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꽃 이름 아셔요?

20190421_080057

이 꽃 이름 아시는 분?

20190421_080104

모르신다구요?

20190421_080135

그럼 제가 알려드지지요.

20190421_080113

바로 화살나무 꽃이랍니다.

20190421_080120

이름도 이상하죠. 왜 화살나무일까?

20190421_080123

화살나무는 노박 덩굴과에 딸린 잎 지는 떨기나무이다.
키는 3m쯤 자라고 가지는 사방으로 퍼지며 잔가지에는
코르크질의 날개가 붙어 있다.

참빗나무, 홋잎나무라고도 부른답니다.

20190421_080111

줄기에 붙어 있는 날개의 생김새가 특이하여
귀신을 쏘는 화살이란 뜻의 鬼箭羽(귀전우), 또는
神箭木(신전목)이라고도 부른다.

화살나무와 닮은 것으로 참빗살나무, 회잎나무,
회목나무 등이 있는데 다 같은 용도로 약에 쓴다.

20190421_080142

연한 초록색의 꽃은 5월경 잎겨드랑이에
취산꽃차례를 이루며 무리 지어 핀다.

20190421_080055

꽃받침잎. 꽃잎. 수술은 모두 4개씩이며, 암술대는 1개이다.
10월경에 붉은색으로 익는 열매는 터져 나와
흰색의 씨가 황적색의 씨껍질(種衣)에 싸인 채 열매에 매달린다.

20190421_080121

꽃말은 : 위험한 장난

20190421_080152

 

어린잎은 나물로 먹기도 하며,
코르크의 날개를 말려서 약으로 쓴다.

산기슭이나 산허리의 암석지에서 나며,
우리나라, 중국, 일본, 사할린에 분포한다.
학명은 Euonymus alatus이다.

20190423_155803

가지에 세로로 달린 코르크질의 작은날개는
초식동물로부터 새순을 보호하기 위한 방어전략이라고도 합니다.
코르크질의 날개는 주로 약용으로 쓰인다합니다.

20190421_080152a

옛 이야기 중에 어떤 사람이 자기 선친의 산소를
이장하기 위하여 묘를 파보니 신체의 모든 부위는 다 삭아
없어졌는데 유독 주먹만한 것이 남아 있어서 선친이 암으로
사망을 하였기에 혹 암덩어리가 남았나? 하고그것을 캐어 근처
나무 위에 올려 놓았는데, 얼마 후에 가보니 그 덩어리가 녹아 없어졌다.

이 사실이 세상에 알려지면서 이 화살나무가지는 항암효과가 있다
하여 민간 요법으로 달여 먹었다는 얘기가 전해져 내려온다 합니다.
실제 이 나무가지를 농축시켜 항암작용을 측정한 결과 효과가 있었다 합니다.

20190423_155815

전 맨 처음 이 나무를 만났을 때
겨울 한복판이었어요. 어딘지는 기억이 흐릿하지만,
프라스틱 종류로 만들어 세워 둔 조형물인 줄 알았습니다.

그냥 지나쳤는데, 나중 꽃피는 봄날 다시 들리게 되었는데,
세상에나 연녹의 작은 꽃이 마디마디 펴 있는 것을 보았어요.
그 담부터는 눈여겨 챙겨 보게 되었다는 초아의 전설 얘기 한자락~이었습니다.^^

 

1 Comment

  1. 데레사

    2019년 5월 20일 at 7:29 오전

    무엇보다 항암효과가 있다고 하니 인류에게
    도음되는 꽃이굱요.
    더러 보긴 했어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