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코트 벗은 날,조선일보 미술관에서

지인과 친분이 있는 서양화가 김 한 전시회는 생시에도 몇 번 다녀왔지만

어제 시작된 회고전은 비공개 작품들과 마지막 작품도 만난 귀한 시간이었다.

마침 수요일 퀼트모임 있는 날이라 명동정에서 만나 점심 후

미국에서 보내온 조각 패턴들 늘어놓고  많은 이야기 나누어도 좋을 만큼

조용한 한정식집이라 앞으로도 자주 이용할 것같았다.

20170315_135117

명동 성당 지하 갤러리 1898 서너군데도  같이 다녔다.

사순절 기간이라 그에 걸맞는 작품전도 있었다

작은 갤러리 4곳이 나란히 붙어있어

명동 갈 때마다 들리기로 했다

001

계획대로 명동에서 조선일보 미술관까지는 같이 걷기로 하고…

어제 처음으로 겨울 코트 벗기 탁월한 선택이라 할 정도로

봄 기운이 완연한 날 얘기하며 걷다보니

명동에서 시청앞 지나 조선일보사옥까지 금방이었다

조선블로거로 지낸 지 오래여서 이웃집 같은 조선일보 건물

보이자 마자 블로거 이웃 마이란이 조선일보 주최

논픽션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달라는 부탁을 받고

처음으로 조선일보 기자회의실 방문하던 때가 생각났다.

20170315_151839

벽으로 구획은 되었지만 탁 트여 속이 시원한

2층 미술관은 오프닝 행사 전이어서

한가롭게 그림들 볼 수 있어 더 좋았다

20170315_151214

실향민인 작가의 애환이 깃든 구상도 추상도 아닌 푸른 그림들…

서정적인 텃치 때문인지 아지못할 슬픔까지 감지되어

자꾸 볼수록 정이가고 따듯해지는 작품들이었다.

의사가 되라는 부친의 말씀을 거역하고 홀홀단신 6.25때 남하하여

한 평생을 고향의 푸른 바다와 포구의 여인들을 그리다 가신 분이라…

이미지 출처: 달진닷컴

포구 이야기

이번 회고전 키포인트는 유화 그리기 전

스케치와 유화를 나란히 전시한 점

스켓치라 해도 사이즈만 작았지

따로 전시해도 좋을만큼 완성도 높고

공들인 흔적도 보이는 소묘작품들이다.

20170315_151204
20170315_151245
20170315_151322
오늘 오후 4시 오프닝입니다^^ 작가님의 마지막 작품도 전시되어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전시 안내] 일시: 3월 15일 - 20일 오프닝: 3월 15일 수요일 오후 4시 장소: 광화문 조선일보 미술관 * 화환은 정중히 사양합니다. * 주차 공간이 협소하니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미리 연락주시면 작품 설명 도움 드리겠습니다^^ 전시장에서 뵙겠습니다! #KIMHAN #Artist #서양화가 #서양화가김한 #소묘 #드로잉 #유화 #이중섭미술상 #제7회이중섭미술상 #전시회 #회고전 #조선일보미술관 #김한스타그램🎨

마지막 작품: 포구의 여인 – 이미지 출처: Instagram(아마 손주인 듯?)

어두워서 좀 밝게 담아봤다.

20170315_151943-1

20170315_152206

시집과 화문집들…

20170315_152322

전시장 내엔 마이크와 다과상이 준비중…

20170315_151919-1

화재로 많이 등장한 포구의 여인들, 그녀들은  품삯 대신

명태 배를 가르며 명태 내장과 명란을 가져가는 여인들이라는 설명도 있었다.

20170315_151459

 

독특한 화풍의 그림만큼 문재도 대단하신 분이라

화문집 글 일부들도 군데군데 걸려있고

20170315_152135

북에서 온 흑백사진

 

20170315_151755

회고전답게 미디어에 소개된 자료들도 함께 전시되어있었다

마침 조선일보에 잘 정리된 기사가 있어서 …

 

푸른빛의 母子… 실향의 설움 일렁

입력 : 2017.03.14 03:04  정유진 기자

  • 서양화가 김한 회고전

이북 고향 바다 한평생 그려… ‘포구의 여인’ 등 80여점

김한의 1988년 작‘모자’. 엄마 등에 업혀 있는 아기의 모습을 유화로 그렸다.

김한의 1988년 작‘모자’. 엄마 등에 업혀 있는 아기의 모습을 유화로 그렸다. /조선일보 미술관

고향에 대한 아련한 향수를 화폭 가득 펼쳐온 서양화가 김한(1931~2013)의 회고전이 15~20일 서울 세종대로 조선일보미술관에서 열린다. 노산 이은상이 마산의 남해바다를 노래했다면, 함경북도 명천에서 태어난 김한은 북에 두고 와 가볼 수 없는 고향 바다를 되살리는 데 화력(畵歷) 한평생을 바쳤다.

