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옛 블로그 ‘글 과수원 이사’ ( 11년동안 쓴 글) )

할렐루야! 사랑하는 독자님들 안녕하세요?

저를 사랑해 주시고 아껴 주시고 기도해 주시고 방문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깊이 감사드립니다.

저는 한국에서부터 조선일보 독자였습니다.그래서 이민와서도 자연스럽게 조선일보를 인터넷 신문으로 보게 되었습니다.토론토엔 종이 신문은 조선일보가 없어서 한국일보를 구독하고 있습니다.조선일보 카페가 마침 있어서 2000년 3월에 이민 온 이후 카페를 알고부터는 바로 카페를 개설해서 고국의 가족과 친구들에게 소식 전하는 좋은 통로로 사용할 수 있어서 감사했습니다.궁금해 하시는 저희소식을 간접적으로나마  편하게 볼 수 있게  되어서 낯선 땅에 이민 온 저희들을 위해 기도해 주시면서 안심하시기도 했습니다.그 때 ‘통신원 클럽’이 있어서 토론토 통신원으로 글을 쓰는 즐거움도 컸습니다.카페가 없어지면서 담겼던 통신원 클럽 글과 카페 글이 사라진 것은 많이 아쉽습니다.

그 이후 2004년 가을부터로 기억하는데 조선일보 블로그가 시작되었습니다.저의 블로그  첫 글이 2004년 10월 30일입니다.조블이라고 불려졌던 조선일보 블로그는 정말 다양한 분야의 다양하신 분들이 자신의 색깔과 향기대로 삶의 모습을 아름답게 담아 가셨습니다.그 분들 덕분에 세계 곳곳을 여행할 수도 있었고 미처 알지 못했던 다양한 배움과 경험을 얻기도 했습니다.그런데 회사 사정상 2015년까지만 운영된다해서 안타까웠었습니다.

한국에서 여러 분이 조선일보사를 찾아 가시고 많은 수고와 노력 끝에 일부 블로거 분들이지만 조선일보 기자 블로그인 Weblog로 옮겨 올 수 있었습니다.그 중에 저도 포함되어서 계속 블로깅을 조선일보 위블로그에서 할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조블 때는 자기 색깔을 더욱 자신있게 마음 껏 발휘 할 수 있었습니다.

저는 예수님을 믿는 사람답게 저의 신앙관련 글을 항상 제일 우선으로 즐겁게 썼습니다.블로깅을 하게 된 목적도 저는 저희 가정과 이웃들 가운데 함께 하시는 신실하신 하나님을 나타내고 자랑하고 싶어서였습니다.그런 공간으로 블로깅은 정말 참으로 좋았습니다.종종 조선일보 1면 뉴스에 뜨기도 하면 조회수도 많이 올라가서 즐겁고 글쓰는 보람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Weblog에서는 큰 제약은 아니지만 그래도 약간의 제약은 있습니다. 조블 때는 회사에서 정책적으로 여러모로 관심을 갖고 관리를 했는데 위블로그에서는 블로그 관리가 소홀해진 점은 있습니다.그래도 꾸준히 블로깅을 하시는 이웃 분들을 뵐 수 있고 올리신 글과 영상을 볼 때마다 반갑고 감사합니다.

草阿(초아)의 삶과 그리움
초아

오병규
ss8000

데레사의 꿈꾸는 세상
데레사

Journeyman이 바라본 세상
journeyman

아름다운
참나무.

산고수장
산고수장

아이 넷인 엄마의 캐나다 일기
김 수남

나의 정원
나의 정원

無頂
無頂
이런 좋은 이웃 글 벗 분들과 함께 글을 쓸 수 있어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데레사 언니의 ‘데레사의 꿈꾸는 세상’,최수니 언니의 ‘수니 이야기’,초아 언니의 ‘초아의 삶과 그리움’,김도광님의 ‘Journeyman이 바라본 세상’,참나무님의 ‘아름다운’,그리고 오병규선생님,산고수장선생님,무정선생님,나의 정원님…글 벗으로 글 가운데서 이렇게 가까이서 뵐 수 있음이 감사합니다.
시스템 오류로 미처 옮겨지지 못했던 2004년 10월부터 2015년 9월30일까지 11년동안 쓴 글을 짬 되는대로 새 집으로 옮겨 두려합니다.조선일보사에서 블로그를  옮겨 주시는 과정에서  저의 글 대신 말그미님의 글이 포함되어 왔습니다.(담아온 동영상,말그미 게시글,미술 이야기,사는 이야기,살림 조리 Food는 말그미님 글입니다)말그미님이 옮겨 가시는 중인데 다 옮겨 가실 동안 자리를 빌려 드리는 중입니다.
조선일보사에서 그동안 글을 잘 챙겨 주셔서 USB에 담겨 있음이 감사합니다.짬되는대로 하나씩 이곳으로 옮기려합니다.저의 모든 삶 가운데 함께 하시는 하나님의 임재를 다시금 깊이 느낄 수 있음을 감사합니다.글 잃어 버리지 않게 옮길 수 있음도 감사합니다.
하나님 사랑과 은혜 안에 11년간
아이 넷을 키우며 가게 운영하며
믿음으로 일궈왔던 삶터 이야기!
‘글 과수원!’
사랑과 정성으로 수고와 땀으로 함께 했던 삶 터 이야기가 담겼기에 감사합니다.
아름다운 기억과 성실하게 즐겁게 살아 온
저와 가족들과 이웃들의 삶의 이야기를 다시 잘 펼쳐 볼 수 있어서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그 때의 기억이 글 가운데 그대로 기억남도 감사합니다.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을 더욱 느낄 수 있음도 감사합니다.
하나님 도우심과 선하신 인도하심으로
이제는
탐스런 열매를 주렁주렁 거둬가게 하심을 감사합니다.
저희 가족들의 모든 삶이 오직 하나님의 영광으로 들어 나길
감사하며 간절히 기도합니다.
정말 모든 것이 다~~~
하나님 은혜임을 고백하며 감사드립니다.
저의 블로그 ‘아이 넷인 엄마의 캐나다 일기’를
사랑해 주시고 방문해 주시는 모든 독자님들께 다시금 깊이 감사드립니다.
코로나가 속히 잘 물러가고
우리 모두의 평범하지만 아름다운 모든 일상이
속히 잘 회복되어지길 기도하며
모든 독자님들과 댁내 모든 분들이
항상 안전하시고 건강하시길 기도합니다.
주의 이름으로 사랑하며 축복합니다.
여호와 살롬!
2020,5,15,금요일,11년간 조선일보 블로그에 올렸던 글을 다시 확인하며 위블로그에
옮길 수 있음을 감사합니다.

2 Comments

  1. 데레사

    2020년 5월 16일 at 8:08 오전

    나는 다음에다 옛 조블의 글들을 그때 폐쇄공지가 난 날로부터
    문 닫을때까지 밤을 세워가면서 옮겼습니다.
    그런데 요즘보면 다음도 수상해져 갑니다. 대세가 블로그시대가 저물어
    가는것 같습니다.
    그래도 여기 이렇게 나마 남을수 있어서 행복입니다.
    위블이 없어지는날 까지 우리 홧팅해요.

    • 김 수남

      2020년 5월 16일 at 8:05 오전

      할렐루야! 네,언니! 너무너무 감사합니다.조선일보가 존재할 때까지 위블도 존재하길 기대하며 우리 위블의 최고 자랑이신 데레사 언니 홧팅입니다!!!
      늘 힘이되고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