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가이판불가요(南山可移判不可搖)

 

 

‘태평공주’는 유일무이한 여 황제 측천무후의 막내딸이다. 엄마를 닮아서 그런지 다방면에 수완이 뛰어났으며 권력욕 또한 강해 정치에도 깊이 참여했다고 한다. 측천무후 말기 권력을 농단하고 전횡을 부리던 장역지 형제를 죽이고 왕조를 부활시키는 데 기여한 인물이지만 이는 뒷날의 얘기고……

 

대저 일반백성도 그렇지만 막내라는 위치는 식구들로부터 가장 귀여움과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다. 하물며 황제의 딸이니 말해 무엇 하겠는가? 금이야 옥이야 떠받들리며 귀하게 자랐고 그런 즉, 버르장머리全無, 안하무인, 오만불손, 직권남용,,,,아무튼 문무백관도 꼼짝을 못했다.

 

어느 날 시녀들을 데리고 어떤 사찰엘 갔다. 그냥 관광만 했으면 좋을 걸 이곳저곳 돌아보는 과정에서 정교하고 멋진 맷돌하나가 눈에 뜨였다.‘옳거니~! 저거 진품명품에 한 번 감정을 받아 보자~!’이런 마음으로 탐심을 갖고 주지승을 불러‘저 물건이 마음에 드니 날 주오~!’라며 주지가 대답하기도 전에 아랫것들을 시켜 전용마차 트렁크에 실은 것이었다.

 

그러나 맷돌은 그 사찰에 없어서는 안 될 물건이었다. 수많은 수행자들의 공양거리를 그것에 갈아서 먹기 때문에 하루라도 없으면 안 되는 물건이라, 주지는 읍소를 했지만 버르장머리全無, 안하무인, 오만불손, 직권남용 앞에 통할 리가 없었다. 억울한 것은 둘째 치고 당장 공양을 드릴 수가 없자 주지는 할 수없이 그 지역 지방법원지청장에게 민원을 올렸다.

 

당시 지청장으로 이원굉(李元紘)이라는 인물이 있었다. 청렴한 사람으로 사건처리에 있어서 불편부당했으며 매우 정직했다. 자초지종을 들은 이원굉은 고소장작성양식까지 알려주며 부하들에게는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명령했고, 결국 맷돌은 태평공주가 사원에서 강탈해간 것으로 밝혀졌고 다시 승려들에게 돌려주라는 판결이 내려졌다.

 

그런데 문제는 이원굉의 상관이었다. 이름을‘두회정’이라고 했다. 평소 겁이 많고 우유부단 했으며 특히 장심을 열심히 비벼 아첨하기를 좋아하며 자신의 직권을 이용하여 아랫놈 대하기를 쥐 잡듯 하는 자였다. 이원굉을 자신의 집무실로 불러서 명하기를“그대는 어찌 그리 멍청하단 말인가. 공주께서 갖고 싶어 하는 물건이라면 어떤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구해 드려도 모자랄 판에 돌려줘? 살고 싶지 않아? 하지만 나는 일찍 죽기가 싫으이! 무조건 판결문을 고치도록 하게”

 

이원굉은 상관의 명령을 듣고 조용히 일어나 붓을 들고 일필휘지(一筆揮之)로 판결문의 뒷면에 ‘남산가이판불가요(南山可移判不可搖)’라고 썼다. 즉, ‘남산은 옮길 수 있어도 이 판결만은 고치지 못한다.’ 남산(해발3천m의 준령이다)은 포크레인이나 중장비를 동원해서라도 옮길 수 있지만 이원굉의 굳게 마음먹은 결정이나 결심은 확고하여 흔들리지 않는다는 것을 비유하는 말로서 사용된다.

 

BY ss8000 ON 11. 26, 2017

 

(이상은 신광열 부장 판사가 김관진 전 국방장관과 함께 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 댓글 공작’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됐던 임관빈 전 국방정책실장의 구속적부심에서 석방을 시킨 뒤 올렸던 것이다. 그 당시 상황과 흡사하여 다시 올린다.)

 

법정구속 김경수 “성창호 판사, 양승태와 특수관계” 주장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1/30/2019013002391.html

 

성창호 판사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이 터지면서 영장 전담 판사로 있으면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최경희 전 이화여대 총장 등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 전 대통령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사건과 공천개입 사건의 1심 재판에서는 국고손실 혐의를 유죄로 봐, 박 전 대통령에게 징역 6년과 추징금 33억원을 선고했다.

 

미친놈들! 위의 판결이 나왔을 땐 향후 최소한 대법관 잘하면 대법원장감 나왔다고 깨춤을 추었을 것이다. 아마도 이번 사건도 그래서 성창호 판사에게 배당했을 것이다.

 

솔직히 국사범을 다루며 판결 하나 마다 일희일비(一喜一悲)할 수 없지만 성창호 판사의 이번 판결은 문재인 독재정권에 답답하고 속만 쓰렸던 보수 국민들에게는 하나의 쾌거로 받아들여도 될 것이다. 이런 쾌거가 서서히 하나둘씩 나오고 있는 것은 문재인정권의 레임덕이 시작되었다는 전조현상이 틀림없다.

4 Comments

  1. 막일꾼

    2019년 1월 31일 at 7:50 오전

    바라기는 한 10년이나 20년 정도 때렸더라면 합니다만
    달랑 2년이라도 유죄실형이라 차게 식힌 부산 생탁 한잔 들이킨 것 맹키로
    속이 씨~원합니다. ㅎㅎ
    침몰하는 배에서 뛰어내리는 쥐섹귀들이 여럿 보이기 시작합니다.
    점차 경치가 좋아지고 있네요.

    • ss8000

      2019년 2월 1일 at 5:58 오전

      단 돈 2원도 없을 땐 아쉽습니다.
      2원 모자라면 물건은 사정사정 해서 살 수 있지만
      세금은 못 냅니다.

      2원이라도 감지덕지 해야 합니다.
      아~! 2년이라도….

  2. 막일꾼

    2019년 1월 31일 at 8:10 오전

    지난 대선은 말하자면 야바위선거였음이 드러났습니다.
    그러니 당연 뭉가의 당선은 무효입니다.
    뭉가가 댓글조작을 보고 받고 미리 알았는지, 알고도 묵인했는지
    특검이 불러다 수사해야 합니다.
    이게 나라냐 이 사깃꾼 개자슥들아!

    • ss8000

      2019년 2월 1일 at 6:00 오전

      말씀대로 서서히 안개가 걷히고
      경치가 좋아 집니다.

      그저 멀찌감치 떨어져 구경만 하는 겁니다.
      빨갱이 무너지는 경치야 말로 세상 그 어떤
      구경 보다 최고의 경관입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