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부

조블에서 위블로   15,6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간  꾸준히 포스팅을  해왔는데  요즘와서  위블이  열리지를  않더군요.

그래서  들어오지를  못했습니다.

오늘  카나다의  김수남님께서  위블이  열린다는  카톡이 와서  저도  들어 와 봅니다.

왜  깜깜이가 되었느냐고  물을때도  답해 줄  사람도 없는  위블이니까  그냥  가만히  있었습니다.

오늘  오랜만에  들어오니  스펨만  300여개,  지우느라  애 먹었습니다.

 

모두들  잘  계시지요?

저는  화이자로  백신  두번  다 맞았지만  거리두기 4단계가  되니  아무데도  갈데가  없네요.

모두들  잘 이겨내시기  바랍니다.

이제  위블이  열리니  이따금씩  소식  전하겠습니다.

건강 하십시요.

 

2 Comments

  1. 김 수남

    2021년 7월 16일 at 11:56 오전

    할렐루야! 데레사 언니~이곳에서 다시 뵐 수 있어서 너무너무 반갑고 감사합니다,언니 모습 더 자주 뵐 수 있길 기도합니다 우리 위블의 든든한 큰언니시고 제일 의지하고 힘이되는 이웃 블로거십니다.다시 문이 열려서 이렇게 글을 올릴 수 있음도 감사합니다.조선일보 시스템이 다시 개편될 때는 우리 Weblog에 좀 더 관심 갖을 회사가 되길 기대하며 기도합니다

    언니의 안부가 너무 기쁘고 반갑고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한 좋은 하루 되셔요

    • 데레사

      2021년 7월 16일 at 2:46 오후

      고마워요. 반겨주어서
      오늘도 무척 더워요.
      건강 하십시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