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년 걸쳐 1대간 9정맥 단독 완주한 염일순 보성각 대표… “산맥개념, 산줄기로 바꿔야”

백두대간과 정맥 종주가 등산인들에게 하나의 유행이 됐다. 산을 좋아하고 산을 좀 다닌다는 사람은 누구나 종주를 선망하고 곧바로 실행에 옮긴다.

도서출판 보성각 염일순(65) 대표도 그 중의 한명이다. 그러나 그에게 특이한 점이 있다. 교과서에 실린 산맥을 하루빨리 산줄기 개념으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한다.

-9정맥 020.jpg

지난 2003년 6월 추령으로 넘어가면서.

출판업을 하는 관계로 지리학자들을 만나면 일본 학자에 의해 형성된 산맥 개념을 우리 전통의 산줄기 개념으로 하루빨리 바꿔야 한다고 설득한다. 아직 그 벽이 높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백두대간과 정맥 종주도 우리 산줄기 개념을 몸소 체험하고 널리 알리기 위해서 시작했다. 종주를 하면서 산줄기 전도사를 자처했고, 덤으로 우리 국토를 더욱 더 사랑하는 계기가 됐다.

-염일순 9정맥10.jpg

한남금북정맥을 혼자 완주한 그는 언제나 고독한 단독종주를 했다.

염 대표는 9년여에 걸쳐 단독종주를 완성했다. 동기가 분명했으니 중간에서 중단할 수도 없었다. 97년 4월12일 백두대간 마루금을 직접 확인하기 위해 지리산에서 첫 발을 내디뎠다. 이후 2년6개월 동안 한 달도 빠지지 않고 99년 10월16일까지 26차 52일간에 걸쳐 실측 거리 666.6㎞를 주파했다. 15~20㎏되는 배낭을 메고 하루 15㎞정도 되는 거리를 10~12시간씩 꾸준히 걸었다. 나름대로 원칙을 정했다. 1시간 30분 걸으면 5분을 쉰다고.

-9정맥 022.jpg

겨울에도 혼자 다니면 외롭기도 하고 더 추운 것 같다고 했다.

사연도 많았다. 응복산~약수산 구간을 지날 때 본 수십 마리 떼의 멧돼지는 한편으로는 두려웠고, 한편으로 장관으로 보였다. 소백산 국망봉 능선상에서 야영할 땐 강풍으로 텐트 한 곳이 날아가는 소동을 겪기도 했다. 조침령에서는 중추절 보름달이 대낮같이 밝아 텐트에서 새벽 2시쯤 눈을 떴을 때 늦잠 잔 줄 알고 부랴부랴 일어나기도 했다.

-9정맥 025.jpg

지칠 때면 바위에 걸터 앉아 쉬는 게 전부였다.

대간 종주 후 정맥 종주하기로 작정했던 건 아니었다. 백두대간 종주를 마치니 내친 김에 정맥 종주까지 나섰다. 2001년 10월14일 금남호남정맥부터 시작했다. 70.7㎞를 두 달 만인 11월25일 끝냈다.

이어 419㎞의 낙동정맥을 2002년 6월8일부터 2003년 11월16일까지, 131㎞의 금남정맥을 2002 년 11월18일부터 2004년 4월10일, 454㎞의 호남정맥을 2004년 4월17일부터 2006년 6월17일까지 종주를 끝냈다.

-9정맥 026.jpg

낙동정맥 단독종주기념 플래카드를 들고 기념촬영했다.

두 코스를 동시에 종주한 적이 있었기 때문에 기간이 중복되는 경우도 있다. 232㎞의 낙남정맥은 2006년 5월13일부터 2006년 12월2일까지, 158㎞의 한남금북정맥은 2007년 4월1일부터 2007년 6월10일까지, 282㎞의 금북정맥은 2007년 9월8일부터 2008년 1월13일까지, 178㎞의 한남정맥은 2008년 2월3일부터 그해 4월27일까지 종주했다. 마지막으로 165㎞의 한북정맥을2008년 5월5일부터 10월18일까지 끝냈다. 염 대표는 산행 때 식수 및 기본 간식은 물론 나침반, 고도계, 지도, 위성 GPS 등을 꼭 가지고 다녔다. 거리도 그가 실측한 결과다.

-9정맥 028.jpg

국내 산뿐만 아니라 시간적 여유만 되면 해외도 나갔다. 킬리만자로 최고봉 우후루 피크에서.

그의 등산경력은 70년 초로 거슬러 올라간다. 대학시절부터 산에 다니기 시작한 그는 모 대기업 운영본부에 입사하자마자 산악회를 조직해 6년 동안 회장을 맡았다. 등산을 다니니 체력이 좋아져, 그가 좋아하는 술을 더 잘 마실 수 있었다.그렇게 시작한 등산이 40년 가까이 흘러 지금에 이르고 있다.

-9정맥 041.jpg

한북정맥 종주하면서.

그는 9년간의 백두대간과 9정맥 종주를 끝내고 지난 2008년 10월18일 그가 소속한 히말라안 클럽과 백산회 회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도봉산 기슭 회룡골에서 고유제 행사를 성황리에 마쳤다.

-9정맥 036.jpg

인생이 그러하 듯 그는 언제나 혼자 산행한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