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손’ 로댕을 사랑한 여자 ㅡ 그리고 배신…카미유 클로델

신의손’로댕을사랑한여자,

그리고배신…카미유클로델


비운의천재조각가였나?
사랑에빠진싸이코패스였나?

스승이었던로댕과의스캔들로더유명한
프랑스의조각가카미유클로델의마지막은비참했다.
앙김의몽드베르그수용소에서약30년간바깥출입을금지당하는등
유폐에가까운생활을하다가1943년10월19일삶을마감했다.

그러나클로델은뛰어난조각가였다.
1888년작‘사쿤탈라’로미술비평가들의극찬을받기도했다.
로댕도그의걸작‘지옥의문’을구성하는
소규모인체조각의상당부분을그녀와공동제작했다.
클로델이표현해내는고통의형상이너무나뛰어났기때문…
이외에도로댕의걸작품곳곳에는클로델의흔적이남아있다.

클로델은로댕의제자겸모델로,또한연인으로만
머물러있기에는재능이너무뛰어났고외모도빛났다.
1888년‘예술인살롱’최고상을받으며작가로서의명성을쌓았지만
세상사람들은그녀를시기하기시작했다.

클로델이계속유명해지면서로댕과의관계도금이가기시작했다.
작품성은계속인정받았지만불행이계속됐다.
전시작품을도둑맞기도했다.
1905년에는전시회실패로정신적충격을받아
남은인생을편집증속에살아갔다.
결국클로델은평생로댕의영향권을못벗어났다는평가로
사람들의기억속에남았다.

카미유클로델과로댕
카미유는어릴때부터흙을가지고놀기를좋아했다.평범한여자에게는어울리지않지만조각을좋아하여결국당대유명한조각가인로댕에게배우러파리로간다.로댕은소문난바람둥이로19세의그녀에게반한다.그녀는영리하고고집이세며아름다운여자였다.그녀의남동생이프랑스문학사에서유명한폴클로델이다.동생은누나와아주친하게지내며고전소설,랭보의시등을함께읽으며지적성장을같이한다.동생은외교관으로중국에까지파견되고,아름다운시와희곡으로널리알려져성공한인생을산다.폴은카톨릭에귀의한반면,누나는무신론자가된다.그런데카미유는스승인로댕에게사랑을느끼고,함께살며그의모델이된다.44세의로댕은그녀를사랑하면서꺼져가던창조적영감이불타오르고두사람은많은작품을경쟁적으로만든다.그는재능이뛰어난그녀를‘지옥의문’을제작하는조수팀의일원으로고용한다.그러나두사람은스승과제자,작가와모델이라는복잡한관계를가지며,예술적경쟁과시기심은이들의삶을방해하고충돌을빚게한다.로댕에게는이미아들을낳은아내가있었고,로즈라는그여자는심한질투심으로카미유의손을불붙은꼬챙이로지진다.카미유는로댕에게이혼을요구하고자신과재혼하기를조르지만,로댕은거절한다.로댕의아내가되어예술적동반자가되기를원했던카미유는로댕을떠나혼자살며조각에몰두한다.
클로델은한동안홀로서기에성공하여예술적으로만개하는듯하지만,균형을잃고피해망상에사로잡힌다.그녀는술을마시고,로댕의집에돌을던지며욕을하다가정신적으로이상해진다.그어린나이에사랑을잃고어찌제정신일수있으랴!그럴수록정신을차리고냉정해져야하지만,안타깝게도감당할수없는큰배신을당한그녀는매일술을마시고폐인이되어버린다.피해망상으로타인들과도잘지내지못하고,의심과불안으로점점더심신이황폐해진다.자기가공들여만든작품들을자기손으로세느강에던져버리고,부수어버린다.아무도만나지않고집청소도안하고목욕도안하고고양이한마리만데리고산다.어느날큰비로파리전체에홍수가나서그녀의집안에까지물이들어와차있었지만,술에취한그녀는사정을알지못한채잠들어있다.로댕이그녀를도와주려고정부에서그녀의작품을구입하도록주선해도그녀는거절하고로댕이자신을죽이려한다고의심한다.결국그녀는후원자인아버지가돌아가시자,어머니에의해정신병원에감금된다.어머니는평범하지않은그녀를늘못마땅해하고싫어했다.그녀를감싸고도와주던아버지와대조적으로...그녀는30년이상병원에있다가거기서죽었다.파리에있는로댕박물관에가면그녀의작품들이몇점남아있다.뛰어난솜씨로조각된천재적작품들이...순수한처녀가나이많은바람둥이에게유혹당해순결을바치고버림받는일은종종볼수있다.소설‘테스’나‘안나카레리나’에서보듯이...그러나이것은실화이다.이이야기는오랫동안묻혀있다가폴클로델의손녀가발굴하여책으로출판하고이것을영화로만들었다.카미유역을맡은이자벨아자니는소름끼치는연기로세자르영화제와베를린영화제에서여우주연상을수상하였다.로댕이위대한조각가로부와명예를누리는동안,카미유는정신병원에서긴세월을보내다가생을마감한다.너무큰재능으로보통여자로머물수없었고,너무나자기일에열중했지만고지식하고실리적이지못했던한여자의일생.가슴아픈그녀의삶은비극적인예술가의초상이다.천재지만너무나고지식하고고집스러운그녀의아픔이그녀의작품을보고있노라면더욱더생생하게전해져온다.
카미유클로델(CamilleClaudel,1864~1943)은프랑스의조각가이다.시인이자외교관인폴클로델의누나이고,1884년경로댕의아틀리에에서조수로일하다이후로댕과연인의관계로발전하게된다.로댕을얘기할때빼놓을수없는여인이다.로댕의작품에그녀는최고의영감을불어넣어준뮤즈(Muse,그리스신화에서시·극·음악·미술을지배하는아홉여신)였다.클로델은조각가로서홀로서기를원했던여인이었다.하지만그러지못했고생의마지막30년을정신병원에서보내야했던비운의여인이기도했다.사람들은흔히클로델을“로댕의여인을넘어시대를앞선여성조각가”라고들한다.또한세속에서는로댕이카미유의작품을모방했다고도한다.아마도...클레델은로댕이자기와서로의비밀을아는로댕,그가그토록사랑한로댕이자기를죽인다고했을때는자신의작품을로댕이...그래도사랑이...비운의천재'카미유클로델'...역시가을이면생각나는사람이다.