이번 전시에선 화가의 생전 마지막 작품인 ‘포구의 여인'(2011년 작)을 비롯해 미공개 작품 20여점, 소묘 22점 등 모두 80여점을 공개한다. 아들 김기주씨는 “아버님이 평소 소묘를 많이 그리셨다. 낱장으로 보관된 소묘 22점을 해당 유화 작품과 함께 전시한다”고 밝혔다. 빼어난 글솜씨로도 유명했던 김한의 화문집에 실린 작품 5점과 1988년 작 ‘모자’와 소묘도 함께 선보인다.

‘만추의 들녘’ ‘포구 창가’ 등 거칠지만 생동감 넘치는 선, 푸른빛이 주 색채인 김한의 그림엔 고향을 향한 그리움이 절절하다. “마치 겨울 나들이나 하듯 가벼운 마음으로” 집을 나섰다가 영영 돌아가지 못한 실향의 길. 아이를 등에 업은 엄마, 따스한 햇살 아래 꽃을 든 여인, 말린 명태를 이고 걸어가는 아낙 등 슬픔을 승화시킨 한 편의 서정시 같은 그림들이 가슴 뭉클하게 펼쳐진다. 1995년 제7회 이중섭미술상 수상 작가로, 이중섭미술상창립위원과 대한민국미술대전 심사위원을 역임했다. (02)724-6328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3/14/2017031400007.html

포구의 여인: 출처- 밀알미술관

▲김한 ‘회(懷)’ 캔버스에 유채 40.9cm x 31.8cm 1986년.

▲김한 ‘회(懷)’ 캔버스에 유채 40.9cm x 31.8cm 1986년. 출처 <–

&,

김원 화백 more : 3월 주목 전시 <–참조

 

20170315_155627

미술관을 나와 조선일보가 바로 보이는 찻집에서

다시 미국서 보내온 다른 회원의 퀼트조각 늘어놓고

커피 한 잔 하고 헤어졌다.

P.S:

오전에도 푸른 그림 많이 만났다.

  • 십자가의 길: 김민정 3.15 수~3.21화

20170315_143955

예수님의 14처

20170315_144038

영광의 면류관 (부분)

자세히 보면 못이 숨겨져있다

20170315_143402

  • 임향숙 도자성물전:

20170315_143421-1

  • 이숙희 개인전

20170315_143648

갤러리 1898도 인사동처럼

수요일 개관 화요일까지 전시마감인 듯…

6 Comments

  1. 데레사

    17/03/2017 at 05:46

    부지런하신 참나무님
    덕분에 그림에 대해서 조금씩 알아
    갑니다.
    이제 날씨가 많이 따뜻해요.
    늘 건강히 잘 다니시길 바랍니다.

    • 참나무.

      17/03/2017 at 07:02

      저도 잘 몰라요
      그냥 전시장 다니는 거 좋아할 뿐입니다
      조선일보 맞은편 특이한 로고’아모카’ 카페가 없어졌데요
      스폰지하우스 갈 때마다 들리곤했거든요
      T.V 조선 판 뉴스 진행자 최희준 박은주 기자등
      낯익은 분들 가끔 만나기도했는데 …
      봄동 국 끓이는 중입니다…^^

  2. 홍도토리

    17/03/2017 at 23:20

    봄동 국 .. 어떻게 끓여야 맛있는 지
    소상히 알려주세요.
    ..제가 끓인 봄동된장국은 그저 그랬어요..-.-;;

    • 참나무.

      18/03/2017 at 08:12

      기본 육수:
      1.내장뺀 멸치(벤댕이 있으면 조금+)다시마+양파껍질+파뿌리+표고+무=냉수에 오래 우려뒀다 은근히 끓여둡니다
      2.조선된장 풀고 팔팔 끓을 때 세로로 찢은 봄동과 청양고추 한두 개 넣습니다.
      3.참고:
      말린 표고와 말린새우 가루 조금 넣기도합니다.
      (기본육수는 항상 냉장실에 넣어두고
      모든 국이나 잔치국수에도 사용합니다)
      참고는 천연조미료로 산호맘이 가져가기때문에
      부피줄일려고 산호맘 시댁에서 준비한답니다)
      *
      답글이 잘 안달렸군요 하나만 남기고 지울게요…^^
      어제 다른 일로 컴에 못들어와 죄송합니다

  3. 홍도토리

    23/03/2017 at 19:04

    공연히 바빴어요.
    남편 말로는 관심사가 넘 많아 고단하겠다고…ㅎㅎ

    봄동 아직 있을라나요?
    다시 한번 시도해봐야겠어요…^^*

  4. 참나무.

    24/03/2017 at 08:56

    호기심 천국꽈들이 대부분 바쁘지요
    아직 봄동 있던데요. 우린 요즘 쑥국으로…
    현지니하부지가 근래에 먹어 본것 중 가장 향이 짙다고
    낼 장날인데 같은 곳에 또 가봐야겠어요
    달래향도 좋았거든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