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롭지만 외롭게’

012

어제는 브람스 소나타 3악장을 집중해서 들었다.
여러버전으로…정확한 곡명은  F-A-E 소나타 Scherzo (약 5분)
이 소나타는 작곡자가 셋이다.
2, 4악장은 슈만.
1악장은 브람스랑 같은 슈만의 제자 디트리히(Albert Dietrich)
3악장인 스케르조만 브람스가 작곡한 이 곡은 음악사에 화해의 소나타로 알려지게 된다.

브람스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그의 절친 당대 최고의 바이올리니스트 요하임(Joahim)도 아실것이다. 그는 원래 슈만과 디트리히와도 각별한 사이였다. 한 여자를 두고 약간의 오해로  요하임과 브람스 사이가 벌어졌을 때 마침 요하임이 클라라 슈만과 같이 연주하기 위해 뒤셀돌프로 오기로 해서 슈만은 이런 아름다운 음모를 꾸몄다 한다.

평소 요하임의 좌우명이었던 “Frei aber Einsam(자유로우나 고독하다)”
이니셜 앞 글자만 딴… ‘F-A-E’라는 표제를 붙이고 독신을 고집하며 살아가는 요아힘에게 선물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친구 요아힘의 도착에 앞서서 이 소나타는 로베르트 슈만, 알베르트 디트리히와 요하네스 브람스에 의해작곡되었습니다”

라는 헌사와 악보를 꽃바구니에 담아…
요아힘은 클라라 슈만과 이 소나타를 초견으로 연주해 보고 즉석에서 각 악장의 작곡자를 정확하게 알아 맞추었다고 전해진다.

004

F-A-E 요하임의 모토였던 (Frei aber einsam )
자유롭게 그러나 고독하게 영어는 쉬운데 Free but lonely…
나는 고독이란 단어는 좀 거북해서 외롭게로 바꿔 오늘 포스팅 제목으로 한 이유는
어제 KBS정오의 음악실에서 클라라 주미강과 손열음이 보이는 라디오에 출연하여
전 세계 인터넷으로 공개되었는데 마침 수영 후 시장가면서 방송을 듣게 된 것이다.
( 정확한 스펠링은 몰라서 gogle에 의존하여 찾아봤고…)

라이브 생방송도 있다 해서 시장본 장거리 제법 무거운데
수영가방과 함께 짊어지고 집으로 급히 달려와 라이브 장면도 컴으로 보게된다.
맨 먼저 올린 사진이 바로 그 장면.
단 5분간 연주지만 손에 땀을쥐고 봤다.

급히 담은 사진 2개만 남기고 다 지웠다.
본인들에게 누가될까봐 사이즈도 줄이고…
라이브 공연은 재방도 안된단다.
아마 요즘 연주여행도 예정됐고
음반도 출시되어 보안상 그러는지?

015

어쨋거나 나는 라지오 덕을 많이 본다.
그녀들 연주 따라 다닐 군번도 못되고 풍월당에서
CD발매기념 쇼케이스 있다는 메일도 받았지만
한 번 외출하려면 하부지 반찬 등등 준비작업이 귀찮아서…;;

그녀들도 어제 처음 CD로 발매되어 처음듣는 걸 같이 듣게 되었으니…
화려한 연주복 차림이야 원하면 볼 수 있지만
이런 편안한 모습 볼 기회가 어디 그리 쉬운 일일까 이말이지…

어제 저녁 세음에선 또 차이콥스키
‘외로움을 아는자 만이’를
로즈 와그너 합창으로 들으며
음… 외로운 곡도 합창으로 하면 좀 덜 외로울까?
밤 늦도록 이 곡까지 모두 찾아들었다.

