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부정부패가 끊어지지 않는 이유는 [블로그타임스 No.211]

logo_blogtimes


2016년 11월 25일


호주를 대표하는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와 하버 브리지

bt20161125


한국에서 부정부패가 끊어지지 않는 이유는 

한국의 숱한 부정부패 스캔들 뒤에는 한 가지 공통 요소가 있다. ‘충성 네트워크’다. 정부·공공기관·기업 우두머리가 바뀌면 요직을 자기 측근·친인척·동문으로 채운다. 그러면 이들은 또 자기 휘하 관리직 자리에 지인·친구·후배를 데려다 앉힌다. 관리직에 기용된 사람은 그 아래에 또다시 자기 심복들을 심는다. 한국에선 이런 관계를 두고… <계속>


항공기 여행 시 기내에 숨겨진 비밀 18가지 


제주를 포기하고 설악산을 선택했던 것은 

아주 오래 전에는 설악산 하면 으례히 대청봉까지 갔다와야 설악산을 다녀왔다고 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그저 바라만 본다. 그럼에도 즐거운 것은 진정 즐길줄 아는 경지에 다다른 때문인가 아닌가. 일년간 별렀던 ‘나의 다음 제주 여행기’를 포기하고 갈만한 곳은 역시 설악산+동해 였던것 같다. 더구나 국내에서 유이하게… <계속>


인파에 밀려 돌아서야 했던 설악산 울산바위 

단풍철이기는 해도 설악산 단풍의 피크 시기는 이미 지난 상태이고 주말을 피해서 평일에 왔으므로 여유 있는 여행이 되리라는 기대는 입구에서부터 무너지고 말았다. 길게 늘어선 차량은 결국 설악산 입구에서 한참 떨어져 있는 제2주차장에 주차를 해야 했고 내려서 무려 30분을 걸어야 했다. 단풍 구경이 시작되기도 전에 파김치… <계속>


한국인이 쓴 요시와라 유녀와 비밀의 히데요시 

한국 작가가 일본의 에도시대를 배경으로 그린 점도 색달랐지만 지금도 간간히 독립을 원한다는 소리가 들려오는 오사카의 풍경과 사람들의 모습들, 오사카가 상업도시로써 발전이 될 수 있었던 조닌의 활성화가 이후 일본의 역사 속 한축으로서 성장하는 계기를 마련했던 이야기, 박명준이란 인물의 출신도 이 사건의 해결에 한층 더… <계속>


생각을 긍정적으로 바꾸면 행복하다 

마음의 편안함이 행복함을 준다. 모르핀보다 100배 강한 엔돌핀 다이돌핀 또 100배 감동받을 때와 진리를 깨닮을 때, 환경, 생각, 기분, 감정, 행동, 생각을 긍정적으로 바꾸면 행복하다. 부정적인 말은 마음에 심어져 뿌리를 내리고 부정적 감정은 내면의 불행으로 마지막 육체에 아픔을 준다… <계속>


도심 속 역사의 숲이라는 선정릉에 가보니 

강남에서 20여년을 살았으면서 선정릉을 다녀 온 기억이 없다. 그 앞을 수도 없이 지나 다녔는데 막상 동네에 있으니까 소홀히 했던것인지, 아니면 기억을 못하는것인지 모르겠다. 며칠전 친구들과 그 부근에서 점심을 먹고 선정릉 안에 들어가서 걷기도 할겸 참배도 하자고 의논이 모아져서 찾아 가 보았다. 지하철도 공짜인데다 이제는… <계속>


간양록을 남긴 수은 강항 선생 

1593년 전주 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 교서관정자-가주서-교서관박사를 거쳐 1596년 공조좌랑에 이어 형조좌랑이 되었다. 1597년 휴가로 고향에 머물던 중 정유재란이 일어나 군량미 수송임무를 수행했고 남원이 함락당하자 고향으로 내려와 김상준과 함께 의병을 일으켰으나 고향인 영광마저 함락당하여 가족과 함께 해로를 통해 탈출… <계속>


사랑의 괴로움은 시련이 아니라 번뇌와 고뇌 

시련 이라는 단어의 뜻은 “시험하고 단련함”이라는 의미인데 인간에게 있어서의 사랑의 감정은 그 무슨 단련을 통해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나보고 사랑을 표현하는 가장 적합한 단어를 골라보라고 한다면 나는 “내면적인 번민과 끝없는 고뇌”라고 하겠다! 그리고 그는 ‘안개 속으로 가버린 사람’이라고 체념하는… <계속>


장모님을 경찰서에서 모시고 나온 처남은 

문제는 전화 오기 전 경찰서 민원실 안에서였던 모양이다. 그래도 어미라고 모시러 온 둘째 처남을 발견한 장모님은 그 자리에서 아들의 멱살을 움켜쥐고‘내 돈 내놔라! 이 나쁜 놈아!’를 외쳤던 모양이다. 졸지에 강도나 도둑이 되 버린 작은처남의 당혹감이 어땠을까? 그것도 경찰서 앞마당에서. 이 마저도 장모님의 흉악한 간계가 계산 된… <계속>


(2010.11.25) 연평도 포격, 대피소에서 보낸 악몽같은 하루 

북한의 무차별 포격 피해를 입은 연평도 주민들은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다. 연평도에 남은 주민 900여명은 13~15평 넓이의 대피소(방공호) 10여곳에 70~90명씩 모여 불안에 떨며 밤을 보냈다. 최성일(47)씨는 “불과 20m 앞에서 포탄이 떨어졌는데, 어떻게 다리 뻗고 잘 수가 있겠어요? 언제 또 포를 쏘아댈지 몰라 공포 속에 덜덜 떨었… <계속>


힘들게 찾아간 보람이 있는 찻집, 커피한약방

20161110_110740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