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일리지 제로 친구들

6 (1)

“다음엔 우리 농막에서 모이자!”
친구의 제안에 모두 기뻐했습니다.
친구는 굳이 농막이라고 부르지만 경치 좋은 곳에 위치한 별장입니다.
은퇴 후의 삶을 위해 준비해 둔 곳으로 용문역에서 내려 승용차로 15분 정도 더 가야 합니다.
강동구에 사는 친구 집에서는 40분 거리라고 하는데 일산에선 경인중앙선을 타고 2시간 20분을 갔습니다.
일산에 사는 친구와 열차에 나란히 앉아 43개 역을 지나며, 밤꽃이 하얗게 핀 야산과 초록색이 펼쳐지는 풍경을 바라보며 밀린 이야기를 하며 가니까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1 (2)

우리를 초대한 친구는
“반찬은 있는데 요리가 없다.”라고 걱정하는 카톡을 올렸습니다.
바비큐가 있는데 무슨 요리 걱정이냐고 괜찮다고 했습니다.
별장을 농막이라고 말하는 겸손한 친구는 김치만도 5~6가지가 되는 상을 준비해 놓고 친구들을 기다렸습니다.
처음 보는 가지김치, 파김치, 열무김치. 명이나물 이런 것을 기본으로 돌 틈에서 뜯어다 무친 돌미나리, 밭에서 금방 뜯어온 상추 쑥갓 풋고추 오이 등이 상에 놓였습니다.
덱에는 빨간 파라솔이 펼쳐있고, 파란 식탁보가 깔린 식탁이 푸른 자연을 배경으로 놓였습니다.

 

7 (1)
별장 주인은 이런 야채들을 “마일리지 제로 식품”이라고 하더군요.
땅에서 금방 수확해서 그 자리에 씻어서 먹는 야채!
정말 훌륭한 것 같습니다. 밭에서 막 따온 햇콩을 넣어 지은 밥도 너무 맛있었고
왕소금을 뿌려 숯불 바비큐 그릴에 노릇하게 구워낸 꽁치의 맛도 일품입니다.

호박과 감자를 썰어 넣고 끓인 된장국은 강원도에서 우리 어머니가 끓여주시던 그 맛이 났습니다. 친구들은 고향의 맛이라고 했습니다.

사실 시장에서 사 먹는 야채가 싸지,
마일리지 제로인 야채를 먹으려면 그만큼
노동력과 공을 들여야 합니다.
워낙 부지런한 친구라 고추밭 호박밭 상추밭 파밭 감자밭 고구마밭 ……. 가지런히 구획을 지어 농사를 하는 밭, 그 자체가 예술입니다.
농부의 발자국 소리를 듣고 식물이 자란다는데  친구는 서울과 용문을 열심히 오가며 농사를 지었을 겁니다.
우리는 친구가 애써 지은 농산물로 배불리 먹고 싸가지고 오기도 했습니다.

4 (1)

용문산 자락에 예쁘게 지은 집 거실에서
자녀들의 안부를 묻고
목소리를 높여 즐겁게 세상을 개탄하다가
목소리를 낮추어 항간에 떠도는 이야기를 하고
서로의 건강을 염려했습니다.
“얘들아 우리는 고등학교 입학시험에서 4:1의 경쟁을 뚫은 사람들이야”
친구의 뜬금없는 말에 우리는 서로의 얼굴을 쳐다보며 웃었습니다.
별걸 다 기억하는구나 했지만
이제 노년기에 접어든 친구들에게 힘내라고 하는 은근한 친구의 격려였습니다.
“얘들아 입학시험을 위한 예비 소집에 운동장에 모였는데 영동지방에서 모여든 중학생들이 바글바글하더라. 그런데 합격자 발표하는 날에는 운동장 한 귀퉁이 밖에 안  남았더라고. 그날 내가 어떻게 여기에 뽑혔지? 하며 스스로 감격했었어.“
말할 때마다 서두에는 얘들아! 얘들아! 하고 말하는 친구의 말은 소박하지만 친구들을 즐겁게 했습니다.
마일리지 제로 친구들은 우리의 인생여정에 큰 지표와 힘이 됩니다.
2 (1)

회비를 걷고
백일 된 손녀가 있는 집에 아기 내복을 선물하고 다음달을 기약하면서 친구들과 헤어졌습니다.
같이 자라고 함께 나이 들어가는 마일리지 제로 친구들이 있어  감사합니다.

1 Comment

  1. 데레사

    2018-06-17 at 23:46

    길러서 먹는게 비용도 많이 들고 힘도 많이 들지만 훌륭한
    먹거리지요.
    연천 루시아님댁을 생각하게 합니다.
    나야 마음만 뻔했지만 게을러서 아무것도 못 기릅니다만
    얻어먹는건 좋아해요. ㅎ

    아프지들 마시고 건강히 오래오래 만나시길 바랍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