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골일기: Bye bye my love.

2011년 1월생이었다.

그러니까 만6년 하고 반년을 훨씬 더

나의 발이 되어 준 애마(愛馬)다.

 

생각 같아선 100살도 넘게 애마를 몰 수 있을 것 같지만

그건 생각뿐일 것이다. 생각 같아선 나는 절대 치매가 걸리지 않을 것 같지만

그건 생각뿐일 수도 있다.

그래서 세상에서 젤 좋은 명마 무리 중

그 하나를 선택했다. 물론 마누라와는 많은 갈등과

내전을 겪어야 했다. 왜? 마누라 호주머니에서….

모든 경제권을 마누라에게 맡긴 걸 가장 후회한 시기다.

 

포니1 중고부터 수많은 애마를 갈아탔다.

3년을 넘긴 게 없지만 그래도 이번 것은 7년을

함께 했다. 웬만치 값이 나가는 명마(名馬)이기 때문이다.

약간의 찰과상은 몇 차례 입었지만 사고 한 번 안 난

아직은 쓸 만한 명마인데…..

 

이리저리 수소문을 해 보니 생각보단

가치를 쳐 주지 않는다. 아깝다.

그런데…‘아버지! 그거 저한테 파세요!’

나나 저나 장사꾼이니 negotiation에 들어갔다.

 

나: 3천!

아들: 에에이! 너무 하세요!

나: 좋다! 2천8백!

아들: 아버지는 제가 호갱으로 보이세요?

나: 그럼? 원하는 가격을 말해 봐!

아들: 2천!

나: 이 자슥이! 너야말로 누굴 호구로 보냐? 딜러 보다 적게 부르는 놈이 어딨냐?

(결국 몇 차례 밀당을 하다가…..)

나: 좋다! 우리 중간에서 만나자! 2천5백 call?

아들: (잠시 생각하다가…) ok! call!입니다.

 

그제 저녁 나의 애마로 아들과 며느리 손녀 예솔이가 함께 왔다.

이 아침 날이 새면 애마는 아들며느리와 함께 정든 이곳을 떠날 것이다.

닭아! 닭아 우지 마라, 네가 울면 날이 새고, 날이 새면 애마가 떠나간다.

효녀 심청의 심정은 아니로되 7년씩이나 생사고락을 함께한

애마가 떠난다니 좀은 아릿하다.

 

그래도 아들놈의 소유가 됐으니 가끔 볼 수 있어 다행이다.

다만 저늠이 이런저런 꼬투리를 잡고 recall은 하지 말아야 할 텐데…

나 같지 않고 워낙 꼼꼼한 놈이라….

아무튼 고생 했다. 나의 애마여!!!

잘 가시게….Bye bye my love…..

 

 

IMG_5046 IMG_5047

 

 

 

 

 

덧붙임,

다음 주면 새로운 명마가 온다.

크게 기대가 된다. 흐흐흐흐…..

 

관련

2 Comments

  1. 김수남

    2017년 9월 4일 at 10:55 오전

    선생님! 새로운 명마와 함께 요즘 잘 달리겠네요.아드님도 거저 달라하지 않고 값을 조금이지만 쳐서 받으려는 마음도 기특하네요.예쁜 예솔이가 타고 다닐거니까 너무 잘 하셨습니다.

    • ss8000

      2017년 9월 5일 at 4:29 오전

      ㅎㅎㅎ….
      좀 격조(隔阻) 했습니다.
      올라오는 격조(格調) 높으신 글은 잘 보고 있습니다.
      늘 뵙지만 정말 행복하신 삶을 사시고 계십니다.

      아비가 좀 그렇지요?
      그러나 아이들 어릴 때부터 그렇게 가르쳤습니다.
      용돈도 알바를 해야 주었지요. 그래선 그런지 경제관이
      뚜렸합니다. 사실 새 애마를 구한 것도 아들 놈이 원인 제공을 했습니다.
      그 얘기를 곧 썰로 풀려고 했는데…기회가 됐습니다. ㅎㅎㅎ…

      저희 둘째 딸아이가 쌍둥이 교육 때문에
      캐나다로 이민을 가려고 노력한 끝에 내년 쯤
      영주권을 받아서 쿠벡으로 가게 됐습니다.

      나이아가라는 두 번을 다녀 왔지만 또 볼 기회가 있으면
      꼭 제가 부군님과 가족분들을 위해 식사 한 번 쏘겠습니다. ㅎㅎㅎ…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