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공원 나들이

자유공원 나들이라고  제목을  붙이니까  어디  먼곳으로

소풍이라도  간줄  알겠지만   우리집에서  걸어서 갈수 있는곳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킬려니  누구와  어울릴수도  없고  언제나

혼자서  만보계를  차고서   걷는다.

만보계를  찼다고  매일  만보를  걷는건  절대로  아니다.

어쩌다가   만보를  걷기도  하지만  보통은  7,8 천보에서  스톱이다.

그게  나의  저질체력의  한계.

 

ㄱ자유공원1

날씨가  따뜻하니까  공원에  사람들이  제법 많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인식한듯  드문 드문  떨어져서

앉아 있다.

 

ㄱ자유공원17

집에만  있을려니  갑갑했을거다.

도시락을  싸온듯  돗자리 펴고  앉아서 먹고  있다.

 

ㄱ자유공원16

공원의  뒷쪽은   야트막한  산이다.   이 고인돌이  있는 뒤로

올라가면  산인데  산쪽으로  걷지않고   평지로  걷는다.

 

ㄱ자유공원2

자유공원에도  벚꽃이  한창이다.

 

ㄱ자유공원3

 

ㄱ자유공원4

좀  떨어져  앉았으면  좋을텐데…..

 

ㄱ자유공원5

산수유도  피어있네

 

ㄱ자유공원6

 

ㄱ자유공원7

 

ㄱ자유공원8

 

ㄱ자유공원9

왼쪽은  개나리,  오른쪽은  벚꽃이다.   눈길을  이리 주었다가

저리  주었다가  하면서  걷는다.

 

ㄱ자유공원10

산에는  올라가지  않고   산을  끼고  있는  도로를  따라

평지만  걷는  나,  그래도  힘차게  걷는다.

 

ㄱ자유공원11

 

ㄱ자유공원12

 

ㄱ자유공원13

이제 벚꽃보러  여의도나  석촌호수를  갈  필요는  없다.

우리  평촌에도  곳곳에  벚꽃길이  조성되어  있다.

사람도  없고  자동차도  어쩌다   한 대씩  지나가고  걷기에

아주  좋다.

 

ㄱ자유공원14

 

ㄱ자유공원15

 

만보계를  들어다  본다.

6.918 보다.    거의  7,000보를  걸은셈이니  오늘  운동은 이것으로 끝.

시간은  두 시간  가까이  걸렸는데  꽃구경 하느라  쉬엄쉬엄  걸어서

오늘도   만보는  못  채운다.

그러면서  이 정도 걷기도  어디냐  하면서  스스로  만족한다.   ㅎㅎ

2 Comments

  1. 최 수니

    2020년 4월 4일 at 11:36 오전

    그 정도면 많이 걸으시는 겁니다.
    허리통증은 그만 하신거지요?
    어려운 시기에 꼭 건강하시라고 안부 드립니다.

    • 데레사

      2020년 4월 5일 at 11:33 오전

      반가워요.
      그냥 잘 지냅니다.
      이제 위블은 졸업하셨나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