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파리와 이무기

어제 그제 날씨가 너무 화창하다. 양 이틀 날씨만 본다면 여름날이다. 날씨가 워낙 좋으니 왠지 마당과 뒤꼍을 정리하고 싶다. 그동안 게으름을 피웠던, 크리스마스트리에 매달린 전구와 이런저런 악세사리를 잘 수거해 내년에 또 쓰기위해 잘 보관하고 혹시 뒤꼍으로 개똥이 없나 점검하고, 현관을 들어서니 겨우내 찌든 때가 어제 따라 더 덕지덕지해 보인다. 문득 대청소를 하고 싶어진다.

그 길로 그간 꽁꽁 얼었던 대문간 수도를 틀어보니 콸콸 잘도 나온다. 내친김에 창고에 보관 중인 긴 호스를 꺼내 연결하고 계단과 현관을 향해 어린애처럼 물장난을 좀 하고 난 뒤 현관문을 활짝 열고 바닥을 한참 닦는데 무엇인지 귓불을 스치며 저만큼 날아가 앉기에 눈을 들어 보아하니 어린아이 엄지손톱은 됨직한 똥파리다.

아니? 저놈이? 이 혹한을 어떻게 견뎠는가? 하는 궁금증보다는 찰라 적으로 그냥 모른척해? 아니면 처단을 해? 그 생각부터 든다. 비록 똥파리지만 인간도 견디기(올 겨울은 유난히 추웠기에…)힘든 혹한을 잘도 버텼다는 생각이 미치자 갑자기 놈이 존경심까지는 아니더라도 가상한 생각이 든다. 그래서 못 본채하고 하던 청소를 계속하는데, 놈이 그 자리에 있다가 슬그머니 날아가거나 없어졌으면 좋으련만 둔탁한 날갯짓을 하며 내 눈앞을 왔다갔다 어지럽히며 오두방정을 뜬다.

내 비록 원광법사의 수제자는 아닐지라도 세속오계(世俗五戒)의 마지막계율인 살생유택(殺生有擇)을 항시 머릿속에 담아두고 있는지라, 죽일 것과 말 것은 어느 정도 구분을 한다. 이미 놈이 혹한을 견뎌 낸 것만으로도 가상타 생각하고, 비록 파리 목숨이지만 1차 살려주기로 굳게 마음먹었던 생각이 일시에 확 달아나며 척살(擲殺:패대기쳐 죽이는 것)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아무튼 더 이상 달아나지 못하게 현관문부터 닫아걸고 근5분 가까이 정신을 집중하여 쫓은 결과 드디어 놈을 오른손아귀에 잡아들이는 쾌거를 이루고 연이어5분간 헛심 쓰게 한 죄과를 물어 현관바닥을 향해 패대기를 치니 미세하나마 사지를 파르르 떠는 게 보인다.

위에서 언급했지만, 사람도 견디기 힘들었던 올 겨울 엄동설한을 무사히 넘기고 금년 한해 자손을 퍼트린 뒤, 어쩌면 천수를 다하고 고종명(考終命)하며 자손들 앞에서 자랑스럽게 영면을 할 수도 있었는데, 한갓 나른한 봄기운의 유혹을 이기지 못 하고 일찌감치 세상에 나와 오두방정을 떨다가 졸지에 불귀의 객이 되어버렸으니 누구를 탓하겠는가?

그렇게 한 마리의 똥파리를 척살시키고 가만히 생각해 보니 인간사 똥파리의 일생과 다를 게 없다는 것이다. 사람도 때로는 나서야 할 때가있고 스스로를 숨길 때도 있어야 하는 것이다. 보통의 사람도 그러 할진데 정치한다는 사람이야 일러 무삼하겠는가? 중뿔나게 지 혼자 잘났다고 총선에 당선 됐다고 마치 대통령선거에나 당선 된 것처럼 호들갑을 떠니 결국에는 정적(여야를 막론하고…)에게 호되게 왕따를 당하고 급기야 무리들을 이끌고 있는 용 없는 용 다 써보지만 멀지 않은 장래에 정치생명마저 위태로운 지경이고, 저리도 적이 많으니 이른 봄날 똥파리 한 마리 척살 당하듯 정치적 척살이 코앞에 닥쳤으니 어찌 원통치 않겠는가.

낭중지추(囊中之錐)라고 하지 않든가. 인물이 되면 스스로 날뛰지 않아도 세상이 알아주는 법. 조신하게 기다리면 용이 되어 승천할 것을 제 스스로를 지나치게 뽐내고 오두방정을 떨다가 끝내는 이무기밖에 되지 못했으니 누굴 원망하랴!

대저 인간됨이 바른 자는 ‘도광양회(韜光養晦)’하며 때를 기다릴 것인데 하는 꼬라지들이, 춘정을 못 이겨 오두방정 떨다 척설 당한 똥파리 신세나 영혼도 없는 무리들의 부추김에 놀아나 제 복 제가 걷어 찬 이무기나….벌써 잠룡이 어쩌고 대권 후보니 저쩌고 너무 한심해서 해 보는 소리다.

 

2012년 4월의 어느 날.

 

 

 

 

덧붙임,

이제 잠룡도 잡룡도 이미 알만큼 알았다.

드디어 진짜 대통령 될 사람이 인구에 회자되기에 옛 썰을 꺼내 봤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