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검찰청 검찰총장 윤석열白

 

 

‘태평공주’는 유일무이한 여 황제 측천무후의 막내딸이다. 엄마를 닮아서 그런지 다방면에 수완이 뛰어났으며 권력욕 또한 강해 정치에도 깊이 참여했다고 한다. 측천무후 말기 권력을 농단하고 전횡을 부리던 장역지 형제를 죽이고 왕조를 부활시키는 데 기여한 인물이지만 이는 뒷날의 얘기고……

 

대저 일반백성도 그렇지만 막내라는 위치는 식구들로부터 가장 귀여움과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다. 하물며 황제의 딸이니 말해 무엇 하겠는가? 금이야 옥이야 떠받들리며 귀하게 자랐고 그런 즉, 버르장머리全無, 안하무인(眼下無人), 오만불손, 직권남용(職權濫用),,,,아무튼 문무백관도 꼼짝을 못했다.

 

어느 날 시녀들을 데리고 어떤 사찰엘 갔다. 그냥 관광만 했으면 좋을 걸 이곳저곳 돌아보는 과정에서 정교하고 멋진 맷돌하나가 눈에 뜨였다.‘옳거니~! 저거 진품명품에 한 번 감정을 받아 보자~!’이런 마음으로 탐심(貪心)을 갖고 주지승을 불러‘저 물건이 마음에 드니 날 주오~!’라며 주지가 대답하기도 전에 아랫것들을 시켜 떠궈(德國:독일)B사 S600모델 전용마차 트렁크에 실은 것이었다.

 

그러나 맷돌은 그 사찰에 없어서는 안 될 물건이었다. 수많은 수행자들의 공양(供養)거리를 그것에 갈아서 먹기 때문에 하루라도 없으면 안 되는 물건이라, 주지는 읍소를 했지만 버르장머리全無, 안하무인, 오만불손, 직권남용 앞에 통할 리가 없었다. 억울한 것은 둘째 치고 당장 공양을 드릴 수가 없자 주지는 할 수없이 그 지역 지방법원지청장에게 민원을 올렸다.

 

당시 지청장으로 이원굉(李元紘)이라는 인물이 있었다. 청렴한 사람으로 사건처리에 있어서 불편부당(不偏不黨)했으며 매우 정직했다. 자초지종을 들은 이원굉은 고소장 작성양식까지 알려주며 부하들에게는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명령했고, 결국 맷돌은 태평공주가 사원에서 강탈(强奪)해간 것으로 밝혀졌고 다시 승려들에게 돌려주라는 판결이 내려졌다.

 

그런데 문제는 이원굉의 상관이었다. 이름을‘두회정’이라고 했다. 평소 겁이 많고 우유부단 했으며 특히 장심을 열심히 비벼 아첨하기를 좋아하며 자신의 직권을 이용하여 아랫놈 대하기를 쥐 잡듯 하는 자였다. 이원굉을 자신의 집무실로 불러서 명하기를“그대는 어찌 그리 멍청하단 말인가. 공주께서 갖고 싶어 하는 물건이라면 어떤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구해 드려도 모자랄 판에 돌려줘? 살고 싶지 않아? 하지만 나는 일찍 죽기가 싫으이! 무조건 판결문을 고치도록 하게”

 

이원굉은 상관의 명령을 듣고 조용히 일어나 붓을 들고 일필휘지(一筆揮之)로 판결문의 뒷면에 ‘남산가이판불가요(南山可移判不可搖)’라고 썼다. 즉, ‘남산은 옮길 수 있어도 이 판결만은 고치지 못한다.’ 남산(해발3천m의 峻嶺이다)은 포크레인이나 기타 중장비를 동원해서라도 옮길 수 있지만 이원굉의 굳게 마음먹은 결정이나 결심은 확고하여 흔들리지 않는다는 것을 비유하는 말로서 사용된다.

 

법조계 “법무부장관이 사법체계 흔들어”

추미애, ‘윤석열 측근’ 한동훈 검사장 감찰 나섰다

일선 검사들 부글부글 “우리도 이런 법무부 장관 처음봐”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6/25/2020062504461.html

 

윤석열 총장님!

긴 말씀 아니 드리겠습니다. 사실 위의 고사는 소위 사법부(司法府)인 재판관의 얘기입니다마는 현금 이 나라의 3부 중 특히 사법부는 썩고 文드러져 그 존재를 알 길이 없습니다. 그러나 ‘남산가이판불가요(南山可移判不可搖)’는 법원의 판사들에게만 적용되는 문구이겠습니까? 검찰의 공소(公訴) 역시 판사의 판결과 동일한 무게의 의미와 가치가 있는 것입니다.

 

생각 같아선 당장이라도 측천무후 이상으로 불여우 짓을 하는 추미애의 오만불손한 직권남용에 항변하기 위해서라도 그 직을 버리라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마는 총장님 당신은 이미 홀몸이 아닙니다. 당신은 스러져가는 나라와 도탄에 빠진 국민을 바로세우고 구해야할, 그야말로 정의와 공정을 잉태(孕胎)한 산부(産夫)입니다.

 

삽살개와 177명의 도적은 물론이요 이원굉의 상사인 두회정 같은 여편네 추미애의 어떠한 압력(壓力)이나 핍박(逼迫)에도 결단코 굴(屈)해서는 아니 되십니다. 삽살개와 177명의 도적과 추미애의 칼날이 당신의 심장을 겨눈다 해도 스스로 옷을 벗으면 아니 되십니다. 죽기로 그 자리를 지켜야 합니다.

 

삽살개와 177명의 도적과 추미애의 칼날이 당신의 심장을 찌르면 장렬(壯烈)하게 그 칼을 맞으십시오. 즉 이 땅의 난신적자(亂臣賊子) 무리들이 강제로 당신을 면직(免職)시킬 때까지 그 직을 수행해야합니다. 그것이 이 나라를 이 국민을 그리고 총장님 당신을 구원하는 길입니다.

 

그러한 간난신고(艱難辛苦)의 가시밭길을 거쳐 나와야 당신은 이 땅의 이 나라의 최고지도자로 거듭나게 될 것입니다. 지금 이 나라는 사화 도처(到處)어느 곳 어느 것 하나 성한 곳 성한 것이 없습니다. 당신은 이 땅의 메시아입니다. 우리 국민 모두는 당신의 구원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남산가이소불가요(南山可移訴不可搖)’남산은 옮길 수 있어도 이 공소장만은 고치지 못한다.’대한민국 대검찰청 검찰총장 윤석열白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