  늘어선  줄 속에  잠시  끼어들었다가

포기를  해 버렸다.  사람과  사람사이는 사회적 거리인  2미터를  띄우라고

하면서  마스크줄은  다닥다닥이니   이  모순을  뭐라고  해야 하나?

물론  정부도  힘들고  의료진도  힘들고  다  힘들겠지만  국민도   참

힘들다.   이것이  나라인지?

 

ㄱ15

학교 마당에는  어린 아이들  몇몇이  축구를  하면서 놀고 있을뿐

적막강산이다.   이 학교도  언제  문을  열지  모르고    우리 성당도

내가 다니는  문화센터도   다  언제  문을  열지  모른다.

 

태국의 딸은  전화하기를   “엄마  한국이 힘들면  여기 와 계실래요?” 한다.

싫다고 했다.  비행기 타고  가는것도  힘들지만  태국이  우리나라 보다

나을것  같지도 않아서다.    그냥  여기서  내 나라  내 땅에서  사는거다.

 

요양병원에  입원하고  있는  언니를  생각하면  가슴이  답답해  온다.

고통속에서  가족들  얼굴도  못 보고  있으니  얼마나 힘들까?

코로나여!  제발  좀  물러 가  다오.

힘내라!  대구여!   그리고  대한민국이여!

 

2 Comments

  1. 미미김

    2020년 3월 8일 at 10:11 오전

    병원에 계신 언니를 생각 하시며 답답하고 애타 하시는 마음이 저에게도 전해집니다.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이곳도 이제는 많은 긴장이 가깝게 느껴지고 있습니다.
    저만 하더라도 저희집 출입을 직계가족 외에는 금하고 있습니다. 저희 남편이 많은 약 을 복용 하고있는 심장질환과 관련있는 환자랍니다. 오늘 아침에 동네 문화센터에서 운동 도중에 강사가 실천하자고 하는말 ” 허그, 하이파이브… 그냥 가짜로 날리자구요.”
    내가 먼저 제한 하려 했는데 고맙다고 우리모두 조심 하자고 했습니다.
    마스크는 구하기 어렵기도 하지만 이곳에서는 쓰는걸 권장 하지도 않습니다. 기침 환자가 아닌 이상은요.
    아무튼 각자가 따로따로 메뉴얼 잘 지키면 모두가,단체가,나라가, 결국은 다 좋아지지않겠나 하는 생각입니다.🙏💕

    • 데레사

      2020년 3월 8일 at 8:40 오후

      이제는 세계 어디든 코로나 바이러스에서
      자유롭지 못하지요. 한국은 인구밀도가 높아서
      지하철이나 버스를 타게되면 서로 얼굴이 닿을
      지경이니 마스크 없으면 안됩니다.
      미국과는 문화도 다르고요.
      그래서 더욱 사람과 사람사이에 거리두기를
      강조하는겁니다.

      어쩌다가 이지경이 되었는지 속상해요.
      쉽게 물러갈것 같지는 않아요.
      미미님도 조심하시고요. 심장질환이 있으신분은
      더욱 조심하셔야 하고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