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을 시로 표현하면… 한국의 아름다운 산하 108곳, 詩로 노래하다


산과 들, 강 등 우리 국토의 아름다운 지역 108곳을 찾아, 그 지역의 역사적 의미에 맞게 아름다운 언어로 표현한 시집이 있다.

한국 시인협회 회장을 역임했고, 서울대에서 2007년 정년퇴직한 오세영 교수가 전국의 이름난 산과 강과 명소를 일일이 찾아다니며, 그 지역의 역사적 의미와 실재성을 담아 <임을 부르는 물소리 그 물소리>에 노래했다. 국토의 일부를 노래한 기행적 형식의 시는 간혹 있었으나, 전 국토를 직접 답사하며 역사적 의미와 존재성을 담은 시집은 처음이다.

오세영01.jpg

1994년 백두산 천지에 올라 기념촬영 했다.

오 교수는 시집 서문에서 국토를 노래한 계기에 대해서 간단히 밝히고 있다. ‘나이 탓일까. 요즘 국가에 대해서, 그 국가를 가능케 한 국토에 대해서 생각하는 시간이 많아졌다. 그리고 나를 이 지상에 태어나게 하고 내 생명을 영위케 해준 국토, 죽으면 다시 내 육신과 영혼이 돌아가야 할 이 땅의 성스러움이 새삼 외경의 마음으로 다가옴을 느낀다. 시를 쓰리라. 내 사랑하는 조국, 그 국토에 대해 가장 경건한 마음으로….’라고

시집에 나와 있는 ‘백두산’을 살펴보자.

‘알타이에서 뻗어 내린 산맥이 동으로 치달아 / 땅 끝 반도의 북쪽에 우뚝 멈춰 / 대륙의 한축을 받들고 서 있는 / 백두 …(중략)… 그대 없이 이 땅 위에 / 역사도 생존도 없었거니, / 그대 없인 이 민족엔 / 영광도 자존도 없었거니, / 단군이 그곳에서 열어주신 그 보석 같은 / 한국어로…. (후략)’

오세영02.jpg

2003년 소백산에서.

한라산은 또 이렇게 노래했다.

‘출가한 남자처럼 / 이 풍진 세상을 등지고 홀로 / 의연히 순결을 지키는 삶이여…(중략)… 너는 일찍이 / 번뇌와 욕망의 불덩이들을 스스로 말끔히 / 밖으로 토해내지 않았던가. / 그 텅빈 마음이 천년을 두고 / 하루같이 하나같이 쌓아올린 오름을 / 일겉어 한라라 하거니 / 한라는 차라리 / 성스런 국토를 지키는 남쪽 바다 끝 / 해수 관음탑. (중략)’

금강산은 ‘아름답다기보다는 차라리 성스러운 산’으로, 태백산은 ‘하늘 아래 태백이 있거늘 누구에게 무엇을 물어보랴. 일찍이 단군이 말문을 여셨고 해와 달이 잠시 쉬었다 가신 곳.’으로 표현했다. 소백산은 ‘가까이는 태백이 있고, 멀리 또 백두가 있거니, 풍기, 단양, 영월, 제천 국토의 허리에 자리해서 스스로 소백이라 일컫는 그 겸손함이여.’라고 기리고 있다. 덕유산은 ‘남 덕유, 북 묘향이라 하거늘, 다만 어찌 그 빼어난 경관만을 칭송할 수 있겠느냐.’로, 설악산은 ‘천상에서 갓 내린 선녀인 듯, 곱고 튀고 야하고 순결하고 예쁘고 고결하고 준수하고 발랄하고 매혹적인 처녀하나 동해 푸른 바닷가에서 철없이 물장난을 치고 있다’고 찬미했다.

오세영03.jpg

2006년 태백산에서 국토사랑 시낭송대회를 하면서.

계룡산은 ‘백두대간을 외로 두고, 홀로 명상에 든 산이여. 천년을 한 자세로 결가부좌 중이구나’라고, 내장산은 ‘기쁨도 슬픔도 안으로만 삭여, 미움도 사랑도 가슴에만 묻어, 참으로 아름답도소이다.’로, 마니산은 ‘지상에서 영원으로 가는 문, 그 마니산’이라고 노래했다. 화왕산은 ‘그대 세상사 슬픈 일로 마음이 괴로우면, 늦가을 해질 무렵 하얗게 하늘대는 화왕산 억새꽃밭에 가보아라’라고 사실적 표현도 빠뜨리지 않고 있다. 시인은 이와 같이 산을 이 땅의 변함없는 정신적 줏대로서의 웅장한 기운의 충만함을 나타내는 장소로 나타내고 있다. 산이 바로 우리 민족의 역사인 것이다.

시인은 이외에도 강과 하천 15곳, 섬 15곳, 명소 63곳 등 총 108개 지역을 시로 담아냈다. 오 교수는 삶에 대한 자각과 깨달음을 주는 의미로 108이라는 숫자를 택했다고 한다.

오 교수가 우리의 산하에 대해 특별한 애정을 갖고 시상을 떠올리기 시작한 건 10여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95년 미국 버클리 대학 교환교수로 있을 즈음, 미 전역에 여행을 자주 다녔다. 당시 느낀 소회를 귀국해서 시로 발표했다.

오세영04.jpg

울릉도 성인봉에 부부가 함께 올라.

또 실크로드를 여행하면서 받은 충격과 감동을 그대로 시로 담았다. 외국의 자연을 담아 시로 발표한 뒤 갑자기 ‘한국인이 한국의 자연은 왜 시로 노래하지 않느냐’라는 의문이 생겼다. 이때부터 우리 자연을 시로 써보자 라는 의지를 갖게 됐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인생을 되돌아보는 60대 중반이 되니 내가 사는 이 땅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더라는 거였다. 이때부터 국토를 예찬하는 시를 남겨야 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언어는 민족의 영혼이고, 국토는 민족의 육신이다. 더욱이 오 교수는 언어의 마술사이자 조탁자인 시인이다. 민족의 육신을 민족의 영혼으로 담아내는 작업이 시작됐다.

국토 108곳을 일일이 찾아다녔다. 지역을 하나의 대상이나 사물로 보고, 그 의미를 담아냈다. 느낀 감정이나 소회를 쓰는 게 아니었다. 기행문이 아니고, 수천 년 역사의 실존적 철학적 존재론적으로 접근했다. 2005년부터 월간 현대 시에 답사하고 쓴 시부터 발표했다. 2년여 동안 계속됐다. 2007년 10월 연재를 끝냈다. 이번에 그 시리즈를 모은 단행본 시집 「임을 부르는 물소리 그 물소리」가 그래서 세상에 모습을 보인 것이다.

이 시집은 우리를 낳고 키운 산과 들과 강의 혼, 그 물소리를 들으며 도시의 소음에 방치된 현대인을 일깨우고 있다. 오 교수의 전형적인 시 스타일이다.

시집.jpg

오 교수의 시집.

오 교수는 “자연을 노래하면 음풍농월이라 하고, 사랑을 쓰면 사랑타령이라 비판하는 문학을 권력화하는 사람들은 진정한 의미의 문학활동을 하지 않은 사람들”이라며 “시인은 이 땅의 성스러움이 새삼 외경의 마음으로 다가와, 이를 아름답고 순결한 언어로 표현할 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My name is Garden Park. First name Garden means.......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