萬魚寺(만어사)와 鐘石(종석)

소재지 : 경상남도 밀양시 삼랑진읍 용전리 4

SAM_2399

이곳 역시 제가 다녀온 곳이 아니라 남편이 담아 온
몇장의 사진으로 부족하나마 소개를 드리려 합니다.

SAM_2394

김수로왕이 창건하였다는 전설 속 사찰, 萬魚寺(만어사)

이름조차 범상치가 않다.
일만 萬(만) 물고기 魚(어) 절 寺(사)
이름 그대로 일만 마리의 물고기가 있는 절이란 뜻이다.

SAM_2395

오랜 가뭄이 지속되면 기우제를 지내던 곳으로 영험이 있다 하였으며,
세종실록지리지에 의하면 세상에 전해오기를 신라왕의 供佛處(공불처) 였다 한다.

SAM_2390

만어사에는 크고 작은 바위들이 장관을 이루고 있는데,
삼국유사에 따르면 물고기들이 변한 바위들이라 합니다.
거기엔 몇 가지 설이 있다 합니다.

SAM_2400

그 중 하나의 전설을 소개 하자면,  옛날 동해 용왕의 아들이
수명이 다한 것을 알고 낙동강 건너에 있는 無隻山(무척산)의 神僧(신승)을
찾아가서 새로 살 곳을 마련해 줄 것을 부탁하였다.

신승은 가다가 멈추는 곳이 인연터라고 일러주었다.
왕자가 길을 떠나니 수많은 종류의 고기떼가
그의 뒤를 따랐는데, 머물러 쉰 곳이 이 절이었다.

그 뒤 용왕의 아들은 큰 미륵돌로 변하였고
수많은 고기들은 크고 작은 화석으로 굳어 버렸다 한다.

SAM_2396

현재 절의 彌勒殿(미륵전) 안에는 높이 5m 정도의 뾰족한 자연석이 있는데,
이것이 바로 용왕의 아들이 변해서 된 미륵바위라고 하며, 이 미륵바위에 기원하면
아기를 낳지 못한 여인이 득남을 할 수 있다고 한다.

SAM_2397

미륵전 아래에는 무수한 돌들이 첩첩이 깔려 있는데,
이것은 고기들이 변해서 된 萬魚石(만어석)이라 하며,
두들기면 맑은 쇳소리가 나기 때문에 鐘石(종석)이라고도 한다.

SAM_2398

신기한 것은 이 바위들을 두드리면 각기 다른 소리가 난다 합니다.
종소리와 쇳소리, 옥소리라고 하는데 실제 두들기는 부위에 따라 같은 바위라도
여러 소리가 난다하니 신기하지 않습니까?

고려 말기의 일연선사도 이 절을 순례하며 영험한
명찰이라 일컬었을 만큼 유명한 사찰이고 신비스런 경석이다.

밀양에 꼭 가야할 이유가 생겼습니다.
만어사와 여여정사를 둘러보기 위해서….
그땐 많은 사진과 전해져 내려오는 전설등을
다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오늘은 여기서 마칩니다.

 

2 Comments

  1. 데레사

    2018년 7월 12일 at 8:14 오전

    만어사, 그 건너 낙동강을 건너 김해쪽
    신어사 등산 오가며 많이 다녔던 곳입니다.
    물론 지금은 기억도 가물가물 해요. ㅎ

    덕분에 사진으로나마 다시 보네요.

  2. 데레사

    2018년 7월 12일 at 8:15 오전

    만어사, 그 건너 낙동강을 건너 김해쪽
    신어사 등산 오가며 많이 다녔던 곳입니다.
    물론 지금은 기억도 가물가물 해요. ㅎ

    덕분에 사진으로나마 다시 보네요.

  3. 데레사

    2018년 7월 12일 at 8:15 오전

    만어사, 그 건너 낙동강을 건너 김해쪽
    신어사 등산 오가며 많이 다녔던 곳입니다.
    물론 지금은 기억도 가물가물 해요. ㅎ

    덕분에 사진으로나마 다시 보네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