007

나..혼자 참 잘 논다.
두 연주 모두 예전에 여러 번 올렸지만
다시 보관해 두고 짬짬이 더 들어보려고…

성악곡으로는 슈발츠코프 연주가 언제들어도 좋다

과장하지않은 절제가 오히려 외로움을 더 강조하는 듯해서…

미남인 데이빗 가렛은 역시 외모로 강타

– 영화 파가니니로 분한 영화 생각난다

편애하는 조슈아 벨 빠질 수 없지…

Joshua Bell – Tchaikovsky – None but the Lonely Heart

008

문제의 약 5분 ‘제대로’
운 좋게 마침 찾아져서…

Clara-Jumi Kang: Brahms Scherzo in C minor from the F-A-E Sonata

Brahms  F-A-E 소나타 중 Scherzo   클라라 주미 강 (Vn) 손열음 (Pf) LIVE  [약5분]

 

아..그리고 또…

편애라는 베협 D 61.

시향 협연도 찾아져서 잠을 설쳤다

언제 권혁주 연주도 찾아봐야겠다

 

&…1악장(25:58)

6 Comments

  1. journeyman

    09/11/2016 at 16:44

    들려주신 이야기들과 더불어
    올려주신 곡들을 하나씩 듣고 있으니
    제 인생이 한층 풍요로워지는 느낌입니다. ^^

    • 참나무.

      09/11/2016 at 18:20

      언제나 겸손하셔서 부끄럽게하십니다
      외출 직전에 급히 올려 죄송합니다
      지금 외부에 있어서 자꾸 오류가 …;;
      나중에 답방드릴게요🎶🎻🎺🎼

  2. 홍도토리

    09/11/2016 at 17:48

    오늘은 바이올린으로 세상이 다 편안해지는 기분이 듭니다.
    해도 많이 짧아졌어요.
    건강하게 겨울과도 친하게 다복하게 지내시옵길….!!

    • 참나무.

      09/11/2016 at 18:35

      수요일은 오르간 마티네 때문에
      언제나 바빠요
      외출한김에 몰아서 해결하느라고..🎻🎻

  3. 고운 바다

    09/11/2016 at 21:18

    브람스의 음악 잘 들었습니다.곡에 대한 에피소드도 재미있습니다.
    가을과 잘 어울립니다.

    얼마 전에 소설가 김훈님의 얘기를 국악원에서 들었는데
    그 분도 혼자서 아주 재미있게 잘 논다고 하시더군요.^^
    혼자서 노는 것을 요즘은 “혼놀”이라고 한다 하더군요.혼놀.
    연배도 비슷한 것 같으신데 김훈님과 같이 노실 의향은 없으신가요?
    같이 논다.같놀.^^
    나이 들수록 혼자서 노는 방법을 체득해야 하나 봅니다.^^

    저도 나지오를 참 아낍니다.새벽 6시,밤10시 이후의
    KBS 1FM방송을 잠자리에 누워 자주 듣게 됩니다.

    • 참나무.

      09/11/2016 at 21:48

      오늘 외출하기 직전에 급히 올려
      지금 보니 제일 중요한 사진이 빠져버려 다시 올렸습니다
      y-tube도 넘 많아 몇 개는 지우겠습니다
      KBS 1f.m 끼고사는 거 저랑 많이 닮으셨네요
      김훈…’편애할 때 가장 자유롭다’
      이 말씀이 좋아 이후부터 그의 책 자주 찾았습니다.
      가끔은 필력 때문에 기가 팍 죽기도합니다만
      아직 그의 강의는 한 번도 들은 적 없네요
      음악 강의는 자주 가는 편이지만
      그것도 요즘은 많이 줄이는 중입니다.
      하고싶은 걸 다 할 순 없어서…
      언제 차 마시는 시간 가지면 공감할 게 많을 것같네요
      *
      오늘 포스팅…할 이야기 더 많지만 참았는데…
      연주자의 시각으로 보는 브람스와 슈만,그냥 감상자랑은 좀 다르던걸요
      특히 손열음은 브람스를 예전에 잘 이해하지 못한다 한 발언을 했는지…어젠 ‘이성적인 작곡가’라 하던 부분(슈만과 클라라랑 비교하면)때문에
      방송 이후 브람스 연주들 여러 버전으로 많이 찾아봤답니다
      아참 어제 방송들으셨으면 잘아실텐데…
      죄송해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