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도 버려도 끝이없네

살림살이라는게  그렇다.   필요없는것  같다가도  어느날  요긴하게

쓰이는것이  있고,  요긴하게 쓰일것  같으면서도  몇년동안  한번도

안 쓰게 되는것도  있다.

그러면서도  버리지 못하고  잔뜩  끌어앉고  살아가는건  무슨   이유인지

모르겠다.

 

몇년전 부터  이것 저것  버릴것을  정리하고  있다.

처음 버린것이   일기장들,   초등학교 4학년때 부터 써왔던   일기장을  무슨

보물이나 되는듯이  이사할때 마다  신주단지  모시듯   갖고  다녔는데   어느날

다  버려버렸다.   그리고  다시는  일기를  쓰지도  않고.

그리고는  주고 받은  편지들을   버렸다.

 

ㄱ수국12

네이버 꽃검색으로  찾아보니  실유카란  이름의 꽃이다.

북미가 원산지며  높이가  1-2미터 정도이며  뿌리는  관절염과

통풍완화에  도움이 된다고  하며,  꽃말은  끈기  강인함이라고  되어있다.

우리  아파트  화단에   피어 있다.

 

ㄱ수국11

사진을  버려야  하는데  사진은  내 마음대로  못 버리니까

일단  아이들에게  물어보고  버릴려고  유보중이다.

 

ㄱ수국10

옷과  신발,  핸드백…..  이런것들도   입지 않는건  다 버려야

하는데   밤에  잠 안올때  정리해서  입구에  내 놓았다가

아침에  맑은  정신이 들면  도로 갖고  들어오고…..이런식이니

이건  언제  다  버려질런지  모르겠다.

 

ㄱ수국7

이것도 검색을  해보니 광나무 (고다엽)이라고  한다.

열매를  말려서  신경쇠약이나  식은땀에  쓴다고  한다.

꽃말은  강인한  마음.

 

ㄱ수국8

 

언니가  가신 후  마음도  안 잡히고  해서  며칠간  집 정리를  좀 했다.

안쓰는  그릇들을  버렸다.   부엌에  있는것으로  부터 시작해서  창고에

넣어놓은  한번도  안쓴것들 까지  눈  질끈감고   다  버렸다.

당장  필요한것  말고는  갖고  있지  말자,   법정스님의  말씀,  텅빈 충만을

생각하자 고   다짐을  하면서  버리고  버리고  버렸다.

 

그러면서  결심을  한다.

이제는  먹는것 외는  사지말자고.

 

2 Comments

  1. 나의 정원

    2020년 6월 17일 at 12:19 오전

    데레사 님 언니분은 분명 좋은 곳으로 가셨을겁니다.
    남의 일 같지가 않아 마음이 아프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마음,잘 추스리세요…

  2. 김 수남

    2020년 6월 17일 at 3:05 오전

    언니! 늘 언니 글에서 뵙던 언니가 가신 소식 너무 가슴 아파요.언니가 하나씩 정리하시는 모습 뵈니 저도 주변에 정리할 것들인데 안고 사는 것들이 참 많다 싶어요 잘 구별해서 정리하려합니다.언니가 올려 주시는 꽃들 아는 것도 있고 처음 보는 것들도 있습니다.매일매일 건강하시며 소망 가운데 이렇게 발자취 남겨 주심을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