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혜자:성좌(星座) Constellations, 현대화랑에서

044

사간동 갤러리 현대 본관 들어가자마자 우리는 깜짝 놀라고맙니다.
프론트 데스크에 주인공 방혜자 화백님과 김남조시인을 뵙고…
김남조 시인 곁에는 예의 지팡이가 세워져 있었고요

046

방혜자 화백은 경기여고 당시 원래는 문학도였는데
미술 선생님 덕분에 그림에 소질이 있다는 걸 알게된 후
그림으로 전환하여 서울대 미대를 선택했고…
도불 할 때는 단돈 200불 뿐이었다는 사실은 유명하지요

045

당시 프랑스 화단에서 이름을 낸 분은 고암 이응노화백과 이성자화백 두 분
정말 열심히 장학금 받아가며 고국도 잊고…오늘에 이르렀습니다.
자그마한 체구에 80인 지금까지 프랑스를 오가며
오로지 마음 속의 빛을 찾아 그림그리기에만 몰두하신 분

그리고 90인 김남조 시인을 존경하여 얼마 전
영인문학관 김남조 시인 70년 자료전에서
시 한 수로 받은 영감을 그대로 표현한 작품이 생각났습니다.

017

방혜자화백이 이 시를 읽고 그린 그림

018

ㅡ영인문학관 자료전에서

그 날 우리가 얼마나 귀한 한 순간을 접했는지는
2층 전시장 올라갔다가 내려왔을 때 알게됩니다
벌써 90 시인은 안계시더군요

047

시인을 배웅하고 들어오시는 방혜자 화백을 다시 만났을 때

‘왜 벌써 가냐고…’ 물으셔서
‘토요일 작가와의 시간에 또 오려고…’ 얼버무렸지만
벌써 오늘 토요일인데 아마 갈 시간이 없을 것같습니다
어제 현지니가 와서 지금 자고있거든요
어찌 하고싶은 일을 다 할 수 있겠는지요
현지니 데리고…작가와의 시간에 참석할 순 없지않겠어요

오늘 아침 밥 딜런 노벨 수상 관련 후 묵묵 부답,
노래만 하고 있다는 뉴스 읽고 또 그 쪽으로 흐를까봐
해도 되고 안해도 되는 사적인 이야기나 늘어놓는 아침입니다

전문적인 건 잘 모르겠고…
어린 시절 시냇물 위를 비추던 마음 속의 빛의 잔영을 표현하고저
평생을 바치고 계시는 작품들 대부분은 닥지와 부직포
2층 한 가운데는 아주 특별한 작품도 눈길을 끌었지만

050

여자나이 80과 90세에도 변함없이 열정적이고 아름다울 수 있는
두 분 만나게 된 시월의 어느 멋진 날이었어요
자세한 건 사이트 직접 방문해보시고…
저는 어설프게 담은 전시장 풍경 일부만 올려봅니다.

  • 방 혜 자
    <성좌(星座) Constellations>
  • 2016. 9. 29. 목 –  10. 25. 화 | 현대화랑
    (110-190 서울시 종로구 삼청로 8 / T. 2287-3591)
  • http://www.hyundaihwarang.com/

048

049

051

닥지와 부직포는 평생 화두인 빛을 표현하기 가장 적합한 재료라 하시지요
특히 부직포(펠트)를 즐겨하시는 이유는 앞 뒤로 채색하여 앞에서 스며들고
뒤에서 우러나오는 효과로 빛의 느낌을 표현하기 좋으시다고
오래 전 환기미술관에서도 만났던 기억이 나는군요

052

053

054

4 Comments

  1. 데레사

    15/10/2016 at 10:33

    김남조 시인, 90 연세에 지팡이를 짚으셨지만 외출도
    하시고 여전히 작품활동도 하시고… 존경 스럽습니다.
    젊은날 선생님의 시를 참 좋아했었지요.

    이런 분들을 뵈면 나이들어 가는게 기품같이 느껴져요.

    • 참나무.

      15/10/2016 at 11:45

      참 고우시지요
      지팡이에 의지하시면서
      후배들이 지방에서 초청하시면
      꼭 참석하신다지요 우리나라에서
      돈안되는 시 쓰는 시인들 대단해서
      위로하는 마음으로…
      주말 어디로 행차하실까요 데레사님께서는

  2. 수선호이

    15/10/2016 at 23:54

    참나무.님 덕분에 방혜자 화백님을 알게 되었습니다
    늘 감사합니다..요즘 시월의 어느 멋진 날에-
    노래가 맴도네요..ㅋ건강하시고요^^♥

    • 참나무.

      16/10/2016 at 06:16

      현지니 깨기 전에 급히 올린 거라
      조사도 문맥도 띄어쓰기조차 엉망,
      겨우 급한 것만 수정하는 중입니다.
      시월이 보름이나 가버렸네요
      ‘벌써’ 보다 ‘아직’이라 생각하기로해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