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를 없애야 한다.

딜(Deal)과 네고(Negotiation)라는 단어가 있다. 두 단어를 비교해 보면 맥락(脈絡)이 비슷하지만 그 쓰임새는 큰 차이가 있는 것 같다. 먼저 ‘딜’의 의미는 강원도 어디인가에(난 평생을 주식 한 장 사 본 적이 없기에 투전(鬪牋)은 꿈도 꾸어 본 적이 없다.)있는 카지노에서 예쁘거나 잘 생긴 즉 선남선녀가 투전꾼을 상대로 카드나 화투 패를 나누어 주는 것을 두고 하는 얘기고, ‘네고’는 협상(協商). 흥정(興定) 따위 그야말로 모종의 거래를 위해 쌍방이 마주앉아 절충(折衝)하는 경우다. 다만 내가 알고 있는 ‘네고’는 보따리장사를 하며 익힌 것으로 수출을 하고 신용장에 명기된 수출대전을 은행으로부터 입금 받는 과정을 ‘네고’라 하고 또 바이어와 상담 시 가격 흥정하는 과정 또한 네고라는 표현을 한다.

 

가방끈이 짧아 과문(寡聞)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딜(Deal)과 네고(Negotiation)두 단어는 거래(去來)라는 큰 틀에서 맥락을 같이 한다 할 것이고, 가장 많이 쓰이는 곳이 국제외교와 상거래(商去來)인 것 같다. 그런데 어찌 된 것인지 단어의 의미상 남북 관계나 국제외교상 수사(修辭)를 보면 네고 보다는 딜이라는 단어가 그 쓰임새가 많고 네고(Negotiation)이라는 단어는 보지도 듣지도 못한 것 같다.

 

나는 가끔 국방이나 외교에 관한 썰을 풀 때 즐겨 인용하는 인물 셋이 있다. 인상여(藺相如), 서희(徐熙)그리고 감라(嵌螺)다. 오늘 인상여는 열외로 하고,

 

서희(徐熙), 본관 이천(利川). 자 염윤(廉允). 시호 장위(章威). 960년(광종 11) 문과에 급제, 광평원외랑(廣評員外郞)에 이어 내의시랑(內議侍郞)이 되었다. 982년 송나라에 가서 중단되었던 국교를 트고 검교병부상서(檢校兵部尙書)가 되어 귀국했다.

 

993년(성종 12) 거란(契丹)의 내침 때 중군사(中軍使)로 북계(北界)에 출전했다. 전세가 불리해지자 조정에서는 항복하자는 안(案)과 서경(西京) 이북을 할양하고 강화하자는 안 중에서 후자를 택하기로 했으나 이에 극력 반대, 자진해서 국서를 가지고 가 적장 소손녕(蕭遜寧)과 담판을 벌여 거란 군을 철수시켰다. 그 후 여진을 몰아내고 지금의 평북 일대의 국토를 완전히 회복했다. [네이버 지식백과] 서희 [徐熙] (두산백과)

 

감라(甘羅), 진(秦)나라가 천하통일 하기 얼마 전, 전국시대 합종연횡 할 당시의 인물이다. 외교적인 문제로 조(趙)나라에 사신을 파견하려 했으나 전쟁 중이라 선뜻 나서려는 사람이 없었다. 그때 어떤 자가 반열 속에서 자신이 가겠다고 자청하는데 모두 돌아보니 앳된 아이다. 문무 대신들은 기가 막혀 어린놈이 나설 곳이 못 된다고 하자“항탁은 일곱 살 때 공자의 선생이었다.”며 당차게 얘기하는 지라, 그 아이의 의기가 가상하다며 파견했다. 물론 조나라에 파견된 그는 거뜬히 임무를 수행하고 조나라가 점령했던 진나라의 5개 성(城)까지 반환 받은 뒤 무사히 귀국하여 재상의 지위에 올랐던 것이다. 그의 나이 12세 때다.

 

며칠 전 사퇴한 통일부 장관 김연철 사퇴의 변이“통일부는 주어진 권한에 비해 짊어져야 하는 짐이 너무나 무거웠다.”라며 문재인 정권의 내각 중 가장 먼저 사퇴(총선출마를 제외한…)를 했다. 솔직히 말이 좋아 사퇴(辭退)지 이는 한마디로 문재인 정권의 끝장이 오고 있다는 조짐(兆朕)이다. ‘난파선의 쥐’라는 말이 있다. 항행하던 배가 좌초되거나 난파선 지경에 다다르면 가장 먼저 탈출하는 놈들이 쥐새끼라고 한다.

