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이 있는 조선풍속사

그림이있는조선풍속사

신윤복의그림‘춘화감상’이다.그림은간단하다.방안이다.왼쪽위편에상이놓여있고,무엇을담는그릇인지는모르지만그릇둘이있고,아래에는화로가놓여있다.그리고그밑에는아마도요강으로보이는물건이있다.두여자가무언가한참들여다보고있는데,왼쪽여자는저고리깃과고름곁마기끝동을모두자주색천으로댄삼회장을갖추어입고있으니,호사스러운양반가의여성임이분명하다.그리고저커다랗게틀어올린구름같은가체(큰머리)를보라.이런큰가체는여간한부자가아니면하지못한다

▲신윤복의그림‘춘화감상’.촛불이일렁이는방안에서여인네들이춘화를보며참을수

없는욕망을달래고있는모습이안쓰럽기까지하다.간송박물관소장.

●춘화첩보며욕망달래는소복입은과부

왼쪽여자의입성에비해,오른쪽여자는확연히다르다.이여자는아래위가모두흰옷이다.저고리깃도,옷고름도,곁마기끝동도모두흰색이다.무언가이상하지않은가.짐작했겠지만,이여성은상중에있는과부다.

아마도남편이죽었을것이다.부모,시부모가죽은사람도소복을입기야하지만,그경우는고려의대상이아니다.문제는앞에서도말했다시피소복을입은젊은여인은바로과부일뿐이다.

두여자의앞에놓인것은그림책이다.그림책을자세히보면예사그림책이아님을알것이다.사람둘이엉켜있다.바로남녀의성관계를그린것이다.그림은여러장으로만들어져있고,한페이지씩넘겨보게되어있다.

이그림은환하게그려져있지만,사실은어두운방안이다.왜냐고?그림책앞의촛불을보라.불꽃은바람에날려오른쪽으로드러눕다시피하여꺼질락말락하고있다.어두운밤의방안이아니고무엇이겠는가.은밀히두여인이한밤중에춘화를보고있는것이다.

앞서도말했다시피과부라해서성욕이없는것은물론아니다.과부는참을수없는욕망을춘화첩을보면서달래고있는것이다.과부의억눌린성적욕망에대해서는이미말한바있기때문에여기서는더이상언급하지않는다.문제는춘화의존재다

인간의성적욕망내부에는포르노그래피를향한상상력이존재한다.성에관해서는그어떤치밀한언어적표현도시각적예술을넘어설수는없는법이다.

어느고대건중세건,동양과서양을막론하고성적상상력을구체화한조각과회화가존재한다.오늘날인터넷에범람하는포르노사이트야말로인간의가장내밀한,그리고한없이복잡하고한없이다양한성적욕망을시각화하여보여주고있는것이아니겠는가.

수면위에떠오르지않는무량한그형상물이야말로슬프게도인간의리얼리티일것이다.

●인조때중국서‘성행위조각품´들어와

그포르노그래피의한국에서의원조가바로그림속두여성이보고있는춘화다.춘화는중국,일본,한국에모두있고,또서양의경우는더풍부하게남아있다.

다만한국의춘화는조선후기에비로소생산된것이다.박식하기로이름난이규경은‘오주연문장전산고’의여러글에서춘화에대한이야기를남기고있다.일부분을읽어보자.

일찍이북경에서온그림책을보았더니그속에남자와여자가성관계를하는여러모습을그린그림이있었다.또진흙상으로만든조각을상자속에넣고기계장치를조작해움직이게한것도있었다.이름을춘화도라했는데,사람의성욕을돋우게한다하였다

.

대개북경에서춘화도가수입되었고,때로는조각품도있었던것이다.특히진흙으로만든조각품중에는인형을상자속에넣고기계장치를해서성행위장면을재현하도록하는신기한것도있었던모양이다.

이규경은이어서박양한(1677∼?)의‘매옹한록’을인용하고있는데이책에의하면,그런그림은춘화라하고그런조각은춘의(春意)라한다하였다.

이규경은자신은두견석으로조각하고자작나무갑에넣은춘의조각을보았는데,마치살아있는것처럼생생했다고한다.

‘매옹한록’의기록은계속된다.중요한것이니직접읽어보자.

