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의 적은 아군이다.

황규(黃奎)라는 인물이 있다. 그의 집안은 누대(代)를 이어오며 漢황실에 녹을 먹은 충신가문이다. 조조의 전횡을 견디다 못한 漢헌제가 그에게 나라와 황실의 재건을 부탁하며 비통한 눈물을 짓자, 분연히 일어나 조조를 주살 시키겠다고 황제 앞에서 맹세를 거듭한 뒤, 서량태수 마등과 모의하며 계획을 짰으나 일이 잘못 되어 발각되는 통에 모진 고문 끝에 마등과 함께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는 인물이다.

황규 에게는 묘택(苗澤)이라는 처남이 있었고 또 애지중지하는 애첩이 있었는데 이름이 춘향(春香)이라고 했다. 그런데 황규는 이미 환갑을 지난 노인이었고 춘향은 이팔청춘을 갓 넘긴 물오른 여인네였다. 이 정도면, 뒷얘기는‘썰’을 풀지 않아도 이미 짐작들이 가실 거다. 춘향의 물오른 몸뚱이가 묘택을 그냥 두지 않았고, 결국 묘택(苗澤)과 춘향(春香)은 늙은 황규 몰래 간통을 일삼는 불륜 관계 즉, 간부간부(姦夫姦婦)가 된 것이다.

대충 얘기를 다시 정리하면, 황규와 서량태수 마등이 조조를 제거 시키는 거사를 도모한 후 거사 일을 앞두고, 흥에 겨워 애첩 춘향을 품안에 품던 날 춘향은 이미 다른 생각이 있었다. 그리고 다 늙은 황규에게 꼬리를 치고 아양을 떨자 황규는 그만 거사를 자랑스럽게 털어 놓는다. 이 사실을 춘향이 묘택에게 일러 바쳤고 욕정(欲情)에 미쳐버린 묘택은 자신의 매형을 배신하고 조조에게 일의 전말을 고발 한 것이다. 물론 황규를 없앤 후 눈치 볼 것도 없이 두 년놈이 붙어먹겠다는 간악한 잔머리를 굴린 것이고,,,,

결국 모의는 발각되어 모진 고문 끝에 황규는 마등과 함께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 한 것이다. 그 해가 서기210년(단기2443년, 漢헌제 건안15년, 신라 내해이사금 15년, 고구려 산상왕 14년, 백제 초고왕 45년)이다.

그 사건이 있은 다음의 일이다. 조조는 그 사건을 마무리 짓고, 묘택과 춘향을 조용히 따로 불러냈다. 조조 앞에 불려간 묘택과 춘향은 큰 상이라도 받을 줄 알았지만, 두 년 놈을 불러낸 조조는 갑자기 호통을 친다.“네 이놈! 계집 하나로 인해 네 매부를 죽게 만들었으니 너 같이 불의(義)한 인간을 살려 두어 무엇 하리!?”역시 묘택과 춘향은 그 길로 저자거리에서 참수하니 두 년 놈이 함께 목 없는 귀신이 되었다.

사족(蛇足) 1,

간웅의 대명사 조조가 살아있는 동안(삼국지연의 상) 단 한 번도 세인들로부터 칭찬을 들은 적이 없었지만, 후세 사람들이 삼국지를 읽다가 이 대목에 이르러“그 놈 제법이다.”라는 칭찬(?)을 처음 했다는 것이다.

사족(蛇足) 2,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삼척동자도 알고있는, 드루킹 사태에 대해서 새삼 언급(설명)이 필요 없다. 이 새벽 뉴스를 검색하는데“드루킹, 옥중편지 “구속은 정치보복…집유가 최선”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드루킹’ 김모(49)씨가 구속 직후 자신이 운영하던 카페 회원들에게 손으로 쓴 편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고 MBC가 18일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구속된 김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 회원들에게 직접 친필편지를 보내 “다들 아시다시피 이번 구속은 정치적 보복에 가깝다”며 “조용히 처리해야 형량이 늘지 않는다”고 적었다.(하략)

오죽 다급했으면 이럴까? 드루킹의 죄는 밉지만 한국당 입장에선 가만히 있는데 어디선가 굴러 온 호박 같은 존재다. 그런데 굴러 온 호박을 그냥 방치하고 있다. 고영태와 최순실을 생각해 보라. 없는 사실을 만들고 멋들어지게 장식하여 정권을 찬탈하는 악행을 저질렀다. 그럼에도 아야! 소리 한 번 못 지르고 고스란히 당한 것이다.

