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웅

3-4
(10-27-2020, 가을의 들판)

3-5

(詩)
배웅

~ 이상봉

헤어지기가 아쉬워
“자! 그럼.” 하면서,
돌아서지를 못하고…

좀 더 가서 배웅을 하지.
큰 길까지 가서 배웅을 하지.
동리밖까지 가서 배웅을 하지.

하지만,
십리를 따라가서 헤어지던…
천리를 따라가서 헤어지던…
하다못해,
무덤까지 따라가서 헤어지던…

결국은,
이별은 그냥 이별일 뿐이더라!

바로, 그 자리에서,
그냥, 그대로,
헤어졌어야만 되는 것을!

~ Sang Bong Lee, Ph. D.
Dr. Lee’s Closing Arguments,
Dr. Lee’s Lessons: Discovering Your Nature,
Dr. Lee’s Iconoclasm.
* All rights reserved and copyrighted.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