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 간 음식 같은 놈.

많이 배우면 많이 아는 게 삼라만상의 조화다. 말 못하는 미물도 그러할 진데 하물며 인간임에랴. 어느 인터넷 공간에서 글 한 줄 올리려고 들어가면‘어느 고등학교 어느 대학을 나왔느냐’고 자꾸 따지듯 물어 온다.

 

고등학교를 다섯 군데를 옮겨 다녔다. 옮겨 다녔다는 말에 어패가 있기에 수정한다. 다섯 군데 다녔다. 고등학교2년 까지는 정상적으로 남들처럼 공부도 하고 학교도 잘 다녔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그렇고 그런 놈들과 어울리며 집에서 멀리 떨어진 제주도나 삼척 등지로 하루 이틀도 아니고 몇 개월씩 가출을 하고 막노동으로 연명했다. 자연 퇴학처분을 받고 유급도 하고…

 

대한민국 부모들 교육열은 예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다. 먹고 살려면 그래도 고등학교졸업장은 있어야 한다고 인천으로 대구로 학적을 뒀지만 그 학교에 등교해 본 적은 없기에 경고장이 날아오고 다시 다른 학교로 적을 옮기다 보니 다섯 군데의 고등학교를 다닌 것이다. 그땐 그게 가능했다.(하긴 최순실 딸아이를 보니 요즘도 가능한 모양이지만…)

 

어쨌든 부모님의 피나는 노력으로 다섯 번째(출석일자를 채우는 조건으로…)D상고의 졸업장을 샀다. 부모의 욕심은 여기서 끝나는 게 아니다. 이번엔 초급대학이라도 나와야 한다고(당시엔 월사금만 내면 되는 대학들이 많았다. 하다못해 최순실이처럼 청강생(학사 증은 없지만 졸업장은 주는..)제도도 있었고,,,,)하도 압박을 하는 통에 시험도 보고 적을 한 학기 둔적도 있었다.

 

박봉에 시달리는 아버지에게 어머니는 평생‘돈.돈.돈’부부 간에 하는 얘기지만 그 돈 소리가 내 귀에 딱지가 되어 널어 붙었다. 군대를 제대하고 학업 보다는 돈을 벌기로 했다. 어찌 사들인 상고졸업장을 가지고 운 좋게 좋은 직장도 다녔지만 직장생활로는 어머니 포원(抱寃)을 해결할 수 없다는 생각에 구멍가게 같은 공장도 보따리장사도 했던 것이다.

 

살아가며….고등학교 졸업장을 샀지만 학력에 대한 컴플랙스 같은 건 없었는데, 직장을 관두고 첫 번째 시도한 사업이 망하고 룸펜이 되어 이웃과 마누라 보기 창피해 신문에 모집광고 난 기업에 시험이라도 한 번 치려면 꼭 4년제 대학 졸업장과 학사증을 요구하는 것이었다. 고교졸업장을 사기는 했어도 그땐 기억력도 좋았고 특히 달달 외우는 것은 남다른 특기도 있어 수리(數理)를 빼고는 자신도 있었는데…시험 칠 기회조차도 안 주기에 그 때 처음 대학 안 나온 것을 후회하고 좌절 했던 것이다.

 

그렇다고 젊은 마누라와 고물거리는 아이들을 보며 좌절 할 수만은 없었다. 오래 전 이곳 조토마에‘차라리 대학을 안 나왔기에 세상이 두렵지 않았었다’라는 썰을 푼 적이 있었다. 사실이 그랬다. 대학도 안 나오고 학력(學力)이 없는 놈이라 무엇이든 할 수 있었다. 대학을 나왔더라면 체면치레 때문에 할 수 없는 일들을 할 수 있었다는 얘기다.

 

어느 고등학교 나왔느냐고 묻기에 고교중퇴라고 했다. 선생님에게 정상적으로 배운 학력이 고교2년이었으니 나의 학문적 지력(知力)은 그게 전부인 까닭에 고교중퇴가 맞다. 내 비록 학력과 지력이 고교2년밖에 안되지만 세상 살아가는 데 어려움이 없었다. 내 비록 고교2년짜리 인생이지만 세상 돌아가는 이치를 알고 여타한 것에 현혹 되지 않고 삶을 살아가는 동안 무엇이 옳고 그른지 판단할 능력은 있다고 자부 한다.

