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회 영남포토페스티벌 展(전)

소재지 : 대구광역시 달서구 성당동 187

20181107_144329[대구문화예술회관 전경]

시간을 때우기 위해 들린 예술회관에서 대박을 낚았어요.
개장날이라 너무 분주하고 어수선해서 사진을 담기가 어려워
다시 또 들려야지 하였는데, 의외로 기회가 빨리 왔습니다.

6일 7일 연이틀 다녀올 줄 몰랐거든요.
지인과 함께 하려 하였지만, 사정상 저 혼자…
혼자라서 외롭진 않았어요. 사진을 담느라 정신이 없어서…

20181107_144550[2층 11전시실 입구 쪽 전경]

대구문화예술회관 2층 11전시실에서 열리고 있는
제5회 영남포토페스티벌을 축하하기 위해 줄이어 세워진
축하의 화환이 먼저 반기네요.^^

20181106_145217[전시장 부스 안내도]

전체의 부스는 15부스로 나누어져 전시를 하고 있었다.
오늘 소개해 드릴 작품이 전시된 부스는 1부스~3부스 작품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20181107_144705[김미환 / 반곡지 / 1부스]

2011년 경산시민회관 개인전
2012년 경산시민회관 개인전
2018년 경산우체국 개인전
(사)한국사진작가협회 경산지부 사무국장(현)

20181106_145233[김미환 / 반곡지 / 1부스 작품 전경]

작품아래나 옆 작품의 설명이나 제목이 적혀 있지않아서..
제목이나 설명 글은 올리지 못하였습니다.

담아온 작품 사진을 소개합니다.
천천히 즐감해 보셔요.

20181107_144723

20181107_144730[반곡지 설경]

20181107_144733

20181107_144743[반곡지의 봄]

20181107_144839

20181107_144844

20181107_144849

제목을 적은 작품은 가져온 팸플릿에 제목이 적혀 있기에 올렸습니다.

20181107_144918[구자춘 / Flower / 2부스]

(사)한국사진작가협회 자문위원, 이사 역임
대한민국사진대전 초대작가, 운영위원, 심사위원 역임
대구사진대전 초대작가, 운영위원, 심사위원, 역임
제1회 대구사진대전 초대작가상 수상 / 개인 사진전 13회

20181107_145148-1

20181107_145148-2

20181107_145148-3

20181107_145204-1

20181107_145204-2

20181107_145208-1

20181107_145208-2

20181107_145221-1

20181107_145221-2

20181107_145221-3

20181107_145221-4

20181107_145228-1

20181107_145228-2

20181107_145228-3

20181107_145242-1

20181107_145242-2

20181107_145242-3

20181107_145242-4

20181107_145242-5

작품 수대로 다 담아와서 소개해 드리고 싶었지만,
대부분의 작품은 소개를 해 드렸으니, 아쉽더라도 양해 바랍니다.^^

20181106_145323[박영숙 / 연꽃 그 내면에 숨은 여운]

경운대학교 멀티미디어 디지털 영상학 전공
(사)한국사진작가협회 / 현대사진영상학회 회원 / 전국흑백사진대전 초대작가
2018 기획초대 개인전 ‘그리움에 대한 진상’ (일산 아트스페이스 애니꼴)
2018 대구사진비엔날레 참여 ‘사진, 대구에 물들다’ (대구예술발전소)
2014 대구사진비엔날레 참여 ‘마음열기 바라보기 in market’ (대구봉산문화회관)
2012 현대미술 100인 초대 개인부스전(안산 예술의 전당)
2011 제3회 포트폴리오 특별기획전 당선 ‘꽃의 상징적 의미’

20181107_145324

20181107_145330-1

20181107_145330-2

20181107_145335-1

20181107_145335-2

20181107_145339

20181107_145345

20181107_145350

20181107_145416

위의 작품을 크게해서 올려봅니다.
비교해 가며 즐감해 보셔요.

액자속 작품을 담느라 빛의 반사를 피할 수 없어서…
작품을 담는 제 그림자도 비치었지만, 그냥 올렸습니다.
감안하시고 봐주셔요.^^

20181106_151816-1

20181106_151816-2

20181106_151816-3

연꽃, 그 내면에 숨은 여운이란 작품이라 합니다.
연꽃을 어떤 시각으로 보느냐에 따라 작품이 달라보이기도 하네요.
설명 없이 그냥 보았다면 연꽃 그 내면을 담은 거라고는 상상도 못하였을것 같다.

오늘의 작품 소개를 마칩니다.

 

1 Comment

  1. 데레사

    2018년 11월 8일 at 4:53 오후

    반곡지의 경치가 내 눈에 확 들어옵니다.
    문외한이다 보니 그저 보기 좋은 그림이 좋은 그림이라는
    생각만 하네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