천마(天馬)|천마
http://blog.naver.com/pud3599/50098550525


비운의천재조각가였나?
사랑에빠진싸이코패스였나?

스승이었던로댕과의스캔들로더유명한
프랑스의조각가카미유클로델의마지막은비참했다.
앙김의몽드베르그수용소에서약30년간바깥출입을금지당하는등
유폐에가까운생활을하다가1943년10월19일삶을마감했다.

그러나클로델은뛰어난조각가였다.
1888년작‘사쿤탈라’로미술비평가들의극찬을받기도했다.
로댕도그의걸작‘지옥의문’을구성하는
소규모인체조각의상당부분을그녀와공동제작했다.
클로델이표현해내는고통의형상이너무나뛰어났기때문…
이외에도로댕의걸작품곳곳에는클로델의흔적이남아있다.

클로델은로댕의제자겸모델로,또한연인으로만
머물러있기에는재능이너무뛰어났고외모도빛났다.
1888년‘예술인살롱’최고상을받으며작가로서의명성을쌓았지만
세상사람들은그녀를시기하기시작했다.

클로델이계속유명해지면서로댕과의관계도금이가기시작했다.
작품성은계속인정받았지만불행이계속됐다.
전시작품을도둑맞기도했다.
1905년에는전시회실패로정신적충격을받아
남은인생을편집증속에살아갔다.
결국클로델은평생로댕의영향권을못벗어났다는평가로
사람들의기억속에남았다.

