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설날

코로나가  준  선물,   가족이라도  네 명만  모여야 하는  기막힌  설날이다.

우리집 식구는 아들과  나  둘뿐인데,  한 동네  사는  딸네  식구 셋이  함께

우리집엘  오질  못한다.  다섯명이면  방역수칙  위반이 되니까.

그래서  머리를  짜내서  묘안을  낸 것이  차례를  지낼때는  사위와  딸만  오고

사위와  딸이  돌아 간  오후에  손녀  혼자서  세배를  오기로  했다.

 

ㄱ설날1

 

그래도  명절이고  차례도  지내야  하니까  몇가지  음식을  만들었다.

지지고 볶고  종일  걸려서  전  몇가지,  나물  몇 가지,  생선 말려서  찌고

탕국  끓이고  했다.

 

ㄱ설날6

 

 

ㄱ설날7

 

 

ㄱ설날8

 

명절 음식이라는게  해 놓고 보면  별것도  아니지만   사실은  손이 많이 간다.

떡과   과일은  삿지만   전 부치고  나물하고   탕국끓이는게  쉽지는  않다.

그래도  가족끼리,  일가친척끼리  모여서  함께 하는  재미로  음식을  만드는데

네 명밖에  같이  못  먹으니   기가 막힐 뿐이다.

 

ㄱ설날2

 

 

ㄱ설날3

 

 

ㄱ설날5

 

콩나물  다듬는데만도  한 시간이  더  걸린다.  시금치도  다듬어서  데치고

물미역도  데쳐서  무치고  도라지와  고사리도   볶았다.

 

ㄱ설날4

 

생선은  경상도 식으로  말려서  찐다.   오 갈 사람이  없으니  조기 다섯마리만 했다.

 

이게  설이냐고 묻고 싶다.   정치인들은   잘도  뭉쳐서  다니드만   어진 백성들은

무서워서  절대로  다섯명이서  같이  가거나   모이질  못한다.

그래도  이웃님들   명절  잘  보내시고  복 많이  받으십시요.

 

2 Comments

  1. 나의 정원

    2021년 2월 16일 at 12:44 오후

    올 한해에도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