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년기에 가장 중요한 것은 돈이 아니라 건강이다 [블로그타임스 No.130]

logo_blogtimes


2016년 8월 4일


이태리 밥집하는 성악가

bt20160804


노년기에 가장 중요한 것은 돈이 아니라 건강이다 

건강있고 돈이지 돈있고 건강은 아니다. 아무리 돈이 많아도 건강이 없으면 소용이 없다. 따라서 평균수명이 크게 늘어난 시대를 사는 노인들이 병치레없이 건강하게 오래 살기를 바라는 마음은 하나도 잘못된게 아니다. 또 그만큼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는것도 사실이다. 모두가 알아야 할 중요한 사실은 노년의 건강은 노년에 만들어… <계속>


옛날 ‘짬밥’과 비교하면 요즘 ‘군대리아’는 최고의 만찬 


여름 손님은 범보다 무섭다고 했는데 

속담에 ‘여름 손님은 범보다 무섭다’라는 말이 있다. 손님이 오면 옷을 마음대로 벗을 수도 없고 주부는 식사 준비에 여념이 없기 때문이다. 요즘 피서지 근교에 사는 사람들은 원하든 원하지 안튼 손님치레에 홍역을 치를 것이다. 그럴 게 아니라 인터넷으로 근처에 숙소를 잡아 놓고 친구를 불러 내어 식사를 대접하는 것도 멋진 일일 듯… <계속>


남태평양 바다낚시, 사이판 바텀피싱 

사이판에서 해보았던 바다낚시는 특별한게 있었다. 관광객들을 상대로 하다보니 전문적인 바다낚시는 아니었지만 초보자도 어렵지 않게 경험할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었고 낚시를 마친 후에는 바다 한가운데에서 스노클링을 즐길 수도 있었으며 남태평양에서 잡아올린 싱싱한 생선회와 바베큐 구이를 한국의 소주와 맛볼 수 있었다… <계속>


얼른 8월이 가고 9월이 갔으면 좋겠다 

올 여름은 내게 있어 참으로 힘드는 나날이다. 1킬로그램이나 되는 보조기를 허리에 차고 다녀야 하니 그 더위를 상상만 해도 아찔하다. 무조건 걸어야 재활이 된다고 해서 하루에 한시간 정도씩은 꼭 걷는데 이게 여간 고역이 아니다. 한참 걷다보면 보조기에 불이 나고 그 속으로 땀이 강물처럼 흘러 내린다. 처음 집에서 나올때는 티셔츠… <계속>


이런저런 세월 다 지난 이즈음에 다니는 학교는 

그런 세월 이런 세월 다 지난 이즈음 ‘학교’를 나가고 있다. 아주 열심히 다니고 있다. 아침 밥 일찍 먹고 가방 챙겨 거진 하루도 빠지지 않고 나간다. 이 학교의 그레이드를 어떤 수준으로 해야 할까. 대학원을 못 다닌 만큼 대학원으로 했으면 좋겠는데 그 건 좀 허세인 것 같아 그저 나의 딱 가방끈 수준인 대학으로 여긴다. 그 대학이 어딘… <계속>


동해안의 조수와 홍수를 물리치기 위해 만든 척주동해비 

삼척시 육향산 일대는 조선시대 동해안의 9개군(흡곡~평해)과 율령도(독도)까지 해상방위를 총괄했던 삼척포진성로 조선시대의 대학자요. 정치가였던 미수 허목선생이 삼척부사로 재임할 당시 동해안의 조수와 홍수를 물리치기 위해 만든 ‘척주동해비’ 전서체의 백미, ‘대한평수토찬비’가 자리하고 있는 삼척을 대표하는 문화유적지… <계속>


아이들이 손꼽아기다렸던 영화, 인천상륙작전 

이 영화가 제작된다는 소식을 아이들이 알려 주었다. 영화가 개봉이 되면 온 가족이 영화 보기를 약속하곤 잊고 지냈다. 올 여름 방학이 시작되고 아이들은 들떠 있었다. 곧 개봉일이 다가온다면서… 드디어 7월 27일 영화는 개봉이 되었다. 헌데…온갖 신문과 인터넷에서 자칭 평론가라 불리우는 자들과 일부 언론들까지 혹평을 서로 약속… <계속>


권력‧재물 상징 ‘수체의 산’ 북악 항산 기행 

수체의 산인 북악 항산은 동서 두 개 봉우리로 나뉜다. 동봉은 정상 천봉령, 서봉은 취병산을 중심으로 108개의 봉우리가 동서로 뻗어 항산산맥으로도 불린다. 중국 당대 시인 가도는 “천지에 오악이 있거늘 항악이 북쪽에 위치해 있도다. 바위가 중첩만장이고 괴이함을 알 수 없구나”라고 읊어 항산의 웅장한 기세를 잘 대변한다. 다른 명산… <계속>


끝내기포에 침몰한 오승환 

천국의 짜릿함은 곧바로 지옥의 아찔함으로 바뀌었다. 9회말 첫 타자 조이 보토와 다음 타자 아담 듀발에게 연속 안타를 맞았다. 브랜든 필립스를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 한숨을 돌렸으나 오래 가지는 못 했다. 6번 타자 스캇 셰블러에게 끝내기 3점포를 맞은 것. 2B1S에서 카운트를 잡으러 들어간 공이 몰렸고 결국 오승환은 지옥의 아찔함… <계속>


[리뷰어 모집] 어떻게 사람의 마음을 얻을 것인가? 

우리 삶의 가히 설득의 연속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오랜 역사를 봐도 설득은 생과 사, 승과 패를 결정짓는 최고의 지략이자 핵심 기술이었다. 시대가 지났다고 설득의 효용성이 달라진 것은 없다. 오히려 설득은 복잡다단해지고, 급변하는 사회에서 개인의 삶은 물론 비즈니스를 지배하는 강력한 무기가 되고 있다. 그러나 설득은 일방… <계속>


신선이 노닐던 섬에서 새처럼 신나게

j_DSC1691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