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탐방로별 입산시간 다른 ‘입산시간지정제’ 확대 시행

전국 국립공원 가운데 지난 3월부터 처음 시행하고 있는 지리산 ‘입산시간지정제’가 최근 점차 정착되면서 전 지역으로 확대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안전사고 예방 및 자연자원 보호를 위해 종주능선을 비롯한 탐방로별 ‘입산시간지정제’를 지난 3월1일부터 시행하여 정착단계에 접어들었다고 밝혔다. 입산시간지정제도란 탐방로별 목적지 및 난이도, 거리, 소요시간 등을 고려해서 입산․통제시간을 지정하여 운영하는 제도를 말한다.

지리산 입산시간제.jpg

지리산입산시간지정제 타임테이블을 아래에 첨부했으니 필요하신 분은 다운 받아 가세요.

공단은 지금까지 지리산국립공원의 일부 탐방로는 ‘일몰 후부터 일출 2시간 전’으로 입산을 제한한 반면, 다른 지역은 명확한 기준의 입산․통제시간이 없어 탐방객들의 혼선과 이로 인한 마찰로 효율적인 공원관리가 어려운 실정이었다. 공단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지리산국립공원 전역에 일괄적으로 적용하는 합리적인 입산 제한시간을 설정해서 안전사고와 자연자원훼손을 방지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왔다.


새로 변경 확정된 입산허용시간은 지리산 전 탐방로가 동일하게 3~11월은 04시부터 입산이 가능하고, 12~2월은 05시이며, 입산 통제시간은 각 구간별 여건에 따라 13~17시까지 신축적으로 운영한다. 각 탐방지원센터별로 3~11월까지 통제시간은 다음과 같다. 쌍계사는 오후 1시, 백무동․중산리․거림․청학동탐방지원센터는 오후 3시, 벽소령대피소는 오후 4시까지다. 동절기(12~2월) 통제시간은 쌍계사 12시, 백무동․중산리 오후 2시 등이다.


지리산 등산객은 산행 전에 반드시 대피소나 입산․통제시간을 확인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지리산국립공원 대표전화(1899-3723)로 문의하던지, 지리산국립공원 홈페이지(http://jiri.knps.or.kr)를 참고하면 된다.

제목 없음-crop.JPG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 김동신 탐방시설 과장은 “제도의 초기인 만큼 홍보와 계도, 단속을 병행하여 왔으나, 그동안 준비 없이 지리산을 찾았던 탐방객들과 자주 마찰을 빚었던 건 사실”이라며 “또 탐방객 스스로 입산가능시간을 무시한 산행으로 인한 안전사고 유발과 무분별한 비박․야영에 따른 자연자원 훼손이 가중돼 왔다. 이러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대피소 이용 예약 및 입산시간 준수 등으로 성숙한 등산문화 정착에 다함께 노력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지리산국립공원사무소는 ‘입산시간지정제’에서 정하는 시간 외에 산행을 할 경우 자연공원법 제28조에 의거 3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므로 산행을 계획한 탐방객은 반드시 사전에 대피소를 예약하고, 입산․통제시간을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