카미유클로델과로댕
카미유는어릴때부터흙을가지고놀기를좋아했다.평범한여자에게는어울리지않지만조각을좋아하여결국당대유명한조각가인로댕에게배우러파리로간다.로댕은소문난바람둥이로19세의그녀에게반한다.그녀는영리하고고집이세며아름다운여자였다.그녀의남동생이프랑스문학사에서유명한폴클로델이다.동생은누나와아주친하게지내며고전소설,랭보의시등을함께읽으며지적성장을같이한다.동생은외교관으로중국에까지파견되고,아름다운시와희곡으로널리알려져성공한인생을산다.폴은카톨릭에귀의한반면,누나는무신론자가된다.그런데카미유는스승인로댕에게사랑을느끼고,함께살며그의모델이된다.44세의로댕은그녀를사랑하면서꺼져가던창조적영감이불타오르고두사람은많은작품을경쟁적으로만든다.그는재능이뛰어난그녀를‘지옥의문’을제작하는조수팀의일원으로고용한다.그러나두사람은스승과제자,작가와모델이라는복잡한관계를가지며,예술적경쟁과시기심은이들의삶을방해하고충돌을빚게한다.로댕에게는이미아들을낳은아내가있었고,로즈라는그여자는심한질투심으로카미유의손을불붙은꼬챙이로지진다.카미유는로댕에게이혼을요구하고자신과재혼하기를조르지만,로댕은거절한다.로댕의아내가되어예술적동반자가되기를원했던카미유는로댕을떠나혼자살며조각에몰두한다.
클로델은한동안홀로서기에성공하여예술적으로만개하는듯하지만,균형을잃고피해망상에사로잡힌다.그녀는술을마시고,로댕의집에돌을던지며욕을하다가정신적으로이상해진다.그어린나이에사랑을잃고어찌제정신일수있으랴!그럴수록정신을차리고냉정해져야하지만,안타깝게도감당할수없는큰배신을당한그녀는매일술을마시고폐인이되어버린다.피해망상으로타인들과도잘지내지못하고,의심과불안으로점점더심신이황폐해진다.자기가공들여만든작품들을자기손으로세느강에던져버리고,부수어버린다.아무도만나지않고집청소도안하고목욕도안하고고양이한마리만데리고산다.어느날큰비로파리전체에홍수가나서그녀의집안에까지물이들어와차있었지만,술에취한그녀는사정을알지못한채잠들어있다.로댕이그녀를도와주려고정부에서그녀의작품을구입하도록주선해도그녀는거절하고로댕이자신을죽이려한다고의심한다.결국그녀는후원자인아버지가돌아가시자,어머니에의해정신병원에감금된다.어머니는평범하지않은그녀를늘못마땅해하고싫어했다.그녀를감싸고도와주던아버지와대조적으로...그녀는30년이상병원에있다가거기서죽었다.파리에있는로댕박물관에가면그녀의작품들이몇점남아있다.뛰어난솜씨로조각된천재적작품들이...순수한처녀가나이많은바람둥이에게유혹당해순결을바치고버림받는일은종종볼수있다.소설‘테스’나‘안나카레리나’에서보듯이...그러나이것은실화이다.이이야기는오랫동안묻혀있다가폴클로델의손녀가발굴하여책으로출판하고이것을영화로만들었다.카미유역을맡은이자벨아자니는소름끼치는연기로세자르영화제와베를린영화제에서여우주연상을수상하였다.로댕이위대한조각가로부와명예를누리는동안,카미유는정신병원에서긴세월을보내다가생을마감한다.너무큰재능으로보통여자로머물수없었고,너무나자기일에열중했지만고지식하고실리적이지못했던한여자의일생.가슴아픈그녀의삶은비극적인예술가의초상이다.천재지만너무나고지식하고고집스러운그녀의아픔이그녀의작품을보고있노라면더욱더생생하게전해져온다.
카미유클로델(CamilleClaudel,1864~1943)은프랑스의조각가이다.시인이자외교관인폴클로델의누나이고,1884년경로댕의아틀리에에서조수로일하다이후로댕과연인의관계로발전하게된다.로댕을얘기할때빼놓을수없는여인이다.로댕의작품에그녀는최고의영감을불어넣어준뮤즈(Muse,그리스신화에서시·극·음악·미술을지배하는아홉여신)였다.클로델은조각가로서홀로서기를원했던여인이었다.하지만그러지못했고생의마지막30년을정신병원에서보내야했던비운의여인이기도했다.사람들은흔히클로델을“로댕의여인을넘어시대를앞선여성조각가”라고들한다.또한세속에서는로댕이카미유의작품을모방했다고도한다.아마도...클레델은로댕이자기와서로의비밀을아는로댕,그가그토록사랑한로댕이자기를죽인다고했을때는자신의작품을로댕이...그래도사랑이...비운의천재'카미유클로델'...역시가을이면생각나는사람이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