 

통일부가 되었든 국방부 또는 외교부… 그 부서의 수장에 오른다는 것은 처음부터 무거운 짐(책임)을 지는 것이다. 그럼에도 권한의 유무(有無)와 짐의 경중(輕重)만 따지는 놈이 통일부 장관? 따지고 보면 난파선의 쥐새끼가 어디 이 자 뿐일까? 시간이 좀 지나면 외교부 쥐, 국방부 쥐….쥐떼로 문재인 정권이 몸살을 앓을 날이 반드시 올 것이다.

 

그러나 얼핏 사퇴의 변을 들어보면 아주 이해가 안 가는 것도 아니다. 통일부라는 부서를 만들고 그 자리에 앉혔으면 그 수장이나 부서가 남북통일에 관한 사안(事案), 수단(手段) 또는 대책(對策)을 놓고 북쪽 놈들과 딜(Deal)과 네고(Negotiation)를 할 권한을 주어야 할 텐데 삽살개 A4용지 읽어 내려가듯 이미 모든 명령하달을 해 놓고 입을 빌려 대독(代讀)이나 하라는 따위의 권한(權限)이라면 나라도 주둥이 댓 발 나올 것 같다.

 

이쯤에서 제안(提案)을 하나 하고 싶다. 어차피“주어진 권한에 비해 짊어져야 하는 짐이 너무나 무겁다”라는 통일부를 없애라는 것이다. 나는 이런저런 게시판에 여러 차례 이런 제안을 했지만, 도대체 누구 하나 귀를 기우리지 않는다.

 

부서명부터 재수 없다. 통일부(統一部), 누구를 위한 통일인가? 남북은 언제고 통일이 되어야겠지만 남쪽의 통일과 북쪽의 통일은 의미나 개념이 다르다. 즉 평화통일(平和統一)과 적화통일(赤化統一)인 것이다. 그런데 남쪽에서 자꾸 통일 하자며 촐싹이고 나대면 북쪽 인간들이 어떤 반응을 보이겠는가? 북쪽도 적화통일을 노리고 있지만 통일부라는 부서는 없는 것으로 안다. 물론 우리의 NGO같은 ‘조평통’이 있지만 오히려 간첩. 오열(五列)을 양산하는 부서로 통일을 방해하는 조직이다. 이는 곧 통일부라는 부서명 자체가 북쪽 김가 왕조를 자극하는 부서다.

 

남북분단 이후 최초의 협상을 하러 간 ‘이후락씨’는 만약 담판이 잘못 됐을 경우 그 자리에서 죽을 각오로‘청산가리’를 품에 넣고 갔었다는 후일담이다. 그야말로 딜(Deal)이 되었든 네고(Negotiation)가 되었든 이런 게 권한이고 책임인 것이다.

 

그동안 북쪽에 제안 했던 이런저런 금품(?) 또는 식량을 북쪽이 거절한 이유를 남쪽 당국자들이 아직도 모르고 있는 것이다. 다른 부서도 아닌 평화통일을 외치는 재수 없는 통일부 것을 얻어먹는다는 것은 일종의 쥐약인 것이다. 결국 놈들은 아직 통일의 의지가 없다는 증거다. 다시 한 번 강조하지만 통일은 해야 하는 것이지만 통일부라는 부서는 없애야 한다. 아니 통일(統一)이라는 단어를 당분간 쓰지 말자.

2 Comments

  1. 네티즌

    2020년 6월 25일 at 2:57 오후

    오병규 선생님.. 안녕하세요. 2000년대 초반 시대유감에 드나들던 네티즌입니다. 오랫만입니다. 건강하시지요? 17-8년 만에 다시 방문한 것 같습니다. 반갑습니다.^^

    • ss8000

      2020년 6월 25일 at 4:14 오후

      혹시 못 보셨을 수도 있어 아래와 같은 답신 드립니다.
      아~! 안녕하세요?
      가물가물 하지만 기억이 날 것 같습니다.
      제 기억으로 아마도 미국에 계신 걸로….

      혹시 틀리더라도 양해해 주시고
      아무튼 정말 오랜만입니다.

      살아 있으니 이렇게 만나게 되는 군요. ㅎㅎㅎ…
      정말 반갑습니다.

      어떻게 이런 골짜기를 다 찾아 주시고,
      여하튼 이런 건 거의 기적에 가깝습니다.
      이제 다시 뵈었으니 자주 뵙기를 소원합니다.

      또 뵙겠습니다.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