 

그런데 세상 참 요지경이다. 많이 배우면 많이 아는 게 삼라만상의 조화다. 말 못하는 미물도 그러할 진데 하물며 인간임에랴. 대학을 나오고 석. 박사가 되고 누구보다 학력과 지력이 뛰어난 인간들이 사기를 당하고 미신에 미치고(狂) 스스로 도탄에 빠지고 어떤 인간은 그 좋은 학력과 지력으로 남을 속이는 잔대가리를 굴리고 있는 것이다. 그러고 보면 학력(學力)과 지력(知力)이 비례 하는 건 아닌가 보다. 오히려 학력이 높을수록 타인에게 이웃에게 민폐를 끼치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BY ss8000 ON 10. 31, 2016

 

덧붙임,

나의 SNS상 정보란의 최종학교 졸업은 ‘고교중퇴’다. 처음 이곳에 가입 했을 때 클릭만 하면 어느 고교 출신이냐고 묻기에 첨엔 좀 거부반응이 일어났으나 가만히 생각해 보니 부끄러울 것도 숨길 일도 아니라 솔직하게‘고교중퇴’라고 이실직고 했다. 즉, 고교중퇴자가 된 사연은 미리 밝혔고. 그래도 졸업장이 있고 그 덕분에 취직도 해 봤고…그래도 어느 누구 한 분도 중퇴생이라거나 학력 낮다고 시비 걸지 않으신다.

 

황교익 “악플러가 가짜정보 퍼뜨려” 반박…네티즌과 연일 ‘설전’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0/04/2018100402117.html

 

이른바 ‘막걸리 설전’으로 논란을 빚고 있는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56)씨가 자신을 비판하는 네티즌을 겨냥, “중졸 정도 지적 수준에 있는 악플러가 인터넷에 떠도는 정보를 짜깁기해 가짜 정보를 만들어 퍼뜨렸다”는 취지로 반박해 또다시 논란이 일고 있다.

 

그는 논란을 보도한 언론을 향해서는 “익명의 악플러가 쓴 글은 기사로 다루지 마라. 그러는 순간 언론은 더 이상 언론이라 할 수 없다”며 “중졸도 아깝다. ‘초딩’ 정도의 지적 수준”이라고 했다.

 

중졸도 아깝다 ‘초딩’ 수준이다?

그렇다면 이 놈 분명히 대학 정도는 나왔을 것이다. 직업이 뭔가 했더니 대학씩이나 나온 놈이 음식 전문가라는 것이다. 대학에 식품영양학과니 요즘은 조리과니 하는 음식이나 요리를 전문으로 하는 학문도 있으니 그렇다 치고, 그런데 본인 스스로‘나는 음식 전문 작가이다’라고 고백한다. 참, 足같은 소리고 足까는 개소리다.(이거 고교중퇴생이나 써 먹는 전문용어다. 대학 나온 분들이 이거 써 먹으면 학문습득유기죄로 처벌 받는다.)

 

음식전문가? 그런 직업도 있었나? 하긴…. 그러나 대한민국에서 음식 전문가 아닌 놈(년)있으면 나와 보라고 해라. 음식을 시식하거나 먹어보고 맛이 있으면 있다고 없으면 없다고 하면 그게 전문가지 전문가라는 직업이 따로 필요하냐? 아~! 하긴 문재인 식이라면 고용창출이 될 수도 있겠다.

 

암튼, 음식 전문가 쯤 되면 저한테 한마디 했다고 언론사를 향해“중졸도 아깝다. ‘초딩’ 정도의 지적 수준”이라며 足까는 소리하고 폄하를 해도 괜찮은가? 어디서 많이 본 놈은 본 놈인데…어디서 봤더라? 나 자주 가는‘장모님 해장국’…아니야! 오~ 그래! 청와댄지 청개구리 집단체조 하는 덴지….그기 들락거리며 히히닥 그리던 그 놈이다. 개子息 청와대 몇 번 들락거리더만 간댕이가 부었나? 모가지에 깊스를 했나? 왜 가만히 있는 고교중퇴생을 흥분하게 만드나? 이놈이야 말로 맛이 간 음식 같은 놈이다.

