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를 위한 변명

사람의 털 즉 인체의 털을 통칭모발(毛髮)이라고도 하며, 손바닥. 손가락의 등면. 발바닥. 입술. 외음부의 일부를 제외한 전신의 피부에 나 있다. 털이 난 부위에 따라서 머리털(두발:頭髮), 수염(턱수염)· 액모(腋毛:겨드랑이 털)· 음모(陰毛:거시기 털)· 눈썹(眉毛:미모), 속눈썹(睫毛:첩모), 코털(鼻毛:비모), 이모(耳毛: 귀 털), 등의 구별이 있다. 굳고 굵은 털을 경모(硬毛), 그 중에서 머리털 등의 긴 털을 장모(長毛), 미모 등의 짧은 털을 단모(短毛)라고 한다.

이중 특히 여성들에게 질시와 천대를 받으며 제모(除毛)의 대상이 되는 경우가 있으니, 이름 하여 미운털이다. 예를 들면, 겨드랑이 털이나, 장딴지 또는 허벅지에…뿐만 아니라….요즘은 많이 걸러졌지만, 가끔씩 내 우편함에 무례하게 올라오는 스팸 중 잘못 클릭(어쩌면 의도적 일 수도,,,,^^*)된 음화(淫畵)중에도 거시기 털을 빡빡 민 사진을 볼 수 있다. 그것이 미운털인지 아닌지는 보는 사람 개개인에 맡기고….

그렇다면 세상에는 미운털만 있을까? 그렇지 않다. 수모(獸毛)즉 짐승의 털은 산업적으로도 중요하다. 장식이나 방한용(모피)외에 면양, 낙타, 캐시미어, 알파카, 앙고라 토끼 등의 털은 모직물로, 너구리·사슴·다람쥐·쥐·족제비 등의 털은 붓으로 이용된다. 또 돼지·말·사슴·염소·토끼 등의 털은 솔 등으로 이용되니 이쁜 털이다.

이 새벽에 웬 뜬금없는‘털’썰…???요즘 자타가 공인하는 민족지‘조선일보’가 난타를 당하고 있다. 아니 난타공연을 조선일보에서 하는 것 같다. 뭐,,항간의 들리는 풍문에 의하면 조선일보가 청와대의 염장을 질렀다가 시쳇말로 미운털이 박혀도 제대로 박힌 모양이다.

문제는 어떤 놈들 말대로 조선일보가 천벌을 받을 만큼 죄가 있는가? 무슨 죄를 졌기에 천벌을 받으라는 저주를 내리고 그 따위 천박하고 무지막지한 개 썰을 명문인양 토론마당 작은 대문에 떠~억 하니 걸어 두는 영자라는 인간은 또 뭔가?

생각을 해 봐라. 야도이 사장격인 송희영 한 인간의 비리를 왜? 조선일보가 몽땅 덤터기를 쓰고 박빠 아이들로부터 비난과 저주를 받아야 하나? 앞뒤 좌우 분간이 그렇게 안 되나? 노무현 정권 때 소위‘조아세(조선일보 없는 아름다운 세상)’라는 종북좌빨 단체가 조선일보를 향해 패륜적 행태를 벌인 적이 있었지만 그놈들도‘;조선일보 천벌’을 받으라는 막말은 안 했다.

소위 박빠라는 니들 가장 나쁜 점이 뭔지 아냐? 아주 야비하게도 감탄고토(甘呑苦吐)의 전형이라는 사실이다. 잃어버린10년 세월, 양대 정권의 무자비한 언론과의 전쟁 등 온갖 간난을 극복하고 천신만고 끝에 보수정권을 재탄생 시킨 공로가 조선. 동아가 아니면 가능했을까? 어려울 때는 민족지라며 아첨을 떨더니만 이제 좀 살만하다고 패대기를 쳐? 니들 그러는 거 아니다. 그러다 오히려 진짜 니들이 천벌 받는다.

물론 조선일보도 요즘 하는 꼬라지 봐서 혼 좀 나야겠지만, 야도이 사장 한 놈 잘못한 걸 가지고 조선일보 전체를 매도하는 것은 잃어버린 10년 때 보다 더 가증스럽고 야비한 행태다. 지금 박빠 니들이 하는 짓을 보면 박근혜의 박근혜에 의한 박근혜를 위한 대한민국뿐이고 1년 남 짓 이후엔 어떤 정권이 들어서도 괜찮다는 무책임한 그야말로 국민의 이름으로 저주 받을 개GR을 떨고 있는 거다.

미운털 박혔다고, 국난이 있을 때마다 정론직필로 굳건히 국가와 국민을 계도한 명색 민족지를 이토록 박해하는 것은 이거야 말로 제2의 언론과의 전쟁이 아니고 뭐냐? 그리고 미운 털을 제거하고 않고는 독자의 몫이지 집권자나 권력의 몫은 아닌 것이다. 그렇게 생떼를 쓴다고 털이 뽑힐 리도 없고…. 안타까운 것은 무관의 제왕과 맞짱 떠서 이기는 놈(년)을 못 봤기에 하는 얘기다. 유신시대 때 정권의 압력을 못 이겨 축출 했던 미운 털들이 작당을 해 만든 인민일보2중대 신문사의 사정을 알면 니들 이 따위 짓해서는 안 된다. 나는 그게 걱정이 돼서 해 보는 소리기도 하다. 비록 이쁜 털은 아니더라도 미운 털이라고 너무 몰아붙이지 말았으면 한다.

1 Comment

  1. paul6886

    2016년 9월 1일 at 4:43 오후

    조선일보 너무 두둔하지 마십시오.
    호남 사람들이 장악하고 있습니다.

    물론 예전의 조선일보가 아닙니다.
    해서 저는 신문 끊었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