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화가 신윤복의 그림

조선시대화가신윤복의그림

Grandfather’sClock-JeanetteAlexander


[기방무사(妓房無事)(1805)]

방안에서남녀가무슨일을하고있다가
누군가들어오는소리에
당황한듯하죠?
아마도방안의여인은기생의몸종이고
방안의남자는기생을찾아왔다가
그녀의몸종과사랑을
나누던게아닐까생각해봅니다.
갑자기기생이들어오니
사내는이불로자신의벗은몸을가린듯하구요
혜원의춘화중에는이와같은내용으로
이불을덮지않은채
벌거벗은사내의모습이
그려진그림이있습니다.
[단오풍정(端午風情)(1805)]

신윤복의작품중에서가장잘알려져있는작품이지요.
단오날에창포물에머리를감고,
그네를뛰며놀던
조선시대여인들의모습을
잘보여주고있습니다.
이런놀이의이유는악귀를물리치고자하는
액땜의뜻이있다고합니다.
멀리서목욕하는여인들을
훔쳐보고있는소년들은
절간의젊은스님들같은데요
그모습이익살스럽습니다.
[무녀신무(巫女神舞)(1805)]

일반집에서굿을하고있는풍경입니다
갓을쓰고부채를들고
춤을추는무당앞에서
무언가를열심히빌고있는
아낙들의모습이보입니다
혜원은이렇게흥미롭고
이색적인생활의풍경을
화폭에담아즐겼지요.
그래서자주등장하는인물들이
기녀,무녀들입니다.
여기서도기녀의붉은의상은
우리의시선을
기녀에게집중시키고있습니다.
[쌍검대무(雙劍對舞)(1805)]

한가운데서긴칼을들고춤을추는무녀를중심으로
악단과양반,기녀들이둘러앉아있습니다

주변의푸른빛들과는대조적으로무녀의치마는
붉은색이네요.덕분에시선이무녀들에게로집중되고
있습니다.역동적으로펄럭이는치맛자락을보니얼마나
현란하게춤을추는지알것같습니다.



[연당의여인(1805)]

평론가들에게신윤복회화의진면목을보여주는
작품이라는평을듣고있는작품입니다

연꽃이활짝핀연못을바라보며여인의모습을
시원하면서도운치있게그려내었습니다

생황을불려는듯한손에들고,다른손에는
담뱃대를든채툇마루에앉아있는이여인은
은퇴한기생인퇴기인듯합니다.
순간의모습을
잘포착하여깔끔하게
화면에담아낸혜원의솜씨가
놀랍습니다.
[월야밀회(月夜密會)(1805)]

달빛만고요한한밤중에인적드문길의
후미진담장밑에서
한쌍의남녀가
깊은정을나누고있습니다.
남자는차림새로보아
관청의무관인듯하고
그남자의여인은기생인것같습니다.
그들의만남을
한쪽에서지켜보고있는
또다른여인은이들의만남을
주선해준사람인듯하구요.
담밖에서이모습을
지켜보고있는듯한
화가의시선이재미있습니다.
[월하정인(月下情人)(1805)]

어스름한달빛아래서
양반인듯잘차려입은
남자가초롱불을들고
길을재촉하는것같네요

여자는쓰개치마를둘러쓰고
다소곳한모습으로
조금은주저하는듯한모습이고요.
배경은간략히묘사되어있지만
대신이들의표정과행동에서미루어
짐작되는그네들의감정은
온화폭이모자라는듯
넘쳐흐르고있습니다.
왼쪽담에는
"달은기울어밤깊은삼경인데,
두사람마음은
두사람이안다
(月沈沈夜三更兩人心事兩人知)."
라고씌여있습니다.
[주사거배(酒肆擧盃)(1805)]

주막집에서흔히볼수있는취객들과
주모의모습을그려내었습니다.
그러나여느주막과는다르게주변의
기와집과마당안의매화도보이는것이
양반들을상대하기에도손색없는
꽤반듯한집같아보입니다

술자리를파하고집으로돌아가는손님들도
선비와양반들인듯하구요.
매우일상적인조선시대의
한생활상입니다.
[주유청강(舟遊淸江)(1805)]

특별히하는일없이유희나즐기며
세월을죽이고있는선비들을한량이라고하죠.
그한량들이기녀들을데리고
뱃놀이를나왔습니다.
조선시대에흔히볼수있는풍경입니다.
화면위쪽에는
“피리소리는바람을타서
아니들리는데
흰갈매기가물결앞에날아든다”
라고적혀있습니다.