 

 

 

6 Comments

  1. 데레사

    2018년 10월 5일 at 8:08 오전

    자기들 입맛에 안맞는 사람 리스트 만든거나 자기들 입맛에 맞는
    사람 리스트 만든거랑 차이가 뭘까요?
    앞의 일은 지금 재판받고 영어의 몸이 되고 뒤의 일은 치적이
    되는 세상이니 이 인간도 뒷부분에서 좀 껄떡대는 류지요.

    권력을 등에 엎고 설치는 자, 결과는 뻔합니다.
    가만히 있는 백종원은 왜 자꾸 까대는지…

    • ss8000

      2018년 10월 5일 at 2:53 오후

      그게 그렇습니다.
      저는 늘 이 땅의 민족성을 배달민족이 아니라
      배탈민족이라고 합니다.

      배탈민족을 협량성은 사촌이 땅을 사면
      배 아파하는 민족성입니다.

      잘 나가는 백종원이 너무 배 아팠거든요.
      황가 그 놈이 배탈이 난 겁니다.

  2. 🌵미미김

    2018년 10월 5일 at 8:50 오전

    언론사를 향해 “중.. 아깝다. 초..도의 지적수준” 이다 라고 말한 그사람 자신이 그야말로 초딩수준 입니다.
    그리고 떡잎좋은 초등생들 수준 높습니다. 애들이 화내겠습니다. ㅋㅋ

    Ps: 요즘 며칠 선생님 건강까지 축내가시며 이웃간에 중재 하시는데 화평하게 마무리하여 중재3부가 연재되길 기대 해봅니다.
    감사합니다.

    • ss8000

      2018년 10월 5일 at 2:57 오후

      ㅎㅎ…
      참 어느 대학 출신인지…??
      저 놈이 나온 대학은 아새끼(학생)들
      인성교육부터 먼저 시켜야 겠습니다.

      대학 나왔다고 초등생 중등생을 저렇게 폄하를 하니…
      대학 나와 겨우 음식 맛이나 보고 평가하는
      너절한 식객 정도가 청와대 몇 차례 드나들고 TV에
      얼굴 좀 팔았다고 기고만장합니다. ㅉㅉㅉ….

      넵, 좋은 결과가 나오면 꼭
      올리겠습니다. ㅎㅎㅎ…

  3. 비사벌

    2018년 10월 10일 at 3:02 오후

    오선생님 건강어떠세요? 나도 경상도놈이지만 그놈하고 뭉가목소리 들으면
    소름이 끼칩니다. 해방군아닙니까? 그들세상인데 겁날게 없지요?
    정권뒤에 업고 경찰,검찰,판사 다 자기편인데 살인을 해도 무죄로 나올거같은
    세상입니다

    • ss8000

      2018년 10월 11일 at 6:34 오전

      원장님! 일본 여행은 잘 다녀 오셨습니까?
      부럽다기 보단 원장님의 열정과 체력이 부럽습니다. ㅎㅎ…
      16일 강북삼성에서 진료 한 번 더 받고 17일 서울대 접수 되어 있습니다.
      현재는 두루두루 컨디션이 아주 양호합니다.
      옆구리가 가끔 뜨끔 거리는 거 빼고는….

      문제는 해방군 날강도들 앞에서 아직 대갈빡 깨지게 싸우는
      꼬락서니가 더 큰 문제입니다. 오늘 올린 썰 읽어 보십시오.

      정말 명빠고 박빠고 둘 다 패 죽이고 싶습니다.
      명박이나 근혜 두 년 놈이 왜 빵에 처박혀 있는지 아직도 그
      원인을 모르고 대가리 깨집니다. 에헤요~! 환장 하겠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