명나라말기에음란한풍조가날로퍼져남녀가성행위를하는모습을혹은조각으로만들고혹은그림으로그렸는데,조각으로만든것은춘의라하였다.

사신이와서바친예물중에상아로만든춘의하나가있었다.

인조가승정원에내렸는데,상아로남녀의면목을새긴것으로기계장치를작동시키면남녀관계의동작을하는것이었다.우리나라에서는일찍이보지못하던것으로모문룡이우리를모욕하려고보낸것이라생각했고,중국사람들이평소이런것들을좋아한다는것은까마득히몰랐다.인조가마침내깨부수어버리라고명하였다.

이때조정신하들중에손에쥐고감상하는자가있었는데,조정에서그일을비판해그사람의청로(淸路)를막아버렸다.우리나라의곧고깨끗한풍속을알수있을것이다.

위기록을보면인조때처음남녀가성관계를갖는조각품이전해져상당한충격을던졌던것이다.또이기록을통해인조당시까지는조선에전혀춘화나춘의가없었다는것을짐작할수있다.

박양한은춘의를만지작거리며감상한사람의벼슬길을막아버린것을두고,조선이도덕적인나라라고했지만,과연그럴까.이런향락적문화는풍요한경제력위에서가능한법이다.박양한자신이명나라말기부터음풍이번졌다고하고있거니와사실이그랬다.

중국에서는춘화나춘의가한나라이래로지배층사이에유행하였다.다만그것이민간의일반인들에게까지널리퍼진것은명대말기에와서이다.

명대말기상품경제의발달로도시문화가꽃피자자연히소비와향락열이번졌고,그중에서도특히성적욕망이분출되었으니,춘의와춘화는애당초경제적풍요위에꽃핀성적욕망이었던것이다.

일본에서조차도에도막부이후도시문화의발달과함께춘화가서민들에게널리유행했다.화려한채색판화(우키요에,浮世繪)로만든춘화가적지않기때문이다.

1719년제술관으로통신사행에끼어일본에갔다온신유한(1681∼?)은일본여행기인‘해사동유록(海사東遊錄)’에서일본의남자는품속에반드시운우도(雲雨圖)를넣어가지고다니면서성욕을돕는다고하고있다.그것은아마도지금일본의서점가에서흔히볼수있는우키요에춘화일것이다.

●광통교다리위에걸어놓고팔던춘화

이규경은‘화동기원변증설(華東妓源辨證說)’이란글에서는이렇게말하고있다.“요사이춘화가북경에서들어와널리퍼졌다.사대부들이많이돌려가며보고도부끄러운줄을모른다.”즉춘화는북경에드나들수있는,또북경현지에서춘화를구입할수있는세력있는양반층이아니면접할수없는것이었다.

김창업(1658∼1721)은1712년연행정사로중국에파견되었던형김창집을따라북경에다녀와서기행문‘연행일기’를남긴다.이책의12월23일조에춘화에관한이야기가나온다.

이날선비차림의한사람이그림을팔러오는데,소년과미인이성관계를하는그림이었다.서장관노세하가더들추어보려고하자김창업은춘화같다고하면서말린다.

김창업은그사람을보고선비냐고묻고그렇다고답하자유학을공부하는사람이어찌춘화를가져와남에게보이냐고힐책하자그선비는그림을싸서달아나고만다.

이일화에서김창업이정확하게춘화가무엇인지알고있었다는사실이중요하다.김창업은그야말로혁혁한서울의명문가안동김씨집안사람이다.형김창집이영의정까지지냈으니말해무엇하랴.이런명문가가되어야비로소북경에서춘화를구입할수있는것이다.

그는비록춘화에대해부정적인말을하고있지만,그자신이춘화를보지않았다면과연단박에춘화라고하는판단이나올수가있었을까?

이렇게하여전해진춘화는드디어조선에서도만들어지기시작했다.사대부가에서춘화를가지는것은별반이상한일이아니었다.

19세기중반에창작된서울의풍물을노래한‘한양가’에서는광통교다리위에서걸어놓고파는그림을잔뜩열거하고있는데,그중춘화가들어있으며,‘춘향전’의한이본에도춘향의방안을묘사하

▲강명관부산대한문학과교수

면서춘화를꼽고있다.춘화를감상하는것은18세기이래조선의성풍속의중요한부분이되었던것이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