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억만장자의 꿈 – 터키의 화폐

몇년전어느여성사회단체의강연초청을받아특강을할때의얘기입니다.그때는제가터키와요르단여행을다녀온지얼마되지않아서자연스럽게터키여행이야기를하게되었습니다.강연이끝나자그모임의회장님께서다음달에터키여행을가기로되었다며터키의물가와환전에대한질의를해주셨습니다.마침주머니의지갑에는사용하고남은몇장의터키리라(TL,TurkishLira)가있었습니다.10,000,000TL한장,1,000,000TL두장,그리고500,000TL가여러장있어서500,000TL한장을회장님께드리기로하였습니다.

50대중년이신회장님은제가쓰고남은터키화폐를드리겠다고하니좋아서뛰어나와받으시다가액수를보고놀래서머뭇거리셨습니다.저는워낙에농담을잘하는편이라회장님께껌값이니부담없이받으시고정뭣하면강사비나많이달라며너스레를떨었습니다.그래도그분께서동그라미갯수가부담되셨는지받기를망설이셔서제가강연시간에맞추느라잠실롯데호텔까지전철을타고올라왔는데,그러면회장님께서저를영등포전철역까지만데려다주시면된다고하자받으셨습니다.

그리고터키의물가와환전에대한얘기가계속이어지게되었습니다.터키리라의환율은놀랍게도1,600,000TL!공항에서$200을환전하니주머니에3억2천만TL가가득차서억만장자가된기분이들게되었습니다.그렇다면당시환율이$1에1400원정도였으니500,000TL는약420원정도되는셈이었습니다.정말껌값인것이죠.저는거짓말을못한답니다.

그러나억만장자의꿈은그리오래가지않았습니다.시내까지택시비가3천만TL,게스트하우스가일박에3천만TL,콜라한병에800,000TL,햄버거세트에3,000,000TL……

그야말로터키에서는돈을물쓰듯쓰는것이아니라,물을돈쓰듯쓴다는얘기가나올정도로엄청난인플레에시달리고있었다는얘기였습니다.

그날강연이끝나고회장님께서는화폐가치에맞게저를강연장인잠실롯데호텔에서영등포역이아닌강남역까지바래다주셨습니다.

결국화폐에그려진동그라미갯수를세기에지친터키국민들의원성에터키는현행화폐를동그라미여섯개를떼어1/1,000,000으로낮추는화폐단위변경(denomination)을2005년1월1일부로단행하게되었으며1년동안구화폐와신화폐(YTL,NewTurkishLira)를함께사용해오다금년부터는구화폐를폐지하게되었다고합니다.

<사진:10,000,000TL화폐(USD.6정도),동그라미가너무많아서3개씩색상이다르게되어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