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산 연주대의 기암절벽 위의 아슬아슬한 연주암(戀主庵)은 누가 건립했을까?


조선후기 기록인 <연주암지(戀主庵誌)>에는 신라 문무왕 17년(677) 의상대사가 관악사와 의상대를 창건했다고 전한다. <연주암중건기>에도 의상대사가 관악산에 의상대를 세우고 수행했으며, 677년에 그 아래에 관악사를 창건했다고 전해진다. 대웅전 앞에 있는 3층석탑이 고려 후기 양식을 나타내고 있어, 창건 연도가 꽤 오래된 고찰이라는 사실은 분명하다.


관악산 정상 연주봉 바로 밑에 자리 잡고 있는 연주암은 관악산을 즐겨 찾는 이들에게는 이미 잘 알려져 있는 사찰이며, 해발 629m의 기암절벽 정상에 위치한 연주대와 함께 관악산의 명소로 손꼽힌다.

IMG_0296.JPG

마치 세워놓은 창처럼 뾰쪽한 연주대 위에 연주암이 아슬아슬하게 있다.

연주암이라는 사찰 이름에 대해서는 두 가지의 유래가 전해지고 있다. 그 첫 번째는 고려말의 충신이었고 조선 건국에 참여하지 않은 두문동(杜門洞) 72인 중 일부인 강득룡·서견·남을진 등이 고려가 멸망하자 두 왕조를 섬기지 않는다는 뜻으로 관악산 의상대에 숨어 살았다고 한다. 이들이 의상대에 올라 개성를 바라보며 고려왕조를 그리워하며 통곡한 것으로 전한다. 그래서 연주대(戀主臺)라 부르게 되었다는 것이다. 이와 같이 ‘연주’라는 이름은 두문동 인물들과 관련이 있으며, 처남·매부 사이인 강득룡과 이성계 사이에서 강득룡이 새 왕조에 두문불출하였다는 사연을 간직하고 있는 산이다.

IMG_0298.JPG

연주대에 대한 설명.

두 번째는 조선 태종의 맏아들인 양녕대군과 둘째 효령대군이 태종이 셋째인 충녕대군, 즉 세종에게 왕위를 물려주려고 하자 유랑길에 나섰다가, 관악사를 찾아와 수행을 하면서 40칸 규모의 건물을 새로 지어 궁궐이 잘 보이는 현재의 위치로 거처를 옮겼다는 것이다. 이후에 사람들이 두 대군의 심정을 기리는 뜻에서 의상대를 연주대로, 관악사를 연주암으로 각각 부르게 되었다는 내용이다.

연주암에는 현재 대웅전과 삼성각, 그리고 종각 등의 전각과 2동의 요사가 세워져 있는데, 대부분 근대 이후에 들어와 세워진 것이다. 절벽 정상에 자리하고 있는 연주대는 경기도 지방기념물 제20호로 서울 근교에서 보기드문 절경을 자랑하는 곳이다. 처음 이름은 의상대사가 이 곳에서 수행하였다고 하여 의상대라고 불리었다가, 이후 정확한 시기는 알 수 없지만 조선시대에 연주대로 이름이 바뀌어 진듯하다.


IMG_0295.JPG

연주암에도 기도하는 불자들이 항상 있다고 한다. 쳐다보는 것만 해도 아찔하다.

해발 629m의 연주봉은 관악의 주봉으로 이곳에 오르면 북에는 서울, 남에는 수원이 가물가물 내려다보이고, 멀리 양주와 광주의 중첩된 산들이 그림같이 펼쳐진다. 한편으로는 서해의 낙조가 눈이 부시도록 아름다워 예로부터 많은 사람이 관악을 찾았다.


연주봉에 있는 수십 명이 앉을 만한 평편한 바위는 조선 초 양녕대군이 관악산에 머물면서 이 곳에서 대궐을 바라보곤 하였는데, 여름에 해가 뜨거우면 차일을 치고 앉았다고 해서 ‘차일암(遮日岩)’이라고 한다. 연주암 금륜보전(金輪寶殿) 뒤에는 유명한 ‘붙임바위’가 있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1 Comment

  1. 無影塔

    07.15,2010 at 5:23 오후

    나도 한번 연주암에 들렸는데
    그 옛날에 어찌 저리 제비집같이

    멋진작품 감사합니다.
    날마다 좋은날 되십시요. _()_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