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에 병원가기

하늘이 높고 맑다.   나무들은  연두빛으로  변해서  반짝거리고

거리는  조용하고    산책하기에는   딱인데   오늘은  병원행이다.

한 열흘전에  혈액검사를   했으니  그  결과를  보고   혈압약을

처방해 주는  날이다.    아들이  실업자가 되어서  놀고  있으니

운전을  해주겠다해서  함께  나섰다.

 

ㄱ나무1

하늘과  나무들의  풍경이다.   이  얼마나  아름다운가?

코로나  바이러스만  아니면   이 풍경을  즐기며  살텐데하는

아쉬움도  이제는  면역이 되어 버렸다.

 

ㄱ나무2

 

ㄱ나무3

 

ㄱ나무4

아들이  말한다.

제가  장가를  갔으면  이렇게  일이  없어졌을때  참  난감했겠죠?

딸린  가족이  없으니  놀아도  편하네요.  한다.

속으로  그래  너 잘났다   해주고  싶었지만  꾹  참는다.

 

ㄱ나무5

요새 같을때  일본사람들이  온다고 해도   마음이 편치는 않을텐데

차라리  일이 없어지고  노는게  마음은  편하다.

그러나   장가 안간걸  교묘하게  이럴때  합리화시키는건  밉다.

 

ㄱ나무6

혈압약을  60이 되면서 부터  먹기 시작했으니  20여년을  먹었다.

아직까지는  혈압으로는  고생을  안했는데  앞으로  일은  누구도

모르니까   걱정스럽기는  하지만   하루  한번  약을  먹고는  잊어버리고

산다.

경찰병원  순환기내과에서는   석달치  약을  주는데  약 타러가기  1주일전쯤

혈액검사를  해 놓아야 한다.  일반적인  혈액검사로   간장, 신장, 콜레스테롤,

당화혈색소   이런걸   검사하는데  환자가  요청하면   다른  검사도  해준다.

 

ㄱ나무7

 

ㄱ나무8

언제나  검사결과는   “다른건  다 좋은데  당화혈색소가  6,0 에요”  다.

6,5 부터  당뇨라  경계선에  놓였다고   살 빼고  단것  많이  먹지말고

운동열심히  하라고  해서   딴에는  열심히  의사쌤  시키는대로  하는데

늘   변동이  없다.

 

ㄱ나무9

 

역시  오늘도  마찬가지다.

의사쌤  말씀이   “당화혈색소는  안 내려가네요”   다.

그러면서  더 올라가면  안되는것  아시죠?   한다.

그렇게  노력하고  있다고   대답하면서  기가  죽는  나,   나는  왜

의사쌤  앞에만  가면  작아지는지….. ㅋㅋ

 

병원은  삼엄하다고  표현할  정도로  검사가   심했다.

들어가는  입구에서  간단한  문진표와  연락처를  작성하고,  손 소독하고

발열기 앞으로  지나서  또  손 소독하고   순환기내과  앞으로   가서

자동혈압계로  혈압체크하고  또   손 소독하고    마스크  단단히  쓰고

의사쌤  면담하고   나오면서  또  손  소독하고……

그런데  약국은  문만  열어놨지  허술했다.   손 소독약  하나  비치 안 해놓고

마스크  타러 온 사람들과  뒤섞여  약간  복잡했다.   그래서   처방전  주고는

약  나올때  까지  바깥에서  기다렸다.

 

이렇게  코로나 바이러스  시대도   흘러간다.

 

4 Comments

  1. 김 수남

    2020년 4월 22일 at 7:57 오전

    언니! 정기 검진 잘 하시면서 늘 건강 잘 유지하시길 기도합니다
    아드님이 곁에서 운전해주고 고맙지만 그래도 좋은 사람 만나서 장가 들면 최고의 효도가 될텐데요 좋은 사람 꼭 잘 만나면 좋겠습니다.

    연푸른 나무들 너무 예뻐요
    언니한테 사진 이렇게 예쁘게 잘 올리시는 법 좀 배워서 저도 활용해야겠어요
    늘 사진 덕분에 더욱 실감있게 언니 모습 그려 보며 뵐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저희는 오늘 갑자기 눈도 내리고 기온이 많이 내려갔지만
    저만치 봄은 이미 와 있음을 직감합니다.

    건강하셔서 늘 활력 넘치시길 기도합니다.

    • 데레사

      2020년 4월 23일 at 3:12 오전

      그러게 말입니다. 장가 가야 할텐데 걱정입니다.
      한국나이로 올해 쉰 입니다. 그렇지만 노처녀도 많으니 비슷한 사람하고
      결혼하면 되는건데 독신주의자 입니다.

      사진은 휴대폰, 그것도 구닥다리 갤럭시5에요. 휴대폰으로 찍어서
      포토스케이프로 정리를 좀 합니다.
      포토스케이프 무료로 되는걸 컴에 깔아놓고 그곳에서 사진들을
      뽀샵도 하고 좀 정리하면 예뻐져요.

  2. 나의 정원

    2020년 4월 22일 at 3:27 오후

    아들이 말한다.

    제가 장가를 갔으면 이렇게 일이 없어졌을때 참 난감했겠죠?

    딸린 가족이 없으니 놀아도 편하네요. 한다.

    속으로 그래 너 잘났다 해주고 싶었지만 꾹 참는다.

    ^^
    그래도 효자 아드님 두셨습니다.
    일이 없어도 나몰라라 하는 자식들도 있던데,아드님이 손수 병원까지 같이 가주는 심성이 곱네요.

    건강하게 운동하고 계시니 별일이야 있겠습니까?
    오늘도 편안하게~~

    • 데레사

      2020년 4월 23일 at 3:08 오전

      고맙습니다.
      요즘은 제가 부엌에서도 쫓겨났습니다.
      설겆이를 깨끗이 못한다고 아들이 이제는 부엌차지까지 해버렸습니다.
      물론 밥이나 반찬 같은건 제가 만들지만 상 차리고 설겆이는
      아들이 합니다.
      코로나 이후 도우미를 안 부르니까 청소도 아들이 해요. 물론
      깨끗하지는 않아요. ㅎㅎ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