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내리는날에는 따끈한 우동이 최고

올 해의 장마를 표현하기를  옮겨다니는  물폭탄이라고 한다.

부산이  난리가  나드니  그 다음은  대전,   그리고  어제는  서울 몇 곳이

물폭탄을  맞았다.   자동차가  물에  둥둥 떠 있고  사람들이  소방차에

의해서  구조되는  장면을  여러번  보았다.

코로나로  힘든데  비 조차  우리를  힘들게  하니  정말   속  터진다.

 

ㄱ우동1

이런날은  따끈한  우동이  최고다.

백운호수  부근에  자기네가  만든  면으로  우동을  만들어  판다는 집이

있다길래  찾아 가  봤다.

 

ㄱ우동2

음식도  깔끔하고  무엇보다  사람마다  각 자  상을  따로 차려주는것이  마음에 든다.

아무리  질병본부에서  강조해도   대부분의  식당들이  밥이나  따로 주지

반찬은  같이  나오는데  이  집은   이런면이  좋다.

 

ㄱ우동3

좀  이른 점심이다 싶게  11 시쯤  갔드니  식당도  조용하고   일하는  사람들이

다  마스크를  쓰고  있고    입구에  손소독제도  있다.   그리고  가격도  참  착하다.

우동은 9,000원,   돈카스가  10,000 원이다.

사진을  봐도  알겠지만  돈카스에  고기가  제대로  들어 가  있다.

 

ㄱ우동4

 

 

ㄱ우동5

비는  내리고  배는  부르다.   부용화가  만발해 있는  길 가에  자동차를  세우고

부근을  걸었다.

 

ㄱ우동6

 

ㄱ우동13

 

ㄱ우동7

 

자동차안에서는  꼭  무궁화같이  보였는데  내리고 보니  부용화다.

 

ㄱ우동8

부용화 위로는  배롱나무의 꽃이  피기 시작하고  있다.

 

ㄱ우동9

 

ㄱ우동11

 

ㄱ우동10

 

ㄱ우동14

 

어릴적  아버지는  등 따시고  배부른게  최고라고  하셨다.

여름이니까  등은  따시지  않아도  되고  배 부르고   꽃 핀  거리를  걷고나니

기분이  좋다.    산다는것에   거창한  의미를  두지말고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즐기면서  살아야지.   오늘도  내일도  까르페.디엠~~~

 

2 Comments

  1. 나의 정원

    2020년 8월 4일 at 4:52 오후

    아~ 먹고싶네요.
    물폭탄, 맞습니다.
    어쩜 이리도 많이 내리는지, 걱정이 들더군요.
    정갈하게 나온 음식이 보기도 좋고, 꽃들도 싱그럽고, 비만 적게 오면 더할나위 없겠습니다.

    • 데레사

      2020년 8월 4일 at 6:04 오후

      비도 참 끈질기게도 내리네요.
      여기 저기 물폭탄 맞은곳은 난리네요.

      음식점들이 이제는 이렇게 한사람씩 따로 차려주는 곳이
      대세일것 같아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