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각기와 이혼 그리고 재혼.

오늘은 아주 지극히 개인적인 얘기를 하려고 합니다. 저희 부부는 3남매를 둔, 금년 들어 결혼43주년 차 접어든 노부부입니다. 7년만 더 넘기면 결혼기념의 백미라고 할 수 있는 금혼식(金婚式)도 치룰 것입니다. ‘치룰’것이라는 확정적 예단을 하는 것은 요즘 저희 부부 사이가, 가끔 사소한 일로 티격태격하지만 전반적으로 젊은 날보다 더 돈독하기 때문입니다.(저 자신 조그만 일에도 흥분하고 제왕(帝王)으로 군림하며 아내에게 소리를 질렀지만 이제 그런 버릇이 없어지고, 아내 역시 이전 보다 더 살갑게 서로를 존중하며 살기 때문에 내린 결론입니다)

 

저희 부부가 처음부터 이랬던 것은 아닙니다. 정말 부부싸움을 많이 했고 그 후유증이 심각했었습니다. 생각해 보면 주로 아이들 교육문제(특히 가정교육, 강한 아이들로 키우고 싶었지만 아내는 그 반대)와 금전적 문제였습니다. 그런 가운데 자그만 사업체를 경영하다가 도산(倒産)을 하며 거의 파경의 단계까지 이르렀습니다. 이혼서류까지 준비하고 피차 날인까지 했으나‘다시 한 번 생각해 보자’며 얼마 간 접수를 미루고 있었습니다.

 

그런 와중에 우연히도 아니 어쩌면 천우신조(天佑神助)였는지도 모릅니다. 지인의 도움으로 중국으로 진출할 기회가 생겼습니다. 당연히 그 기회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그랬던 제일 큰 이유가 아내가 보기 싫었던 것입니다. 아내와 떨어져 살고 싶었던 것입니다. 정말 다행이었던 것은, 저희 부부싸움의 이유가 불륜이나 외도(外道)가 아니라는 점입니다. 한 달 두 달 그렇게 반년을 지나고 불현 듯 아내가 그립고 보고 싶었습니다. 아내와 떨어진 지 반년 만에 아내를 중국으로 처음 초청했습니다. 물론 그곳의 생활은 열심히 노력한 덕분에 차츰 안정이 되었고 아이들을 중국으로 불러들여 그곳에서 대학을 마치게 한 것은 덤입니다.

 

사실 그 과정에도 악재(惡材?)없지 않았습니다. 솔직히 말씀드리면 중국으로 진출한 소상공인 및 영세업자 열 사람 중 일곱 여덟은 사업은 뒤 전이고 거의 현지처와 불륜에 더 매진했습니다. 그러나 저는 오로지 정신일도하사불성(精神一到何事不成)이라는 문구를 교훈삼아 옆도 돌아보지 않고 정진해 나갔습니다. 전들 왜 갈등(?)이 없었겠습니까? 그 유혹을 아이들을 기숙사로 보내는 대신 저와 함께 생활을 하며 제가 직접 그 아이들의 숙식을 챙겨 주었습니다. 더 하여 저와 아내가 서해(황해)바다를 무시로 건너다님으로 자칫 빠지기 쉬운 유혹과 갈등을 극복해 냈고 오늘에 이르러 향후 7년 후면 금혼식을 바라보고 있으며 지금 이 시각들이 얼마나 행복한지 그리고 남은여생(餘生) 또한 그렇게 마감할 자신이 있습니다. 지금까지의 얘기를 짧게 표현 한다면 위기의 순간을 냉각기(却機)를 가지고 극복 했으며 이런 것을 전화위복(轉禍爲福)이라고 감히 말 할 수 있을 것입니다.(하략)

 

  1. 1월 하순의 썰에서 따옴.

 

덧붙임,

어제는 하루 종일 작취미성(昨醉未醒)이었다. 그제 여섯 시 땡과 함께 발표된 지자체선거 출구조사 발표 이후 홀짝이기 시작한 와인을 몽땅 마시고도 모자라 캔 맥주까지.(아마도 이곳이 산골이 아니면 어디 술집이라도 찾아 痛飮을 했을 지도…)보름치 이상의 주량을 하루 밤사이 마셨으니 몸이 성할 리 없다. 그것 보다 그 그제 12일 있었던 똥돼지와 트가의 북미야합(北美野合)의 결과가 과음의 단초가 된 것이다. 까짓 뭉가와 그 패거리의 승리는 이미 예견한 것이라 크게 놀랍지도 않다. 언제고 이런 수모 되갚아 줄 날이 올 것이다.

 

아무튼, 남녀가 만나 결혼을 하고 부부(夫婦)라는 이름으로 살아가지만 티격태격하며 부부싸움을 않고 살아가는 사람이 몇 이나 될까? 문제는 부부싸움이 극대화 되어 찢어지자며 피차 악다구니를 하다가 진짜 갈라서는 부부도 적지 않지만, 그러나 부부 간의 이혼을 그렇게 일도양단(一刀兩斷) 무 자르듯 할 수는 없지 않을까? 따라서 부부관계가 원만치 못할 때 냉각기(冷却期)를 가지고 서로에 대해 좀 더 성찰(省察)을 하며 정말 도저히 화합이 불가하면 찢어지는 게 순서이고 방법일 것이다.

 

나는 때로 한일 또는 한미관계가 어쩌면 부부관계 같은 생각이 든다. 항상 티격태격 하다가 정상을 되찾고 또 아주 시시한 사건으로 싸우기도. 특히 일본과는 궁합 맞지 않는 남녀가 억지 결혼한 것 같지만 그래도 아직까지 버텨 오고 있음에 반해 미국과는 백년해로 할 것같이 행복한 나날을(아주 가끔은 소소한 것으로 째그락 거렸지만…)보내오다가 이번 일이 발생한 것이다. 이번 사태를 부부싸움으로 치면 서로 머리끄덩이 잡고 싸우다 분이 안 풀려 식식거리는 상태지만, 내(우리)가 먼저 냉정해 질 필요가 있다.

 

우리에겐 주한미군이라는 자식 같은 존재가 있다. 만약 미국이 정말 주한미군의 양육권을 주장하고 미국으로 데리고 가겠다면, 어쩔 수 없이 이혼도장을 찍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문제는 이혼 후가 될 것이다. 나(우리)는 혼자는 못 산다. 특히 늘 나를 겁탈하려는 이웃 불량배 때문에(혹시 운이 좋아 그 불량배 놈이 죽어 없어지거나 감방으로 보내지면 모르지만), 나를 보호해 줄 어느 누구와도 재혼을 해야 한다.

 

문득 그런 생각이 든다. 이혼 후 정이 안 되면 그 불량배와 간통을 일삼든 러시아나 중국과 재혼을 해야 할 지도 모르겠다. 미국과 이혼하고 홀로 지샐 밤이 무서워 도저히 잠 못 이룬다면 그 방법도 아주 나쁘지 않다. 불량배로부터 나를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그리고 어쩌면 내가 그들과 재혼 한다는 소문을 듣게 되면 미국은 나를 결코 떠날 수 없을 것이다. 자식 데리고 갔다간 재산분할이나 양육비 땡 전 한 닢 못 챙길 테니까.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