연못가에서세남자가기생을데리고
유희를즐기고있는모습입니다.
옛선비들은기생들과
즐기는놀이도양반들이지녀야할
풍류로생각하였기에
당당하면서도자신감넘치는
모습들이보입니다.

기녀들의옷맵시나선비들의옷매무새,
가야금,우아한정원의나무들이
매우섬세하게표현되어있어
당시의생활상을잘알게해줍니다.

*미인도
조선시대의미인상은오늘날의
미인상과는많이다르죠?
얼굴에볼살이통통하게올라와있고
작은입술에가는눈매를가진단아한여인이 섬세하게그려져있는데단조로운그림이지만 노리개를만지는손이며, 살짝고개를숙인얼굴이며, 여성스러워보이는한복의매무새까지, 신윤복의뛰어난묘사력을대표해주는작품이될만합니다. 신윤복의연인이였던기생을그렸다는설이있지만 정확하지는않습니다. *기다림 누군가를기다리고있는여인의모습입니다. 뒤로하고있는손에는스님의옷과모자가들려있는데, 그로봐서는스님을기다리고있는것이라고추측을하고있습니다. 신윤복의그림은배경의물체하나하나 의미를가지고있어서주의깊게살펴봐야하는데 드리어진버드나무가고개돌린여인의애타는마음을나타내고있습니다. *계변가화-신윤복 개울가에서빨래하는여인들의모습과 그옆을지나는젊은사내의아슬아슬한감정을표현했습니다.

*청루소일-신윤복 방안에여유로운양반이앉아있고 마루에는생황을든여인이있으며 전모를쓴기생이마당을들어서고있는 적막한오후한때의기방풍경을그렸습니다. *유곽쟁웅-신윤복 기방문앞에서대판벌어진싸움모습입니다. 장죽을문기생은구경을하고 붉은옷을입은별감이싸움을말리고있습니다. *야금모행-신윤복 늦은겨울밤기생이동침을원하는 양반을따라어디론가가는모습. 옛날이나지금이나남자들은 다그렇고그랬나보다. 붉은옷을입은별감이 양반과기생의성매매를중개하고있습니다. *연소답청-신윤복 ‘연소답청’이란젊은선비들이 푸른새싹을밟는다는뜻으로 조선후기의양반들의 유한놀이문화인들놀이를말합니다. 젊고늙은양반들이 종과기생을앞세워 풍취좋은산천을찾아즐기고 돌아오는모습을섬세한필치로그렸습니다. *상춘야흥-신윤복 진달래꽃이피기시작한어느봄날, 양반가의후원에서벌어진 연회의흥취를그렸습니다. 음악에흠뻑취한주빈의표정이 이날의연회가아주성공적이었음을말해줍니다.

*정변야화-신윤복 어스름봄밤에우물가에서일어난일을그린것으로 물을길러온두여인이춘홍이오른듯 보름달아래서무언가이야기를나누고 돌담뒤에서음흉한양반이 두여인을몰래훔쳐보고있습니다. *삼추가연-신윤복 어린기생의’머리를얹어주는’ 초야권을사고파는장면. 뚜쟁이라할수있는늙은할미가 기생과초야권을사는사내의 중간에서중개를하고있습니다. *이부탐춘-신윤복 이부는과부를뜻하니소복을입은여인이 마당에서짝짓기하는개와참새를보고웃음을머금고 몸종이나무라듯그허벅지를꼬집는장면입니다. 해학적이면서도여필종부를강요하는남존여비사상에대한 날카로운풍자를읽을수있습니다. *월하정인-신윤복 달빛아래에서두남녀가안타까운정을나누는장면을 숨막힐듯섬세한필치로묘사했습니다. 안타까운두사람의가슴이 두근거리는소리까지들리는듯합니다. *전모를쓴여인-신윤복 배경도없는단순한화폭위에 가늘고뚜렷한선묘로그려낸 아름다운여인의모습.


편집보관함에있던담아온게시물인데출처가없군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