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지는 국보 제285호 반구대암각화… 당국의 한심한 문화재 보호의식

우리 국민의 문화재 보호의식을 보여주는 단적인 장면이 울산시에 있다. 바로 국보 제285호인 반구대암각화가 뻔히 눈앞에서 수십 년 간 강물에 잠기는 데도 그대로 방치해두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당국의 처사가 수십 년 째 반복되고 있다.

IMG_5491.JPG

반구대암각화에 그려진 그림을 색상을 넣어 다시 재생한 안내판을 현장에 붙여 소개하고 있다.이렇게 형체가 뚜렷한암각이 지금은 물에 수시로 잠겨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변했다.

반구대암각화는 선사시대의 사람들이 일상생활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을 소재로 삼아 바위에 그린 그림이다. 새겨진 그림은 크게 바다동물과 육지동물, 사람, 도구 등으로 나뉜다. 바다동물로는 고래‧물고기‧거북‧가마우지 등을, 육지동물로는 사슴‧호랑이‧멧돼지‧개 등을 그렸다. 사람은 얼굴만 그려진 것과 바로 선 모습, 옆으로 선 모습, 배엔 탄 모습 등을 볼 수 있다. 도구로는 배‧울타리‧그물‧작살‧노와 비슷한 물건 등이 보인다.

IMG_5485.JPG

울산 태화강의 지류인 대곡천에 댐을 만들면서상류에 있는반구대암각화가 물에 잠겨 있다. 마주 보이는 암벽에 선사시대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국보인 암벽화가 그려져 있다.

이러한 모습은 선사시대 사람들이 사냥활동을 원만하게 하고, 사냥감이 풍성해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바위에 새긴 것으로 보여진다. 특히 동물들과 사냥장면은 생동감 넘치게 표현하고 사물의 특징을 실감나게 묘사하고 있다. 동물상(Animal-figures)‧인물상(Human-figures)‧도구상(Tools-figures)을 통해 선사시대 사람들의 생활과 풍습을 엿볼 수 있는 최고의 걸작품으로 평가된다. 뿐만 아니라 현존하는 세계 최초의 포경유적과 북태평양의 독특한 선사시대 해양문화를 담고 있는 세계적인 문화유산으로 꼽힌다.

IMG_5486.JPG

줌으로 당겨 가까이서 봐도 여실히 암각화 형체를 쉽게 파악하기 힘들 정도다.

제작 시기는 신석기시대부터 여러 시기에 걸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며, 시대별 양식의 차이까지 엿볼 수 있어, 한때 세계문화유산 등록까지 추진됐다. 그러나 수십년간 물에 잠겼다 나왔다를 반복하면서 지금은 그 형체를 알아보기 힘든 상태까지 됐다.

IMG_5484.JPG

반구대암각화를 설명하고 있는 안내문.

발단은 1965년 울산 태화강의 지류인 대곡천 하류 사연댐을 건설하면서부터 시작된다. 울산시는 울산시민의 원활한 식수공급을 위해 댐을 건설했다. 댐 건설은 결과적으로 상류의 바위벽에 있는 반구대암각화를 물에 잠기게 했다. 이후 수십 년 간 반복적인 침수가 계속됐다. 그 사이 암각화는 닳고 닳아 이제 윤곽조차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변했고, 우리 선사시대의 생활의 모습도 하나씩 사라졌다.

IMG_5488.JPG

대곡천 물이 흘러 태화강으로 흘러간다.

이 지경이 될 때까지 문화재청과 울산시는 도대체 뭘 했는지 궁금하다. 그동안 보도된 내용을 찾아보니, 문화재청은 암각화 침수의 원인인 사연댐의 수위를 10m 낮추기 위해 반구대암각화 주변 물막이벽을 설치하기로 방침을 세웠으나 학계와 울산시가 맞서 아직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그 사이 우리 선사시대의 중요 유물인 국보 제285호 반구대암각화는 사라지고 있다. 그리고 완전히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때가 되면 논의조차도 없던 걸로 되고, 어느 박물관에서나 거기 그곳에 이런 유물이 있었다고나 할 것이다. 우리 당국의 한심한 문화재 보호의식을 보는 것 같아 안타깝기 그지없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1 Comment

  1. 문복록

    08.12,2011 at 12:34 오전

    땅을 떠다가 구름위에 얻저라..예수가 할일이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