이명박이나 박근혜 정권 들어서고 보수는 자만심이 하느님 똥꼬를 쑤실 만큼 높았다. 그리고 명빠. 박빠 패거리지어 저희들끼리 대가리 깨지게 싸우는 사이 결국 문재인은 힘 하나들이지 않고 어부지리(漁父之利)를 얻은 것이다. 두 집단의 이전투구(田鬪狗)를 유도한 게 문재인과 그 패거리들이었다. 그게 정치다. 정치란 어떤 방법으로든 이기면 충신이지만 지는 순간 그 때부터 역적이 되는 것이다. 가장 정치를 악랄(惡辣)하고 지저분하게 하는 집단이 종북 좌파세력이다. 그러나 권력을 잡고 난 후부터 가장 신사다운 모습으로 대중 앞에 미소를 머금는다.

사족(蛇足) 3,

내가 홍준표라면, 조조가 묘택과 춘향이를 저자거리에서 참수(斬首)하기 전, 그들이 갇혀있는 감방으로 면회를 가겠다. 눈을 크게 뜨고 보자. 조조는 역적이다. 간부간부(姦夫姦婦)가 저희들의 육욕(肉慾)을 맘껏 채우기 위한 악행을 저질렀지만, 더 큰 악행을 저지른 조조는 자신의 생명을 구해 주다시피 한 묘택과 춘향을 제물삼아 오히려 대중들로부터 찬사를 받은 것이다.

逆발상을 해보자. 적의 적은 아군이다. 드루킹이 다급하게 구명(求命)을 요청할 때 도와주라는 것이다. 어쩌면 고영표와 최순실 사태 보다 더 큰 것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저희는 더 했어도 정치 더럽게 한다고 비난을 할 것이다. 그러나 알고 보면 정치가 원래 그런 거 였잖아???

6 Comments

  1. 데레사

    2018년 4월 19일 at 8:39 오전

    참 더러운게 정치입니다.
    솔직히 정치하는 인간들 그놈이 그놈입니다.
    믿고 기대할 인간 아무도 없어요.
    그러고보면 박근혜는 양반이었죠.
    그저 좌빨만 아니었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 ss8000

      2018년 4월 20일 at 7:08 오전

      박근혜는 양반이라기 보다는 멍청이 입니다.
      오늘날 이 혼란은 박근혜로부터 시작 되었습니다.

      누님이나 막일꾼 선배님이나 너무 감상적이십니다.
      정서적으로야 박근혜가 불쌍하고 안 됐지만,
      국정을 다스리는 대통령으로서의 책임까지 감성적으로 다룬다면
      오늘날 문가 놈을 이토록 미워하고 욕할 이유가 없겠지요.

      그래도 누님의 삶은 부럽습니다.
      가끔 카페에 눈팅을 하고 있습니다. ㅎㅎ..

  2. 비사벌

    2018년 4월 19일 at 10:30 오전

    만일 드루킹이 지난정권 여당편이라면 광화문에서 매일촛불집회하고
    야당의원들 대통령 탄핵하라고 날리 났을꺼에요

    • ss8000

      2018년 4월 20일 at 7:10 오전

      홍준표 마음에 안 드는부분이 바로 그겁니다.
      저 놈이 문가에게 세뇌를 당했는지 아니면 뭔 약점을 잡혔는지?

      단독으로 두 놈이 만나고 별 발표가 없습니다.
      뭔 꿍꿍이를 벌이고 있는지…??

      이번 기회를 일실하면 한국당인지 뭔지 가망 없습니다.
      하아~ 정말 답답하고 미치겠습니다.

  3. 김연호

    2018년 4월 24일 at 2:41 오후

    두류킹인지 두루말이휴지인지
    진짜 샛노란 문빠?샘플인거 같더구만
    저런자도 잘 갖다 쓰면
    한번 뒤집게로 활용이 안될랑가
    모르겠네요.

    보수가 다 허물어졌으니

    허 참,

    • ss8000

      2018년 4월 24일 at 7:06 오후

      가끔 양심선언이라는 이름으로 세상을 뒤집어
      놓는 경우가 있는데… 그게 빨갱이들은 가능한데
      소위 보수 측엔 하나도 없습니다.

      저 늠이 혹시라도 보수편에 서서 양심선언을 한다면
      애국자가 될 수도 있겠지만,.,, 기대할 걸 기대 해야지요?
      참,, 그래도 멀리 이역에 계시니 이곳 사는 사람만이야 하시겠습니까?
      속이 탑니다 타요. 허 참.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